대선 주자들의 한국어 실력

이명박 후보의 한국어 실력에 대해 이래저래 말들이 많다.

그래서, 나는 정동영, 문국현, 권영길 후보들의 한국어 실력에 대해 찾아보았다. 난 소외된 자들의 편이니까 -_-;

1. 정동영

구글에서 “정동영”을 치니 플레이톡에 정동영이 올린 짧은 글들이 있다. 이곳이야말로 글쓴이의 진솔한 한국어 실력을 볼 수 있는 곳! 초성체나 외계어를 쓰지는 않을까? 내심 두근두근 거리며 열었다.

하나 찾았다.

http://playtalk.net/cdy21/2007-08-0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튼, 이거 보고서 5월 1일의 대화까지 쭉 읽어봤는데, 어미에 “…효”로 끝내는 것이랑 띄어쓰기 틀리는 것, 마침표 두개 찍는 등의 소소한 오류를 빼면 크게 문제있다고 할만한 부분은 없었다.

그리고

정동영씨의 블로그

를 대충 훑어봤는데 언론인 출신이라 그런지 아니면 글을 많이 써서 그런지 딱히 한국어 실력에서 문제 삼을 부분은 발견하지 못했다.

2. 문국현

이 사람은 어디 웹에 글쓴걸 못찾겠다. 일단 공식 홈페이지(

http://www.moon21.kr/

)에 갔는데, 이 홈페이지는 파이어폭스에서 가끔 잘 안열리는 버그가 있다. -_-; 아무튼, 열어서 보니 잘 보인다. 근데 진짜 글쓴게 많지가 않다.

유일하게 돌아다니는 공개적인 글쓰기 사진은 아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쪽은 모든 글을 대변인을 통해서 발표하는 듯 하다.

3. 권영길

권영길씨 블로그(

http://blog.naver.com/kwondlp

)의 http://blog.naver.com/kwondlp/140043061770 에서 찾았다. 플래시가 좀 많아서 플래시블록으로 막은 내게는 텅 빈 광장으로 보인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립을 넘어 화해로

화해를 넘어 평화로

평화를 넘어 통일로

통일의 나라

코리아연방공화국을

선포할 날을 기다리며

2007. 9. 28.

민주노동당 대통령 후보

권영길

흠. 맞춤법 틀린데는 없어보이는데. 완결된 문장이 아닌지라. 흠잡을 만한곳은 “코리아 연방 공화국”에서 “한국”이나 “대한”이나 “조선”등 남북한에서 이미 사용되는 우리말 국호가 아닌 “코리아”를 썼다는건 좀 지적해 주고 싶다.

부록. 이명박

이건 너무 유명해서 의미가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족을 붙이자면, 대선 후보들 연령대는 비슷비슷하므로 국어 맞춤법 개정이 되어 모를수도 있지 정도로 넘어갈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 또한, 한국어 실력 보고 투표할 사람은 없을테니 이 글은 특정 후보를 지지하거나 비방하는 글이 아니다. 게다가 모든 후보의 공개된 글쓰기 사진을 모아두었으므로 선거법이랑 관련 없다.

이상한 것 같다

올블 첫페이지를 보면 아래의 그림과 같은 것을 발견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년간 스팸을 싫어하며 스패머의 행동 패턴을 분석해온 나름 전문가인 snowall의 눈에 저기 목록에 보이는, 블로그 없는 대부분의 아이디들이 모두 스패머로 추측되었다.

특히 한글 아이디 말고, 영문+숫자 아이디인데 블로그가 없는 사람들.

물론 이건 추측일 뿐이며 억지다. 누군지 궁금하기는 하다.

공격적 대화

*이 내용은 성공하는 사람들의 7가지 습관 중에 공감적 경청이랑 비슷한 부분이 있지만, 이러한 아이디어 자체는 꽤 오래전부터 생각해온 것들이다.

요즘들어 정신적으로 살짝 우울해지면서 다른 사람들의 말이 공격적으로 들리고 내가 남들에게 하는 말들이 공격적으로 변한다는 생각이 들고 있다. 순수한 나의 착각인거겠지만.

아무튼 이 생각을 발전시켜서 일반화된 가설을 제시해 보자.

“모든 질문은 공격이고 그에 대한 응답은 방어이다”

의외로 많은 곳에서 공격적인 질문이 나오고 거기에 방어적인 대답이 나오는 경우를 발견할 수 있다. 가령, “밥 먹었냐?”라는 아주 일반적인 질문은 질문 당시의 상황과 말투와 감정 상태에 따라서 “넌 아직도 밥도 안먹고 뭐하고 찌질대고 다니냐?”라는 공격적인 질문으로 왜곡될 수 있다. 물론 이것은 아주 많이 비꼬는 것이고 그렇게까지 왜곡해서 듣는 사람은 없다. 아무튼, 어떤 대화의 화두를 꺼낼 때, 말을 꺼낸 사람은 잘 모르지만 듣는 입장에서 상당히 기분 나쁘게 들리는 말들이 있는 법이다. 이러한 상황은 양쪽 모두가 서로의 상황을 이해하면서 듣지 않는 한 그 수준이 가볍든 무겁든 항상 일어날 수 있다. 아무리 의도 없이 던진 대화에서 사소한 말꼬투리를 잡기 시작하면 그것은 이미 공격적 대화가 되고 그것으로 말싸움이 일어나서 번질 수도 있는 것이다.

실제로, 몇년 전 나는 별로 중요해 보이지 않는 대화들 속에서 두 친구가 절교하는 장면을 눈앞에서 라이브로 지켜본 적이 있다.

두 친구를 1과 2라고 칭하자. 둘 다 여자였다.

상황설명 : 나랑 1과 2가 신촌에서 만나기로 했는데, 나랑 1은 약속시간 10분쯤 전에 도착해서 만났고, 2는 아직 오지 않은 상황이었다. 2가 별다른 연락 없이 1시간 30분 정도를 늦게 도착했다.

1 : 많이 늦었네?

2 : 응, 미안

1 : 연락좀 해주지

2 : 미안해

1 : 다음부터는 늦으면 늦는다고 연락을 해줘

2 : 조금은 늦을 수도 있잖아

1 : 이건 조금이 아니잖아

2 : 그래도 이정도는 이해해줄 수 있잖아

1 : 연락이라도 해줬어야지

2 : 난 조금 늦는게 내 캐릭터라고 생각했는데

1 : 항상 늦었잖아. 여러번

2 : 많이 늦지도 않잖아

1 : 항상 그런식으로 약속 안지키는게 좋은거야?

2 : 그렇게 많이 늦은것도 아니잖아

1 : 그렇게 자꾸 약속 어기는건 좋지 않은거야

2 : 지금 내가 고쳐야 한다는 얘기야?

1 : 나쁜건 고쳐야지

2 : 못고치겠는데

1 : 그래? 그럼 나 너랑 친구 못해

2 : 그래? 그럼 나도 안해

대본은 기억나는대로 옮긴 것이고, 정확히 저렇게 얘기를 하지는 않았겠지만, 대충 저런 맥락이었던 것 같다. 옆에서 보고 있던 내가 끼어들만한 상황은 아니었던 것이, 난 1이랑 친해진 다음에 2를 알게 된 상황이었고 2하고는 안면은 있고 친하게 지내긴 해도 가깝게 지내는 사이는 아니었던 것이다. 그리고 두사람은 이미 불이 붙어서 활활 타오르는 상황이었다. 그때 내가 중재를 해줬다면 두 사람이 저렇게 절교하지는 않았을 수도 있었겠지만 당시의 나는 아무런 생각이 없었다. 뭐, 1과 2과 지금 다시 연락을 하고 만나는지 어떤지는 잘 모르겠다. 지금은 내가 1하고는 가끔 연락하고 2하고는 연락이 끊겼는지라, 1에게 직접적으로 물어보기가 곤란하기 때문이다.

아무튼간에, 위와 같이 그냥 웃고 사과하면서 넘어갈 수도 있었던 대화들이지만 상황에 따라서 어감에 따라서 점점 대화가 까칠해지고 공격적으로 변해가는 것을 볼 수가 있다. 어느 한쪽이 상대방을 먼저 이해했더라면 저렇게 파국으로 치닫지는 않았겠지만 당시에는 어느 한쪽도 이해를 선택하지 않았다. 양쪽 모두가 공격을 선택하는 바람에 둘 다 상처입고 절교를 선언한 것이다. 나는 여기서 1과 2중에 어느 한쪽을 비난할 생각도, 양쪽 모두를 나쁘다고 말할 생각은 없다. 단지 이렇게 된 상황이 아쉽고 안타까워서 글을 적어두는 것이다.

공격적인 대화로 변질되어 갈 때에, 상대방하고의 관계를 원활하게 하기 위해서 필요한 것은 일반적으로 다음과 같다.

1. 말하다가 느낌이 이상한 걸 파악해야 한다. 상황이 어떤 상황인지 객관적으로 보자. 이때 객관적이라는 것은, 적어도 자신의 마음 상태를 아는 것이다. 자신이 화가 나 있는건지, 감정적으로 들떠 있는 건지, 지금 이 말을 왜 했는지를 생각해야 한다. 만약 방금 내뱉은 말을 두고 “내가 이 말을 왜 했지?”라는 후회가 든다면 이 상황은 공격적 대화를 하는 상황이다. 이게 잘 안된다면, 상대방이랑 대화를 시작하는 바로 그 순간부터 생각하면 된다.

2. 공격적 대화를 하는 상황이라는 것을 파악했다면, 우선 심리적 방어선을 두른다. 다시 말해서, 상대방이 어떤 얘기를 하더라도 그 발언을 그냥 단어의 연속으로 받아들이고 상대방의 감정은 받아들이지 않는다. 이것은 상대의 얘기에 감정적으로 대응하지 않고 객관적으로 대응하는 것을 위한 준비 작업이다.

3. 상대방이 빨리 대답하기를 재촉하더라도 생각한다. 느긋하게 생각할 여유는 없겠지만 아무리 급하게 대답하는 상황이라도 최소한 30초에서 1분 사이의 여유는 있다. 그게 안된다면 상대방이 계속 얘기하게 놔두고 상대의 감정 상태를 파악하는 것이 좋다.

4. 상대방이 원하는 것을 파악해야 한다. 일단 상대방이 내게 얘기하는 것이 나의 “대답”을 기대하는지부터 파악해야 한다. 그냥 들어주기를 바라는지, 나의 대답을 원하는지. 그냥 들어주기를 바란다면 추임새 “아, 그래” 정도를 넣어주면서 진지한 태도로 들어준다. 만약 나의 대답을 원한다면 그것이 충고/조언인지, 응원/격려인지, 동정인지를 상대의 상황을 짐작하면서 대답해야 한다. 이것을 파악하지 못하겠다면, 일단 파악 될때까지 계속 듣는다.

5. 내가 말하고 싶어지는 바로 그 순간이 있을 것이다. 이때 말하고 싶은 것을 그대로 입 밖으로 내뱉어 버리면 대부분 후회한다. 말하고 싶은 것을 머릿속에서 말해봐라. 그리고 머릿속에서 후회한 다음에, 머릿속에서 더 좋은 말을 생각해서 그것을 말해야 한다.

1번부터 5번까지 얘기를 했는데, 이것은 한번에 모두 수행하는 것이 아니라 단계적으로 수행하는 것이다. 즉, 4번이나 5번을 못하더라도 3번까지만 잘 하고 있다면 안전한 대화를 할 수 있다. 아무리 심각한 상황이라도 최소한 1번은 가능해야 한다.

촌철살인이라고, 내가 무심코 던진 단 한마디 말이 상대방의 마음속에 비수가 되어 꽂히는 수가 있다. 그 순간 대화는 교류가 아니라 전쟁이 된다. 상대방은 상처받은 것을 숨기기 위해서, 또는 치료받기 위해서, 또는 더 큰 상처를 받지 않기 위해서라도 내 마음에 비수를 박아야 한다. 그것을 막으려면 상대방이 내던지는 비수를 받아서 내 마음의 핵심이 아닌 다른곳에 꽂히게 하고, 내가 상대방에게 던지는 비수는 칼날을 잡고 손잡이를 내미는 것이 필요하다.

질문 : 이명박씨의 영어 실력은?

흠. 이명박씨의 영어 실력을 알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국어 실력은 대충 알것 같은데, 영어에 자신있으니까 그런거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구요.

대통령이 될 사람으로서 국제적으로 대단히 많은 곳에서 통용되는 언어인 “영어”실력이 어떤지 궁금합니다.

뭐, 그리고 다른 후보들도…좀.

끝없는 욕망 속에

かぎりない よくぼうの なかに끝없는 욕망 속에

노래 : 하야시바라 메구미

なぜ あらそうの? なぜ きつくの? 왜 싸우는 거지? 왜 상처입는 거지?

この うでに たくされて いる 내 손에 맡겨진

ゆめが ときに おもく なるのよ 꿈이 때때로 무거워져.

しあわせて だれもが ほしがる Ecstasy 행복이란 누구나 원하는 황홀감

むさぼって てに して それでも もとめる 욕심부려 손에 넣고 그러고도 더 바라지

(a)

かぎりない よくぼうの なかに 끝없는 욕망 속에

いえぬ ぎせいも あるけど 말못할 희생도 있지만

じょうねつと ゆうき あるなら 정열과 용기가 있다면

あるき つづける しかない 계속 걸어갈 수밖에 없어.

なぜ わらえるの? なぜ はしゃげるの? 왜 웃을 수 있는 거지? 어째서 들뜰 수 있는거지?

かなしみを のり こえる ため 슬픔을 극복하기 위해

ひとは それを よじ のぼってく 사람은 그것을 기어 오른다

つらい こと うすれて ゆくから To be continued 괴로운 일은 잊혀져 갈테니까, 계속해서,

この むねの きずさえ プラスに かえるわ 이 가슴의 상처마저 장점으로 바꿔버려

かぎりない よくぼうが あれば 끝없는 욕망이 있으면

たち なおる ことも できる 다시 일어서는 것도 가능해.

しあわせを しりたいのなら 행복을 알고 싶다면

あるき つづける しかない 계속 걸어갈 수밖에 없어.

* Repeat (a)

1 followed by 100 zeros 무슨 뜻인가요

문득 리퍼러 로그를 보다보면 희안한 검색어로 들어오는 친구들이 있다.

위의 제목에 적은 “1 followed by 100 zeros 무슨 뜻인가요”라는 것도, 다음 검색으로 들어오려고 시도한 것 같은데 정작 그 리퍼러를 찍어보면 검색 결과가 없다. 대체 어떻게 들어온 거지?

아무튼, 다음번의 검색에서는 성공하기를 바라며 1 followed by 100 zeros 의 뜻을 해석해 준다.

우선 저것은 하나의 문장이 아니라 하나의 명사와 그것을 수식하는 형용사구로 이루어진 단어이다. 왜냐하면 followed가 동사가 되려면 뒤에 목적어가 와야 하는데 아무것도 없이 전치사구가 왔으므로 동사가 아니라 분사라는 점을 알 수 있다. 해석하면 “1을 따르는 놈이 있다”

followed의 의미상의 주어는 by뒤에 있는데 100 zeros면 100은 zeros를 수식하는 형용사이고, zeros가 명사다. 즉 100개의 zero를 의미한다. zero는 숫자로서의 0을 의미하므로, 0이 100개 있다는 뜻이다.

따라서 최종적으로 완성하면 저 명사구의 의미는

1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

또는 $10^{100}$ 이다.

다른 영어 표현으로는 10 billions of billions of billions of billions of billions of billions of billions of billions of billions of billions of billions 을 쓸 수도 있겠다.

위키피디아를 보면 공식적인 영어 이름은 짧게 줄여서 ten duotrigintillion 이고, 전통적인 영국식 표현은 ten thousand secdecillion이다. 그리고 그 외의 유럽에서는 ten secdecilliard 라고도 한다.

그리고 이 숫자는 한단어로 googol이라고 한다. google이 아님에 주의!

참고 :

http://www.google.co.kr/search?hl=ko&rlz=&q=googol

설문조사 오류

다음은 나름 파이어폭스를 잘 지원하는 것 같은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서비스에 관한 설문조사를 하다가 세번째인가 네번째 페이지에서 저렇게 된 버그를 발견했다. 웹 브라우저는 파이어폭스 2008을 쓰고 있다. 지난번에 연대의 블로거 설문조사보다는 좀 낫지만, 아무튼 버그.

바르게 살자

바르게 살자를 봤다.

재밌다. 재밌게 잘 가다가 막판에 눈물 쥐어짜는 코미디가 아니라, 처음부터 끝까지 재밌게, 짜임새 있는 구성을 보여준다.

봐도 영화 표값이 아깝지 않은 수작.

교훈 : 바르게 살자.

올블 사소해보이는 버그

흠…나도 블로그+인터넷 중독인걸까. 자꾸 이런것만 보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사진을 보면 뭔가 이상해야 한다. 어디가 이상한지는, 다음 사진과 비교해 보면 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스보기를 했는데 해당 부분은 자바스크립트로 처리되는지 소스에서 겹친것은 보이지 않는다. 같은 페이지 내의 다른 링크에는 이런 현상이 없는 것 같다. 처음 보는 현상이고, 아마 앞으로도 이런 일은 별로 일어나지 않을 것 같지만 일단 올리고 본다. -_-;

위의 “종교와 도덕”링크로 가보면 다음과 같은 글이 있다.

http://mentalese.net/blog/58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왜 세상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교보에 갔다가 “왜 세상의 절반은 굶주리는가?”라는 책을 보게 되었다.

쉽고 자세하고 전문적이면서 충격적인 책이다.

수억명의 사람들이 지금 이 순간 굶주림에 힘들어하고, 수백명의 사람들이 매일 굶어서 죽어간다.

그러나 우리 주변에서는 넘치는 먹거리를 폐기하느라 돈을 들인다.

이것은 여기서 음식물 쓰레기를 줄인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기아에 허덕이는 사람들은 사회의 구조적 모순 속에서 허덕이다가 죽는 것이다. 그리고 그 상황을 해결하겠다고 나서는 사람들은 더 빨리 죽는다.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책이다. 한번 읽어볼 것을 권한다.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