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의 처용은 누구인가?

우선, 처용이 누구인지에 대해 알아보자.


http://blog.naver.com/9584dol?Redirect=Log&logNo=8268354


일반적인 이야기는 위에 실려있다.


http://blog.naver.com/ssnyu3479?Redirect=Log&logNo=140041347071


여기는 처용 설화에 대한 해석이 틀릴 수 있음을 지적하는 글.

어쨌거나, 문에 처용의 그림을 걸어두면 그 집에는 역신이 들어오지 않아서 질병없이 무사히 한 해를 보내게 된다는 이야기이다.

요즘도 그런것이 있다.

사실 백수가 되어서든가, 대학생이 방학때 할일없어서 집에서 있을 때, 그리고 가장 결정적으로

밤샘 근무하고 아침에 들어와서 집에서 자고

있을 때, 대략 11시에서 12시 사이에 초인종을 누르는 사람이 있으면 90%정도는 여호와의 증인에서 온 사람들이다.



[각주:

1

]



이런 사람들이 선교활동을 하면 어떤 생각이 드느냐면, 정말 죽여버리고 싶다. 물론 아줌마 한명이랑 할머니 한분이 짝이 되어서 2인 1조로 종을 누르고, 대부분 문을 열어보면 할머니가 문앞에 있지만, 그래도 살의를 느끼는 것은 마찬가지이다. 가라고 해도 안간다.

특히, 초인종을 여러번 누르고 여러번 문을 두드리면서 확실하게 잠을 깨우고야 마는 악질적인 선교활동에 나 역시 여러번 당했고, 정말 미쳐버릴 것 같았는데, 이 얘기를 교회 다니는 친구에게 했더니 그 친구가 좋은 해법을 알려줬다.

여의도에 있는 S라고 하는 거대 교회의 신도임을 표시하는 명패를 문에 붙여두면 그 집에는 여호와의 증인 사람들이 오지 않는다고 하더라. 이것은 S교회에서 여호와의 증인을 이단으로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그쪽에 잘못 걸리면 괴로운 일이 벌어지기 때문이라고 한다.

흠, 물론 그 교회의 명패를 구하려면 그 교회에 다녀야겠지만, 그 친구가 다니고 있는지라 대략 구할 수 있었었던 것 같다. 물론 나는 그 명패를 붙여놓지는 않았는데, 그 시점에 초인종이 고장나는 바람에 눌러도 소리가 나지 않게 되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굳이 좋아하지도 않는



[각주:

2

]



신의 위세를 빌어 적을 퇴치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기도 하고.

그런데 요즘들어 생각해보니, 결국 그 명패는 처용의 그림과 같은 역할을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결국, 어쨌거나 기독교 계열의 종교 자체를 싫어하는 나에게는 교회가 병주고 교회가 약을 주는 꼴이 되었다.

  1. 10%의 일부는 도둑, 일부는 거지, 일부는 스님이다. 이쪽은 굳이 사람을 깨우고 가지는 않는다.

    [본문으로]
  2. “믿지도 않는”이 아님.

    [본문으로]

결혼식을 갔다옴

오늘은 친구 결혼식이 있어서 대구에 갔다왔다. 25살인데, 벌써 결혼한다고 하니 내가 늦는 것 같은 느낌이 드는데. 난 아직 여자친구가 없으니 결혼 얘기는 멀고 먼 뒤의 이야기일 뿐이다.

어쨌든, 대구에 가서 느낀점은

1. 서울에서 KTX 타고서 2시간정도 걸린다. 난 왜 장거리 여행은 기차가 좋고 단거리 여행은 버스가 좋은걸까. KTX는 참 비싼 것 같다. 빠르긴 하지만.

2. 결과적으로 축의금보다 교통비가 더 많이 나왔다. -_-;

3. 결혼식 갈때는 최소한 1명 이상의 친구를 데려가자. 피로연에서 밥먹을 때 외롭고 괴롭다.

4. 피로연 자리에서 4살짜리 여자애가 숫자를 세고 있길래 “몇까지 셀 수 있어?”라고 물어보았다. “열개!”라고 대답하길래, “열하나”를 알려주었다. 그러자 그 아이는 곧 열 아홉까지 셀 수 있었다. 천잰데?

5. 참고로, 오늘 결혼한 그 친구는 여자애였는데, 즉석에서 친구를 소개시켜준다는 걸 그쪽에서 떨떠름해 하는 것 같아서 말렸다. 아니, 내가 떨떠름했던 것일까.

6. 대구 지하철은 표에 RFID를 쓴다. 표를 구입하면 동그란 모양의 코인이 나오는데, 들어갈 때는 찍고 들어가서 나올 때는 그냥 구멍에 넣으면 수거되어 재활용된다. 서울은 아무래도 Legacy 문제 때문에 계속 자기기록 방식을 사용하는 것 같다.

7. 지하철에서 다 먹은 컵라면을 들고 다니는 남자를 발견했다. 20대 초반 정도의 오타쿠 또는 NEET라는 느낌이 팍 드는 사람이 왜 돌아다니는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발견했다. 왜 쓰냐고? 나름 서울생활 6년째인데, 지하철에서 숱하게 많이 봐 왔던 사람중에 다 먹은 컵라면을 들고 돌아다니는 사람은 정말로 처음봤기 때문이다. 정말 신기했다.

8. 나의 MP3플레이어의 연속 재생시간 측정에 성공. 약 5시간동안 플레이가 된다.

아무튼, 대구도 재미난 동네같다.

초음파 장비에 사용하는 젤

최근 무릎이 아파서 병원에 다니고 있었다. 그것도 오늘로 끝이지만. 아무튼, 무릎이 아파서 병원에 다니는데, 병원에서는 초음파를 이용해서 여러가지를 하고 있다. 그중 대표적으로 초음파 영상장비가 있고, 초음파 치료기가 있다. 어느쪽이든 초음파를 이용해서 뭔가를 한다는 것인데, 공통적으로 환부에 접촉할 때 항상 젤을 바른다. 저 젤의 정체가 무엇일까 궁금해 하다가, 어차피 치료 끝나는김에 궁금한건 풀고 가야겠기에 물어봤다.

“초음파 할때 저 젤은 왜 바르는 건가요?”

“우선, 마찰을 줄여서 부드럽게 움직이는 역할을 하고요, 초음파가 공기랑 접촉할 때 손실이 많이 되기 때문에 초음파가 모두 공기로 전달되도록 하기 위해 사용하는 거예요”

흠. 마찰을 줄이는 것과 전달율의 향상이군. 젤은 미끌미끌하고 끈적끈적하니까 마찰을 줄이는 것은 이해할 수 있다. 전달율은 어째서 향상될까?

(쓰는중…)

요즘 초딩 2

초딩에 대해 안좋은 추억이 여럿 생긴다. 물론 난 아이들이 개념없는 짓을 하는 것에 대해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 나한테 직접적인 민폐만 끼치지 않는다면야. 근데 민폐를 끼치니까 문제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군가 집 앞 마당에 이런것을 버리고 갔다. 빵보다 스티커가 맛있는 건가 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with 봉투 버전도 있다. -_-; 스티커가 대체 무슨 맛이길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것들을 바빠서 놔두고 그냥 들어갔다가 다음날 아침이 되니 다른 종류로 추가되어 있다.

저기, 나… 그래도 밥은 먹고 다니거든.

빵 만드는 회사들은 아주 많이 반성해야 할 것 같다. 먹을거 갖고 장난치는 사람들은 벌받는댔거든.

이러니 산타 클로스가 크리스마스에 할일이 없지. 쯧쯧.

그리고 며칠이 지난 오늘, 종류가 추가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충 다 먹긴 먹었는데, 뭔가 많이 남아있네. 그래도 앞에서 보았던 한입먹고 버린 애들보다는 좀 낫다는 생각이 들지만, 결정적으로 저긴 내 자취방 앞마당이라는 점을 잊어서는 안될 것이다. 그놈이나 그놈이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람이 옆으로 몰아놓고 간 봉지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고로, 내 자취방 앞마당의 전경이다. 저걸 “마당”이라고 불러도 되느냐는 의견이 있을 수 있지만, 그 단어 이외의 적당한 단어가 내 어휘력으로는 떠오르지 않았다. 저 구석 안쪽에는 예전에는 20대 후반의 아가씨가 살았지만 지금은 오타쿠로 추정되는 아저씨가 살고 있다. 바로 오른쪽 옆에 보이는 문이 내 방으로 들어가는 문.

보다시피 왼쪽 위가 찻길이다. 네덜란드도 아니고, 길보다 집이 낮아…

추가 : 며칠전 아침에 문제의 띠부띠부 씰이 들어있는 케로로 빵을 사 먹었다. 제목은 “초코렛 크림빵”. 맛?

음…”맛”이라는 얘기지. 빵이 상당히 puck puck하다는 느낌이다. 목이 메였다.

인생 대역전극의 전말



축. 입영날짜 : 2008년 8월 5일



쳇, 입영을 연기할 필요가 없었잖아. -_-; 미리 전화해볼걸. 아무튼 OK.

알고보면 별것 아니긴 하다.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설명을 해 두는 것이 앞으로의 계획 수립에도 도움이 될 것 같다.

간단히 말해서 군대를 가야 할지도 모른다.

원래의 계획은 다음과 같았다.

~2007(현재) : 물리학 석사학위 받기

2008~2010 : 병역특례업체 복무

2011 : 유학가기

이것은 지난주 수요일 오전까지 내가 예상하고 있었던 계획이었다. 최선인데, 일단 이 가능성은 완전히 사라졌다. 병역특례업체 복무가 불투명해진 상태이다. 가능성이 완전히 없어진 것은 아닌데, 가능성이 다음과 같이 다양해져 버렸다.

가능성 1

2008.3~2010.3 : 군 복무

2010.3~2010.12 : 유학준비

2011.9 : 유학가기

연봉 : 60~80만원, 2년

가능성 2-1-1

2008.1 : 일단 회사 입사

2008.9~2011.9 : 입사한 바로 그 회사에 병특 편입

2012.9 : 유학가기

연봉 : 3000+만원, 3년

가능성 2-1-2

2008.1 : 일단 회사 입사

2008.11~2011.11 : 입사한 바로 그 회사에 병특 편입

2012.9 : 유학가기

연봉 : 3000+만원, 3년

*2-1-1과 2-1-2의 차이는 병특 편입 시점인데, 단 2개월의 차이가 유학 가능시점을 1년을 좌우할 수도 있다. 2-1-1은 운이 좋으면 2011년 9월에 유학을 가는 것이 완전히 불가능하지는 않지만, 2-1-2는 2011년 9월에 유학을 가는 것이 완전히 불가능하다.

가능성 2-2

2008 : 일단 회사 입사

2009~2010 : 군 복무

2011 : 유학 준비

2012 : 유학가기

연봉 : 60~80만원, 2년

가능성 2-3

2008 : 일단 회사 입사

2009~2011 : 다른 병특 회사로 편입

2012 : 유학가기

연봉 : 3000+만원, 3년

가능성 2가 3가지로 나눠진 것은, 내가 원래 들어가려고 했던 회사가 이번에 병무청 심사에서 떨어졌다고 하는데, 만약 2008년에 다른 회사에서 상반기에 병특을 채용하지 못하면 내가 들어가려는 회사에 우선 배정해주겠다는 말을 들었기 때문이다. 다만, 다른 회사에서 상반기에 병특을 채용하지 못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결코 낙관하기는 힘든 상황이다.

가능성1과 가능성2의 가장 큰 차이는 유학을 가는 시기의 차이이다.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최악의 상황은 2-2의 경우이고, 나머지 차악은 1의 경우, 최선은 2-1이고 차선은 2-3이다. 다만 최선이나 차선책은 일종의 도박이 될 가능성이 크고, 나는 도박을 그다지 좋아하는 편이 아니다. 유학준비에 무슨 1년씩이나 걸리겠느냐는 질문이 있을 수 있는데, 저 가능성들은 모두 3월에 시작해서 3월에 끝나는 계획들이고, 미국의 학기는 9월에 시작하기 때문에 어차피 반년이 텅 비게 된다. 그거 생각하면 어차피 유학 준비를 포함한 잡다한 시간은 1년 정도 걸리게 되어 있다.

또한, 군 복무하는 중에는 아무래도 유학준비를 하는 것이 힘들 것이라 생각하여 군 복무에 해당하는 가능성들은 유학 준비기간을 1년 넣었고, 병특을 해서 회사를 다니는 동안에는 회사를 다니면서 준비해야 한다.

연봉차이는 약 50배정도 된다. 군대 연봉이 지금의 10배만 되었어도 군대 갔을지도 모르겠다. 군대를 가는 점의 어려움은, 내가 지금 들어가면 병장이 나보다 어릴 가능성이 크다는 점. -_-; 음, 이건 오히려 별거 아닌건가?

내가 2012년에는 29살이다. 28살때 가든 29살때 가든 내 지적 능력은 차이가 없다고 봐야 옳다. 물론 24살인 지금보다 머리는 나빠지겠지만, 그건 어차피 군대를 가든 회사를 다니든 물리학을 연구하지 않는 기간이 2년 이상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결과이다.

열정이 식어서 유학을 비롯한 모든 학업을 포기하고 회사에 취직해서 평범하게 사는 가능성 3이 있을 수 있는데, 그건 지금의 선택과 무관하게 그때 가서 선택할 문제이고, 그때 선택해도 전혀 불리해지지 않으므로 지금은 고려하지 않는다. 어차피 군대 문제는 해결하고나서 그 뒤에 할 생각이다.

당장 시험을 봐서 유학을 갔다온 후에 군 문제를 해결하는 것도 방법이긴 하지만, 그것은 유학을 갔다온 뒤의 부담감이 증가한다는 점에서 별로 좋지 않다고 생각한다. 이 가능성 역시 고려하지 않는다.

가능성 1과 가능성 2-2는 둘 다 군대를 간다는 점에서 비슷한 이익수준(=손해)을 갖고 있는데, 다음의 두가지 가정을 받아들여보자.

  1. 군대 있을 때는 유학 준비를 하기 힘들다.
  2. 회사 다니면서 영어 공부를 하는 것은 가능하다.

이 경우, 회사를 다니면서 2008년 8월까지 토플과 GRE점수를 유학을 갈 수 있는 점수를 딸 수 있다면 가능성 2-2는 가능성1보다 더 유리하다. 가능성 1은 유학을 가기 위해서 2008년 2월까지 토플과 GRE점수를 둘 다 만들어 놓아야 2010년 9월에 유학을 갈 수 있는데 가능성 2-2는 2008년 8월까지로서, 6개월의 시간 여유가 더 생긴다. 물론 이 여유가 과연 영어공부가 가능한 시간일 것인가는 논외로 치자. 그것까지 고민할거면 학부 1학년 마치고 군대를 갔었어야만 했다. 영어점수를 회사 다니면서 6개월 안에 딸 수 있다면 2-2는 나한테 가장 매력적인 가능성이 될 것이다. 만약 그것이 불가능하다면 2-2는 2-1이나 2-3과 비교할때 그다지 매력적이지 않다.

물론 2-2의 길을 간다면 SOP는 그 이전에 준비해두고, 추천서와 실제 원서 접수는 휴가를 모아놨다가 휴가기간에 몰아쳐서 해야 할 것이다.

더 다양한 경우의 수를 생각해 볼 수 있겠지만, 일단은 여기까지 생각해 본다. 최소한 2-2가 1보다 끌리는 제안인 것은 알 수 있었다.

물론 모든 가능한 경우의 수에는 항상 영어점수를 받지 못할 경우 유학 준비기간이 무조건 +1년이 된다는 가능성들이 있지만, 이것은 나의 불성실함에 기인한 단점에 해당하므로 여기서 고려하지는 않는다.

산타는 바쁘지 않을지도 모른다

산타 클로스는 누가 착한애인지 나쁜애인지 다 안다고 했다.

어쩌면, 산타에게 선물을 받을 수 있는 진짜 착한 아이는 산타가 하루만에 다 돌아다닐 수 있을정도로 충분히 그 숫자가 적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문득, 산타에게 선물을 받을만큼 착하게 살려면 얼마나 착해야 할까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얼마나 착해야 하는지에 상관없이 난 이미 너무 많이 나빠졌으므로 선물은 포기해야겠다.

그래도 아직 선물을 받을 자격이 있는 아이가 남아있기를 바란다.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