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덕경 제 17장

인용 : “노자 도덕경”, 남만성 옮김

가장 훌륭한 군주는 아래 백성들이 다만 임금이 있다는 것만을 알게 할 뿐이다

그 다음의 군주는 백성들이 그에게 친근감을 가지며 그를 칭찬한다

그 다음의 군주는 백성들이 그를 두려워한다

그 다음 군주는 백성들이 그를 업신여긴다.

군주에게 믿음성이 부족하면 백성들은 그를 믿지 않는다.

조심하여 그 말을 중히 여기고 함부로 말하지 말아야 한다.

최선의 군주는 무위의 정치를 하기 때문에, 공을 이루고 일을 성취하여도 백성들은 알지 못하고 ‘내가 저절로 그렇게 되었다’고 말한다.

지금까지 대한민국에 있었던 여러 대통령 중에서, 가장 훌륭한 군주는 누구인가?

문제

Question

Make the problem that has the answer of “42”

Origin of the question is following.


Problem


Another problem is given

이발사와 의사

동물병원은 동물 미용을 같이 하는 경우가 많다.

자동차를 수리하는 곳에서는 자동차 튜닝과 기타 미관을 예쁘게 하는 곳이 많다.

옛날에는 이발사가 의사 역할을 같이 했다고 한다.

설치하다

매트릭스, 총몽, 공각기동대 등, 인간의 뇌에 직접 접속하여 뭔가를 조작하는 컴퓨터들이 나오는 작품에서는 인간이 어떤 기술을 순식간에 배워버린다. “설치”라는 것으로서.

총기 사용법, 운전기술, 무술, 기타 등등.

내 생각에, 이건 사람이 원래 사용설명서를 열심히 읽어서 하던 것을 속성으로 진행하는 수준인 것 같다고 본다.

그냥 우리가 사용설명서를 열심히 읽으면 우리는 그 물건의 사용법을 우리의 머릿속에 “설치”하는 것이다.

어느 보험사의 광고

“모두가 착하다면 보험이 필요 없을 것이다”라는 카피를 이용하는 보험사가 있다.

이 광고는 겉보기에는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한 보험사의 노력을 위장하고 있으나, 사실은 소비자를 협박하는 광고다. 물론, 모든 보험 광고가 어려울 때 힘이 되어 주겠다고 하는 광고이긴 하지만, 다른 보험사의 광고보다 이 광고는 겁주는 강도가 좀 더 세다.

왜 딴지를 거냐고? 사람이 착하면 뭘하나, 보험사가 착해야지…

기업하기 좋은 나라

정부 vs 파업 = 치킨 게임 : 겁장이 게임.

기업하기 좋은 나라를 만든다고 대통령이 선언했었는데, 그건 인건비가 싼 나라라든가 규제가 적은 나라라든가 그런게 아니다. 올해 경제성장률 7%를 달성하지 못한 것을 촛불집회나 파업때문이라고 탓하는 것은 정말 비겁한 일이다.

기업하기 좋은 나라는 공정한 경쟁이 이루어지는 나라이다. 규제, 원가, 세금 이런것들은 그 다음의 문제다. 모두가 규칙에 맞게 경쟁하고, 정부가 공평한 규칙에 맞게 경쟁을 촉진한다면 예측 가능한 미래가 가능하고, 그것이 실현되어야만 안정적인 성장이 가능하다. 규칙의 공정성과 공평함이 없으면 게임은 그저 더 쎈놈이 살아남는 제로-섬 게임일 수밖에 없다. 이것은 국내 시장에서는 괜찮은 전략일 수밖에 없으나 시장을 국내로 한정할 수밖에 없다. 국제 시장은 어느 한 회사가 경쟁하기에는 너무 크다. 우리나라의 여러 회사들이 상호 협조 아래서 커나가지 않으면, 지속 가능한 성장은 불가능할 것이다.

무개념 무가지

벤치는 사람 앉으라고 만든 것이지 신문 앉히라고 만든 것이 아니다.

분명 신문 올려두는 받침대가 있었는데, 어디로 가고 벤치에 두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인격 합치기

이전에 몸이 두개인 경우에 어떻게 하나의 의식으로 존재할 수 있는지에 대한 글을 쓴 적이 있는데, 생각해보니 다중인격 장애를 갖고 있는 사람을 치료하는 것이 그와 비슷한 경우가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