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정가(北征歌)




<

남이장군의 북정가

(

北征歌

) >
















白頭山石磨刀盡










(

백두산석마도진

)







豆滿江波飮馬無








(

두만강파음마무

)



男兒二十未平國








(

남아이십미평국

)



後世誰稱大丈夫








(

후세수칭대장부

)





백두산 돌은 칼을 갈아 없애고


두만강 물은 말을 먹여 없애리


남자가 스무 살에 나라를 평정하지 못하면



후세에 누가 대장부라 칭하겠는가




남씨 문중의 조상님 중의 한분이다.

원래는 17세에 무과에 급제하고 27세때 여진을 토벌할 정도로 뛰어난 무관이었으나, 역모를 꾀하였다는

모함을 받아서 사형을 당한다. “평”자를 얻는다는 뜻의 “득”으로 바꿔서, 남자가 20살에 나라를 얻지 못하면 누가 대장부라 하겠는가로 해석을 바꾸어 모함을 했다고 한다. 예나 지금이나 충신은 먹고살기가 힘들다.

진짜 나라를 걱정하는 충신들은 나라 걱정에 잠도 못자고 밤새워 우국충정인데

그 충신들이 “제대로” 정치를 할까봐 걱정하는 간신배들은 밤새워 술판이다.

그리고 그 제대로 된 충신들을 모두 내?아 버린다. 우리나라는 정말 충신이 먹고살기 힘든 나라이다.






http://www.foreston.go.kr/bbs.do?menuid=60022&bbsCode=B_035&idx=70&cmd=VIEW




위의 사이트에 가보면 흥미로운 해석이 있다.


“백두산 돌은 칼을 갈아 없애고

두만강 물은 말을 먹여 없애리

남아 스무살에

나를

평정치 못하면

후세에 누가 대장부라 칭하랴”


흥미롭게도, “나라”를 평정해야 하는데 “나”를 평정하는 것으로 해석이 되어 있다. 아무리봐도 오타같은 느낌인데, 오히려 시 후반부의 분위기가 갑자기 자기개발을 장려하는 것으로 확 변해버렸다.


남자가 스무살에 “나”를 평정하지 못하면, 후세에 누가 대장부라 부르겠는가.


멋진 해석이 되었다.

나? 오늘, 25살.

노무현 책임론

요즘 이명박 신이 자꾸만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잘못해서 자기가 뒤집어 쓰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1. 그거 억울하면 대통령 하면 안되지.

뒤집어 쓴 대통령은 많다.

김대중은 김영삼이 불러온 IMF 처리하느라 삽질했고

노무현은 김대중이 IMF 처리하느라 못한 일 처리하느라 삽질했다.

2. 한나라당도 노무현 욕할거 없다.

여당을 견제해야 할 야당으로서, 견제를 제대로 못해서 이꼴이 된 건데 그걸 욕하는건 한나라당이 야당이었다는 사실을 망각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지금은 집권 여당인데다가 다수당이다. 당연히 국회는 자기네들 맘대로 이끌어 갈 수도 있는데도 불구하고 일 처리할것들을 안하고 있으니 무능한건 마찬가지다.

국민들 입장에서는 노무현이나 이명박이나 어쨌든 “정부”고 “대통령”이다. 누가 잘못했든 어쨌든 그건 정부에서 잘못한 거고 좋든 싫든 정부가 해결해야할 일이다. 그렇게 억울해서 노무현 욕할거면 즉시 사표쓰고 하야해라. 노무현이 잘했건 잘못했건 평가는 지금 현직 대통령이 판단할 일이 아니다. 전임 대통령의 평가는 국민들이 하는 거고, 현직 대통령이 할 일은 어쨌거나 지금을 잘 이끌어 가는 것이다.

무슨 사건만 터지면 이게 다 노무현 때문이라는데, 그럼 책임 안질거냐고요…

전직 대통령은 책임지고 싶어도 책임질 수 없고 바꾸고 싶어도 바꿀 권한이 없다. 현직 대통령이 아니면 누가 그걸 처리하겠는가. 그걸 아무것도 안하고 노무현이 잘못해서 자기가 고생한다는 건 백만번 들어봐도 말도 안되는 핑계다. 60살인지 6살인지 구분이 안가는 신을 대통령이라고 뽑아놨으니 원…

요약하자면, 이명박이 뒤집어 썼건 아니건 지금 대한민국의 현실은 이명박이 타개해야 한다.

(물론, 이렇게 말한다고 해서 이명박이 그걸 타개할 능력이 있다고 생각하는건 절대 아니다)

국민들이 어쨌든 국정 운영에 불만을 품고 있는데, 그 불만을 풀어주지 못한다면 그건 어쨌든 현직 대통령이 무능하기 때문이다. 노무현이 무능해서 일 처리를 제대로 못하여 지금의 대한민국을 만들었다면, 그걸 취임한지 8개월이 다 되도록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이명박도 최소한 그만큼 무능하다. 아니면 그보다 더 무능한 것일수도 있다. 국제 정세야 대충 그렇다 쳐도, 민심을 수습하는 것 정도는 할줄 알아야 하는거 아닌가? 진짜로?

그렇다.

우리나라의 현직 대통령과 그 근처의 행정 보좌관들과 현직 국회의원들은 우리나라 국민들을

설득시키지도 못하고,

현혹시키지도 못하고,

겁을 주지도 못하고,

희망을 주지도 못하고,

이해하지도 못하는

정말 할줄 아는게 아무것도 없는 “자”들이다.

할줄아는거라곤 그냥 숨쉬는거랑 소리치는 것 뿐이겠지. 밥주면 밥먹고 깨우면 일어나고. 병신들.

GRE 점수가…

오늘 드디어 GRE점수가 나왔다.

공부를 거의 못한…

GRE General의 Verbal은 310/800. 9% Below다. 즉, 100명중에 91등 -_-;

(영문법, 영단어, 영어 독해력 시험)

공부를 전혀 안한…

Quantitative는 790/800. 92% Below다. 즉, 100명중에 8등. -_-;

(수리능력 시험)

학원을 주말반으로 1달 다녀본…

Analytical Writing은 3.0/6.0. 8%Below. 대충 쓴것 같다는 뜻이다.

(분석적 글쓰기)

아…

어렵구나.

공부를 아주 조금 했던…

GRE Subject 시험 점수를 다시 찾아보니 870/1000 87% Below다.

난 수학과 물리를 잘하고 영어를 지지리 못하는가보다.

어떻게 공부하지…-_-;;;

피보나치 수열

간단한 피보나치 수열의 구현.

#include

#include

#include

int fibonacci(int);

int main(int argc, char* argv[])

{

int i;

if (argc==1){

printf(“Error. There are no options.\n”);

exit(1);

}

i=atoi(argv[1]);

printf(“%d-th number of fibonacci is %d\n”, i, fibonacci(i));

}

int fibonacci(int i)

{

if (i<1) {
printf(“Error. Parameter is negative.\n”);

}

else if (i==1) {

return 1;

}

else if (i==2) {

return 1;

}

else {

return fibonacci(i-2)+fibonacci(i-1);

}

}

지름신이 오고 있다

슬레이어즈 레볼루션을 감상하려고 애니메이션을 켰는데

끊긴다…

-_-;

최신 장비를 질러야 하나?

아니면 저렴하게 오버클럭킹에 손을 대야 하나?

sequences in GEB

Goedel, Escher, Bach 에 나오는 함수들을 만들어 보았다.

G sequence

#include

#include

#include

int gfunction(int);

int main(int argc, char* argv[])

{

int i;

if (argc==1){

printf(“Error. There are no options.\n”);

exit(1);

}

i=atoi(argv[1]);

printf(“%d”,gfunction(i));

}

int gfunction(int i)

{

if (i<0) {
printf(“Error. Parameter is negative.\n”);

}

else if (i==0) {

return 0;

}

else {

return (i-gfunction(gfunction(i-1)));

}

}

H sequence

#include

#include

#include

int hfunction(int);

int main(int argc, char* argv[])

{

int i;

if (argc==1){

printf(“Error. There are no options.\n”);

exit(1);

}

i=atoi(argv[1]);

printf(“%d”,hfunction(i));

}

int hfunction(int i)

{

if (i<0) {
printf(“Error. Parameter is negative.\n”);

}

else if (i==0) {

return 0;

}

else {

return (i-hfunction(hfunction(hfunction(i-1))));

}

}

M and F sequence

#include

#include

#include

int mfunction(int);

int ffunction(int);

int main(int argc, char* argv[])

{

int i;

if (argc==1){

printf(“Error. There are no options.\n”);

exit(1);

}

i=atoi(argv[1]);

printf(“%d\n”,mfunction(i));

printf(“%d\n”,ffunction(i));

}

int mfunction(int i)

{

if (i<0) {
printf(“Error. Parameter is negative.\n”);

}

else if (i==0) {

return 0;

}

else {

return (i-ffunction(mfunction(i-1)));

}

}

int ffunction(int i)

{

if (i<0) {
printf(“Error. Parameter is negative.\n”);

}

else if (i==0) {

return 1;

}

else {

return (i-mfunction(ffunction(i-1)));

}

}

Q sequence

#include

#include

#include

int hfunction(int);

int main(void)

{

int n;

for(n=1;n<100;n++)
printf(“%d, “,qfunction(n));

}

int qfunction(int i)

{

if (i<0) {
printf(“Error. Parameter is negative.\n”);

}

else if (i==2 || i==1) {

return 1;

}

else {

int q=qfunction(i-qfunction(i-1))+qfunction(i-qfunction(i-2));

return q;

}

}

그냥 작동하기만 할 뿐인 프로그램들이다.

컴파일은 DevC++ 4.9.9.1 with MinGW 에서 해서 작동하는 것을 확인하였다.

lvm 2를 사용해 봤다

아무튼. lvm2을 써봤다. 난생 처음. 메뉴얼도 없이 help에만 의존해 가면서…

우선 처음 설치할 때 logical volume이 잘 안만들어 지길래 일단 그냥 깔았다.

그리고나서 fdisk로 일단 /dev/sdb5를 type 8e로 설정했다.

그런 다음에 pvcreate /dev/sdb5 를 해서 Physical volume을 만들어 주고

vgextend /dev/vg1 /dev/sdb5 로 Volume group “vg1″에 추가해 줬다.

그런 다음

lvextend -L +3.78GB /dev/vg1/lv1

를 해서 파티션 용량을 늘려주고

resize2fs /dev/vg1/lv1

을 이용해서 늘어난 부분만 새로 포맷해줬다. (포맷이란 말은 그다지 적당하지 않은 표현이긴 하다)

흠. 이제, 디스크를 늘릴때마다 그냥 추가하기만 하면 된다 이거다 -_-;

오호, 신기한걸?

gentoo, 재도전 삽질기록

gentoo를 다시 설치하기 위해 도전했다.

http://www.gentoo.org/doc/en/gentoo-x86+raid+lvm2-quickinstall.xml

이번엔 레이드를 써보려고 raid+lvm2를 설정하였다.

1.

Q. 설치를 분명 다 끝냈는데 부팅이 안된다.

A. CF2IDE가 PIO4를 지원을 안해서 그랬던 것이었다. PIO2로 바꿨더니 된다.

2.

Q. 다 설치했는데 커널 패닉이다.

kernel panic noy syncing vfs unable to mount root fs on unknown-block(9,1)

라는 메시지를 내보내며…

A. initrd가 설정이 안된 것 같다. 중간에 필요 없는줄 알고 빼먹었는데…

3.

Q. 갑자기 /dev/sda1이 연결이 안된다.

A. USB장치라 그런것 같다. 걍 빼버리고 새로 설치하자.

최종 결과

포기하고 Xubuntu로 고고씽. -_-;;;

일기

오늘은 하루종일 잤다.

아침에 일어나서 은하철도999를 시청하고, 점심먹고 잤다. 다시 저녁을 먹고 책을 잠깐 읽다가 잤다.

깨보니 TV에서 개콘을 하길래 시청하고 지금 자려고 준비하는 중이다.

개콘을 보는 내내 생각했다. 앞으로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

하고싶은 것을 지금 못하고 4년을 미루었다가 해야 한다. 그나마도 간신히 할 수 있는 목표다.

포기하는건 아까운데, 지금부터 4년간 나를 방해할 숱한 장애물들이 너무나 뻔하게 많이 보인다.

사적인 영역에서부터 공적인 영역에까지, 내가 꿈을 이루기 위해 넘어야 할 산이 끝도 없이 쌓여 있다.

포기할 생각은 없으나, 두려운 것도 사실이다.

말 그대로, 산너머 산을 넘었더니 절벽인, 대략 그런 상황이다.

지금까지, 단 한걸음을 내딛지 못해서 도전하지 못했던 일이 너무나 많다.

세상을 너무 편하게 살았던 것 같다.

지금의 나를 미루어 10년 후를 짐작하자면 나의 미래는 밝다.

심지어 내가 나의 꿈을 이루지 못한다 하더라도 나의 감정적인 행복은 보장될 정도이다.

인생의 가치를 자신의 장래희망을 이루는 것에만 둘 수 있다면 정말 좋겠지만, 나의 상황이 그것을 허락하지 않을 수 있다. 그런 상황이 되지 않도록 나 자신을 이끌어 나가야 한다.

이러한 나의 욕심과는 반대로, 나 스스로는 내가 얼마나 게으른 녀석인지 잘 알고 있다.

지금까지는 모든 일이 거의 계획대로 순조롭게 이루어져 왔다. 앞으로의 5년을 어떻게 만들어 나갈 것인지, 앞으로의 10년을 어떻게 만들어 나갈 것인지가 그 이후의 평생을 좌우할 것이다.

내가 믿어야 하는 단 한가지 진실은, 나는 아직 비교적 젊다는 것이고, 평생을 젊게 살 자신감을 지금 이 순간에는 갖고 있다는 점이다.

대학원에 있을 때, 이 길을 포기할 것인가를 하루에 수십번씩 고민했다. 2년간 수천번 고민했을 것이다. 그때마다 나의 대답은 포기하지 않는 것이었고, 지금도 하루에 여러번 고민하긴 한다. 그때마다 역시 포기하지 않는 답을 선택한다.

이 세상은, 만만히 볼 수도 없고, 우습게 볼 수도 없고, 쉽게 살 수도 없다. 그러나 만만하게 여기지 않으면, 우습게 보지 않으면, 쉽게 살지 않으면 단 하루도 제대로 버티기 힘든 세상이다. 이건 자만심이나 오만함에 관한 이야기가 아니다. 단 하루를 살더라도 그 시간을 낭비한 시간이 아니라고 생각하기 위해서는 내게는 그런 마음이 필요하다. “오늘도 힘들었어” 보다는 “오늘도 할만했어”라고 생각하지 않으면 내일을 견딜 자신이 없다.

내일 죽을것처럼 오늘을 살아가라는 말이 있다. 그거 진짜 힘든 일이다.

25세의 젊은 과학도가 과학을 공부하지 못하는 현실이 싫은 것 같다.

뭐, 4년이나 공부를 쉰 다음에 공부가 허락된다고 하니, 기다리는 수밖에 없겠지.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