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실험일기?

오늘은 실험을 안했다. -_-;

1.

요즘 하고 있는 일은 실험 결과 분석 프로그램인데, 이제 거의 다 완성되어간다. paint 이벤트 처리할 때 뭔가 이상하게 잘못되어서 그림이 지워져 버리는건데, 일단 수동으로 다시 그려주면 되긴 한다.

2.

어제는 연구소 연구성과 심사받는다고 그저께 실험실 청소를 했다. 오늘은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이 온다고 했다. 외부에서 그런 사람들 오면 일이 없어도 실험실 안에 들어가서 쇼를 하고 있어야 한다. 프로그램 만들고 있는 사람에게 실험실 안에 들어가서 있으라니, 이건 너무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걸 업무라고 생각했다. 역시 지겹다.

안에 있는 흥미로운 읽을 거리는 초고출력 레이저 사용 및 운영 설명서. 읽다가 10줄 읽고 포기했다. 이건 Academic writing도 아니고 Technical writing이라서 훨씬 딱딱하다. 논문을 읽을 때 바싹 마른 오징어를 씹는 느낌이라면 이건 돌을 씹는 느낌이랄까.

3.

휴가다.

ㅋㅋ

실험

실험의 이유

친구가 깔루아에 커피를 섞어서 맛있게 먹었다는 소문을 듣고, 호기심이 생겼다.

깔루아 = 초코우유 + 알콜

이렇게 생각하고 있던 나였다. (뭔가 여기서부터 잘못된 듯…)

섞어보자. 그렇게 생각해서, 오늘 드디어 실행에 옮겼다. 비도 오고 해서 술마시기에 좋은 날이다.

실험의 이론

그 친구의 블로그에서 그대로 퍼오자면 이론적으로 이상적인 레시피는 다음과 같다.

(1). 디사론노 초코라떼 (Disaronno choco latte)

1 shot Disaronno

1 shot Strong coffe (I used one espresso)

2 ts Cocoa powder

Milk (I used low fat milk ;))

그리고 하나 더 있다.

(2). 까페 아마레또 (Caffe Amaretto)

1 shot Disaronno

1 shot Strong coffee

1 shot Creme de Cacao(another liqueur)

Top Whipped cream

사용된 재료

스카치 블루 – 스코틀랜드에서 블랜딩 되었다고 전해지는 스카치 위스키다. 알콜 40도짜리다. 뭐, 값은 싸지만 나름 정품.

초코우유 – 그다지 유명하지 않은 회사다. 달달한 맛이 난다.

카라멜 마끼아또 – 친구가 섞었다는 그놈은 에스프레소였는데, 에스프레소는 너무 쓰잖아. 이렇게 생각하며 아무거나 골랐다.

생크림 – 그런거 없다. 이것은 사용되지 않은 재료다.

실험 1

위스키 + 카라멜 마끼아또

비율은 대략 0.5:1의 비율.

친구의 레시피를 봤더니 깔루아랑 각종 재료들이 각각 1 shot씩 들어가 있다. 하지만 내가 1shot이 대체 어떤 양인지 어떻게 알겠는가. 소주 1잔을 1shot이라고 하는 것 같긴 하지만, 내 자취방에 소주 글라스 같은 고급품이 있을리 없었다. 그냥 적당량 부었다.

결과 – 쓴맛 나는 카라멜 마끼아또가 되었다.

실험 2

위스키 + 초코우유

이것은 다량의 초코우유에 위스키를 살짝 섞었다. 대략 0.5 : 5정도의 비율. (1:10이라고 말하는것보단 조금 전문가처럼 보이는 비율이다.)

결과 – 쓴맛 나는 초코우유가 되었다.

결론

레시피는 지키라고 있는 거다.

그리고 아무래도 난 실험보다는 이론이 적성인 것 같다.

앞으로의 계획

취하기 전에 글을 완성하려고 했지만 이미 취한 것 같다. 어느 부분부터 취한건지 잘못된건지 모르겠지만, 위스키를 섞으나 소주를 섞으나 그놈이 그놈일 것 같다. 다음번엔 2만원짜리 위스키 말고 천원짜리 소주 사다가 섞어봐야겠다. 이런걸 두고 위대한 물리학자 리처드 파인만 박사는 Cargo Cult Science라고 했던 것 같다. 그리고 남은 위스키는 서 박사님과 함께 하는수밖에 없을 것 같다.

댓글보고 추가 : 매뉴얼을 잘 읽자.

마우스 지름

마우스를 질렀다.

원래는 버티컬 마우스를 찾고 있었다.


http://www.funshop.co.kr/vs/detail.aspx?categoryno=141&itemno=4503


근데 이녀석은 단점이 있다.

버튼이 세로로 서 있어서, 익숙하지 않으면 클릭할 때 흔들린다는 점.

그리고 마우스 치곤 비싸다. 7만원대.


http://www.zalman.co.kr/product/Product_Read.asp?idx=284


그러다가 이놈을 찾았다. 일단 손목을 세워서 쓴다는 점에 합격. 가격은 택배포함 14000원대.

무려 20%의 가격!

일단 질렀다.

바로 다음날 왔다. 진짜 빠르다.

일단 사진은 멋있게 나왔는데, 실제로 보니까 그건 그냥 사진빨이었다. 실제로 보면 멋진건 아니다.

하지만 마우스를 쥐면 정말 편하다. 손이 아주 큰 사람이 아니라면 웬만해서는 편하게 느낄 것이다. 손목을 세운다는 것 자체가 장점이다. 그리고 버튼이 세로로 서 있지만 검지와 중지를 앞뒤로 당기는 방향으로 클릭하게 되어 있어서 클릭할 때 흔들리지 않는다.

이건 궁극의 사무용 마우스다. 컨셉은 FPS로 되어 있지만.

센서가 손보다 한참 앞으로 가 있어서 조금만 손목을 흔들어도 좌우로 쉽게 움직일 수 있다. 하지만 위아래로 움직이는건 좀 불편하다. 그렇다고 많이 불편한건 아니고.

뭐, 마우스가 움직이는 속도를 사용중에 제어판을 열지 않고 바꿀 수 있다는건 게임할때의 장점이 될 것 같다.

스타크래프트 할 때는 그닥 장점이 아닌 듯.

추가로, 엄지로 누를 수 있는 2개의 버튼을 추가 제공하는데, 이건 드라이버를 설치하든가 해야 할 것 같다. 뭐, 당분간은 쓸 일이 없을 것 같아서 일단 드라이버 설치 안하고 안쓸 생각이다. 버튼 많은것도 장점이라면 장점.

단점은 휠 버튼이 수직으로 누르게 되어 있다는 것과 마우스패드가 넓은게 필요하다는 점이다.

이 마우스에 손을 올려놓으면 엄지손가락이 자연스럽게 움직이는 방향은 수직에서 45도 방향이 된다. 그리고 편하게 움직일 수 있는 방향은 수평 방향이 된다. 그런데 휠 버튼은 수직으로 클릭을 해야 하기 때문에 엄지로 누르기가 불편하다.

휠 자체는 구분감도 있고 부드럽게 굴러가서 매우 편하다. 클릭이 어려울 뿐이다.

마우스 자체가 길이가 좀 길다. 15cm정도 되는 듯 싶다. (홈페이지 스펙을 보니까 대략 17센치미터라고 되어 있다.)

그래서 그냥 평범한 마우스 패드는 올려놓는것만으로 벗어나 버린다. 큼직한 마우스 패드를 질러야겠다. 흠…

아무튼, 휠 빼고는 만족이니까 매우 좋다고 평가한다.

개선 제안점

이걸 제조사에서 봐줄지는 모르겠지만…

1. 휠을 현재 위치에서 완전히 마우스 위로 올려버린다. 이렇게 하면 왼손과 오른손 어느쪽을 쓰더라도 휠을 굴릴 수 있다. 그리고 엄지손가락이 완전히 위에서 누르게 되므로 휠을 누를 때 뻑뻑하다는 느낌이 줄어들게 된다. 단, 이 경우 그립이 안좋아질 수 있다.

2. 레이저 센서 위치를 손바닥 바로 아래로 옮긴다면 FPS전용에서 사무용-웰빙 제품으로 각광받을 수 있다. 버티컬 마우스에 필적하는 제품이 나올지도.

3. 레이저 센서를 2개를 달아서 회전을 인식하는 마우스를 개발할 수도 있을 것 같다.

4. 총 이미지를 그대로 차용하여, 뒤집어서 잡으면 건 콘트롤러가 되도록 디자인할 수도 있을 것이다.

추가 : 왼쪽에 붙어있는 휠 위의 접착 패드가 떨어진다. 늘어난 것 같다.

다음번 대통령

왠지…

대한민국의 다음번 대통령은 허경영 씨가 할 지도 모른다는 추측이 생겼다.

아무 근거 없지만.

왠지 그렇게 될것 같기도 하다.

5부제 실시

드디어…

내가 있는 연구소에서도 승용차 5부제 제한을 시작했다.

오늘 아침에 출근하는데 앞에서 경비 아저씨들이 내 차를 막아선다.

오늘은 목요일이고 내 차 번호가 4번으로 끝나니까 오늘은 차를 끌고 오면 안된다는 얘기를 해 줬다.

차 돌려서 집으로 가야 하는줄 알았다. -_-;

다행히 오늘은 그냥 통과시켜 주었다. 계도기간인가보다.

난 내 차번호가 4번으로 끝난다는 것도 오늘 아침에 인식했고, 오늘이 목요일이라는 것도 오늘 아침에 말해줘서 알았다.

결정적으로 난 집에서 출퇴근하는데 걸어서 40분, 버스로 30분 걸리는 거리에 산다. 택시는 3천원, 버스는 900원.

그나마 버스도 한번에 가지 않고, 버스 타러 갈 때까지 10분정도 걷고, 버스로 10분동안 간 다음에, 내려서 다시 10분간 걸어가야 한다. 걷는 시간이 20분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다.

아무리 생각해도 내가 5부제로 해서 얻는 이득이 손해보다 적다. 기름값이 덜 들게 된다는 것과 걸어다니게 되니까 자연스럽게 운동이 된다는 것 정도인데.

차를 아예 집앞에 세워두고 그냥 걸어다니든가, 아니면 벌금 내라고 할 때까지 그냥 목요일에도 차를 끌고 오게 될 것 같다. 일주일중에 하루만 특별히 생각해 내서 차를 끌고 오지 않는건 너무 복잡하다. (머리가 나빠서.)

다음번에 이사갈 집은 기어이 연구소에서 가까운 곳으로 잡아야겠다. 멀어지면 목요일날을 특별히 생각해 내서 일찍 일어나야 하는데, 새로운 생활 습관을 늘리는건 정말 힘든 일이다.

5부제 같은건 제발 대중교통이 잘 정비된 동네에서나 시행했으면 좋겠다.

CTFMON 문제

왜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왠지 7월 29일날 패치를 하고 난 다음인지 그렇게 하기 직전인지 모르겠지만 (아마 그 직전일 것 같다.)

처음에 부팅할 때 이런 메시지 창이 뜬다.

나보고 어쩌라고 -_-;

격자 덮기 문제

이런 문제가 수학에서 다뤄진적이 있는지는 모르겠다.

(근데 아마 가우스가 다뤄봤을 것 같은 문제다 -_-;)

나중에 수학과 친구에게 물어봐야겠다.

특수한 경우 (가장 처음에 떠오른 문제)

가로가 a, 세로가 b인 사각형 모양의 평평한 판이 있다. 이 판으로 2차원 격자를 덮으려고 한다.

격자의 간격은 가로와 세로가 각 n, m이라고 한다. 격자점의 크기는 0이라고 하자.

a, b, n, m이 정해져 있다면, 덮을 수 있는 최대한의 격자점의 수는 몇개일까? 그리고 최소한의 수는 몇개일까?

(판을 놓는 방향은 아무렇게나 놓을 수 있다. 격자점과 변이 평행하게 놓을 필요가 없다는 뜻이다.)

일반화된 경우

단일 폐곡선으로 이루어진 어떤 평면 도형이 있다. 이 도형으로 2차원 격자를 덮으려고 한다.

격자의 간격은 가로와 세로가 각 n, m이라고 한다. 격자점의 크기는 0이라고 하자.

그 평면 도형의 모양과 넓이가 정해져 있고, n과 m이 정해져 있다면, 덮을 수 있는 최대한의 격자점의 수는? 그리고 최소한의 수는 몇개일까?

다차원으로 일반화된 경우

k차원에 닫힌 도형이 있다. 이 도형으로 k차원의 격자점을 덮으려고 한다. 격자의 간격은 k_1, k_2, …, k_k라고 하자. 격자점의 크기는 0이라고 하자.

그 도형의 모양과 크기가 정해져 있고, 격자의 간격이 정해져 있다면, 이 도형이 포함할 수 있는 최대한의 격자점의 수는? 그리고 최소한의 수는?

1차원인 경우는 쉬워보인다.

2차원인 경우는… 나는 상상도 안된다. 아직은.

이 문제는, 내가 지금 일하고 있는 실험실에서 내가 맡아서 하는 일과 관련되어 떠오른 수학문제이다.

뭐…이걸 풀든 말든 내가 하는 실험의 성공 여부와는 관련이 없긴 하지만.

Visual Basic에서 파일 읽고 쓰기 삽질

삽질 기록.

내가 갖고 있는 것

labels() : 몇가지 이름이 들어있는 배열

config.txt : labels()가 저장되는 파일

원하는 것

config.txt에 labels()의 내용을 쓰고 싶은데, 이미 있는 내용이라면 그냥 놔두고 없으면 끝에다 추가한다

현재 구현된 상태

readline(config.txt)으로 불러오고

적당한 비교 구문으로 찾아본 후

없는 애들만 골라서

writeline(config.txt)으로 저장

그런데 오류 발생. IOexception 에러. 분명히 readline 후에 dispose하고 close했는데도 다른 프로세스가 그 파일을 붙들고 있다면서…

소스 코드

‘이 코드는 snowall이 직접 작성한 코드이다.

‘이 코드는 Public Domain License를 적용받는다.

Private Sub saveConfig()

Dim j As Integer

Dim i As Integer

Dim tmp As System.IO.FileStream

If Not (System.IO.File.Exists(“C:\TOFconfig.txt”)) Then

tmp = System.IO.File.Create(“C:\TOFconfig.txt”)

tmp.Close()

tmp.Dispose()

End If

MsgBox(System.IO.File.ReadAllLines(“C:\TOFconfig.txt”).Length)

Dim labels(0) As String

If System.IO.File.ReadAllLines(“C:\TOFconfig.txt”).Length Then

ReDim Preserve labels(System.IO.File.ReadAllLines(“C:\TOFconfig.txt”).Length)

For i = 0 To labels.Length – 1

labels(i) = System.IO.File.ReadAllLines(“C:\TOFconfig.txt”)(i)

Next

End If

Dim flag As Boolean = False

MsgBox(labels(labels.Length – 1))

For j = 0 To frmMainWindow.numberOfData – 1

For i = 0 To labels.Length – 1

If Not (labels(i) Is Nothing) Then

If labels(i).StartsWith(frmMainWindow.clsSignalData(j).label) Then

labels(i) = frmMainWindow.clsSignalData(j).label & frmMainWindow.clsSignalData(j).intChannel

flag = True

End If

End If

Next

If Not (flag) Then

ReDim Preserve labels(labels.Length)

labels(labels.Length – 1) = frmMainWindow.clsSignalData(j).label & frmMainWindow.clsSignalData(j).intChannel

End If

flag = False

Next


Dim objfilew As New System.IO.StreamWriter(“C:\TOFconfig.txt”)


For i = 0 To labels.Length – 1

objfilew.WriteLine(labels(i))

Next

objfilew.Close()

objfilew.Dispose()

End Sub

위에서 파랗게 칠해둔 부분이 오류임.


해결된줄 알았는데 아직 해결이 안됐다. 어디의 무엇이 문제일까. -_-;

해결 방법


C:\를 E:\로 바꾸었음


Writeline을 WriteAllLine 으로 바꾸었음

원인


윈도 Vista에서 C:\는 보안상 접근을 허락하지 않는고로, 이래저래 괴로운 일이 발생함.


모름. 도대체…

결론


윈도 Vista가 쓰레기.


어쨌든 윈도 Vista는 쓰레기.

잠재적 문제점


E:\가 없는 컴퓨터에서 작동시킬 때 100% 확률로 오류 발생.




이 프로그램을 작동시킬 컴퓨터는 윈도 XP가 설치되어 있으므로 C:\로 하더라도 문제가 없을 것임.




개발은 E:\로 해놓고 배포는 C:\로 해야 하는 딜레마 상황.



잠재적이라서 모름.

디버깅하는데 걸린 시간

2 업무일 + 야근 8시간

잠재적 결론

빌어먹을.






본격 지옥 3년차

올해 MB정권 2년차인데, 내년부터는 더더욱 지옥이 시작된다.


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20090728164048&section=01

써머타임 제도가 시작된다고 한다.

정부는 “정시 퇴근 지키기 운동” 같은걸 한다고 하지만…

난 그 정시퇴근 지키기 운동의 사각지대에 있는 사람이라서 말이지.

여론이 써머타임을 지지한다면, 난 그중에 지지 하지 않는 1인이다.

지금 9시에 출근하는걸 내년부터 8시에 출근하라는 소리잖아. 그것도 시계는 그냥 9시로 맞춰놓은 상태에서.

이건 그냥 눈속임에 불과하다. 국민에게 한시간을 되돌려 주고 싶으면 근로기준법을 고쳐서 하루 최대 노동시간을 7시간으로 고쳐야지.

설마 써머타임인데 1년 내내 시행하지는 않겠지. MB정권이 영어를 모르는 사람들로 구성되어 있어서 심히 걱정된다.

근데, 전국적으로 출근시간을 1시간 앞당기는데 대체 왜 출/퇴근 시간의 교통량 분산이 일어나는거지? 연구용역 결과 보고서를 좀 보고 싶다…

추가 : 생각해보니까, 1년에 두번이나 시계를 다시 맞춰야 한다. -_-; 뭔 뻘짓이여…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