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와 사기와 금융

어제 점심때 대출 안내 전화가 왔었다. 천만원까지 당일 대출 가능하다는데 돈 필요없다고 하니까 그냥 끊는다. 프로페셔널 텔레마케터의 쉬크한 스팸 전화였다.

광고가 매출 증대를 위한 훌륭한 도구라는 점에 동의하고, 광고가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은 알지만 광고는 기본적으로 자신의 상품을 팔기 위한 도구이다. 따라서 자신의 상품을 사야 할 이유는 많이 제시하지만 사지 않아야 할 이유는 제시하지 않는다. 광고에서 얻을 수 있는 거의 유일한 정보는 그런 상품이 있다는 사실 뿐이다.

사기의 경우는 좀 더 심한데, 사기 피해자들은 자신이 사기에 당할까 의심하지 않고, 사기꾼을 믿었다.

좋은 투자 껀수가 있다면 남의 돈 탐내지 말고 그 본인이 직접 투자해서 수익을 내라고 하면 된다. 그 본인이 돈이 없다고? 그럼 그 본인이 대출 받아서 투자하라고 하면 된다. 어차피 은행 수익률보다 몇배 큰 수익을 이야기할텐데, 그럼 대출 이자보다 수익이 더 클 것이다. 본인이 신용도가 작아서 못 빌린다고? 은행도 안 믿는 사람을 내가 왜 믿어야 하는건가.

높은 수익률을 내는 상품은 위험도 크다. 만약 높은 수익에 낮은 위험을 누군가 보장한다면, 적어도 둘 중 하나는 분명히 거짓말이다. 둘 다 거짓말이거나.

당신의 소중한 돈을 몇배로 불려준다는 말은 누가 해도 다 거짓말이다. 자기 돈을 몇배로 불린 사람이 해도 거짓말이다.

이것이 왜 그런가?

시장에 나와 있는 돈은 장기적으로는 늘어나지만 단기적으로는 보존된다. 당신에게 돈을 벌어다 주려면 다른 누군가의 돈이 줄어들어야 한다. 그럼, 그렇게 돈이 줄어드는 그 누군가는 가만히 있을까? 또는. 그 돈이 줄어드는 누군가가 당신이 아닐까?

좋은 거 있다고 먼저 당신에게 연락한다면, 그건 정말 사기일 가능성이 높다. 자기는 그런거 안 당할 거고, 저 친구는 정말 믿을만한 친구이고, 꼼꼼하게 따져서 결정할 것이니 괜찮을 거라 믿지 않는 것이 좋다. 본인이 그런 프로페셔널 사기꾼이거나, 사기꾼 급의 전략과 두뇌를 가진 사람이 아니라면 말이다.

예매권 음모론



티스토리 개선을 위한 설문조사에 성실히 응답했더니 영화 예매권이 날아왔다. 사용가능기간이 올해 12월 19일까지다. 잠깐. 어디서 많이 보던 날짜다. 그렇다. 대통령선거하는 날이다. 이것은 투표따위 하지 말고 영화를 보러 가라는 것인가, 투표 일찍 하고 영화를 보러 가라는 것인가. 아니면 그냥 별 생각없이 12월 19일을 지정했는데 마침 그날이 투표하는 날인 것인가.

기증한 책2

교수님 연구실에 기증할 책들. 두권 갖고 있거나, 있어도 안 볼 것 같은 책들 위주로 골랐다.



나중에 혹시 필요하면 다시 가서 빌려와야 하므로 기록을 위해 사진으로 찍어둔다.

철학의 책

당신이 왜 살고 있는지, 당신이 누구인지, 대체 세상이 왜 이런지 궁금하다면 철학을 공부해 보는 것이 좋다. 철학에 그런 질문에 대해서 “당신이 바라는 답”이 있지는 않겠지만, 적어도 그 답을 어떻게 찾아야 하는지, 다른 사람들은 뭐라고 답했는지 알 수 있다. 그리고 사실 당신이 바라는 답이면 당신이 이미 그 답을 알고 있다는 뜻이므로 굳이 찾을 필요가 없다. 뭔지도 모르는 것을 어떻게 바랄 수 있을까.

“철학의 책”은 역사적으로 유명한 철학자들을 그들의 이론과 함께 소개하는 백과사전식의 책이다. 이름을 들어본 철학자들은 전부 다 나온다고 보면 된다.

아마 당신이 들어본 멋진 말은 여기에 거의 다 나올 것이다. 그리고 나름 멋있다고 혼자 중얼거린 헛소리들도 대부분은 이미 옛날에 유명한 사람이 했던 말일 가능성이 높다. 만약 둘 다 아니라면, 당신은 철학의 새로운 사조를 세울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

내가 가진 철학적 관점에 가장 가까운 사람은 니체다. 어쩜 이 아저씨는 내가 하려고 했던 말을 벌써 다 해버렸는지!

국어사전

국어사전에 뜻풀이를 올리는데, 그 뜻풀이가 내가 직접 집필한 내용이고, 심지어 물리학에서 중요한 용어라든가, 내가 좋아하는 단어라든가 한다면 정말 가슴이 뭉클하다.

힉스 매커니즘, 초끈이론, 이런 단어들을 내가 집필하게 되다니.

개방형 한국어 지식 대사전에서 위의 단어들을 보게 되면 snowall이 했다는 걸 알아주세요 ㅋㅋ

사용자들이 직접 뜻풀이를 고칠 수 있도록 개방된다고 하니, 뜻풀이가 맘에 안들면 더 좋은 뜻풀이를 올리면 됩니다.

게임 평가 기준

여성가족부의 게임 평가 기준이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5&oid=347&aid=0000030131



사람들이 바다이야기를 평가해 보았다고 하길래 나도 해봤다.

바다이야기를 기준으로 한다면.

1번 – 전혀 그렇지 않다. 바다이야기는 1인용 게임이다.

2번 – 전혀 그렇지 않다. 바다이야기는 1판 끝나면 언제든지 그만 둘 수 있다.

3번 – 전혀 그렇지 않다. 바다이야기는 1인용 게임이다.

4번 – 전혀 그렇지 않다. 바다이야기는 아무리 오래해도 게임머니를 많이 벌 수 없다.

5번 – 전혀 그렇지 않다. 바다이야기는 아무리 오래해도 아이템을 얻을 수 없다.

6번 – 전혀 그렇지 않다. 바다이야기는 레벨같은 개념이 없다.

7번 – 매우 그렇다. 사실이다.

8번 – 전혀 그렇지 않다. 바다이야기는 키보드나 마우스를 사용하지 않는다.

9번 – 전혀 그렇지 않다. 바다이야기는 아무리 많이 해도 그 게임을 지배한다는 느낌이 들지 않는다.

10번 – 전혀 그렇지 않다.

11번 – 전혀 그렇지 않다.

12번 – 이건 보통인것 같다.


이 평가 기준에 의하면

바다이야기는 건전하다.

커피맛

난 커피맛을 잘 모르는 사람이지만

이것 하나만큼은 꼭 블로그에 기록해야겠다고 생각한다.

롯데마트에서 파는 롯데마트 상표(초이스엘)가 붙은 리필 커피는

진짜 맛 없다.

대선

박근혜, 안철수, 문재인 모두 나는 모르는 분들이라 특별한 호칭 없이 이름만 부르도록 하겠다.

오늘 안철수 교수가 대선 출마를 선언하면서 본격적으로 대권 경쟁이 시작되었다. 박근혜, 문재인, 안철수 외에 다른 사람들도 대선에 출마할 수 있겠지만 아마 이 세명이 가장 유력한 후보 중 하나가 아닐까 생각된다.

현재, 누가 되더라도 이상할 것 없는 지지율을 모두 갖고 있다.

정권 교체를 하기 위해서 문재인과 안철수가 단일화 해야 한다고 하는데, 정권 교체만을 바란다면 그것이 최선일 것이다.

만약 단일화를 한다면 경선은 바람직하지 않다. 내 생각에는 둘 사이의 담판으로 단일화 하는 것이 더 좋아보인다. 만약 둘 다 당선 그 자체가 목적이라면 경선을 해야 한다. 하지만 당선 이후 대통령으로써, 국가를 위해서 누가 더 바람직한가에 대해 논의하고 두 사람 중 어느 한쪽이 먼저 양보를 한다면 가능하다. 경선은 당선이 더 유력한 후보를 뽑을 수는 있겠지만, 어차피 기존의 여론조사를 통해서 범야권 단일화 후에는 누가 후보가 되더라도 박근혜를 이길 수 있다는 것이 드러난 만큼 굳이 경선을 치를 필요는 없다고 본다.

두사람 다 양보를 못한다면, 경선을 통한 단일화보다는 각자 출마하는 것이 우리나라의 미래를 위해서 더 낫다고 생각한다. 심지어 박근혜가 다음 대통령이 된다 하더라도 그것이 낫다. 뭐, 세사람이 경쟁해서 박근혜가 아닌 안철수나 문재인이 당선될 수도 있지 않은가.

중요한건 투표이다. 누가 당선되든 나라는 굴러간다. 지난 5년간 봤듯이.

일개 국민이 정치인들을 심판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방법이다. 그러니, 누구에게 표를 던지든간에 투표를 하자.

이빠진 동그라미

까다롭다 눈이 높다 말들 많아도

지금까지 기다린게 너무 억울해

용감하게 혼자서도 잘 살았는데

새털같이 많은 날들 어떡해

나 빰치게 멋진 여자 찾던 내 친구

오피스텔 같이 얻어 살자 해 놓고

내 가슴에 못을 박는 그 말한마디 나, 장가간다

그대로는 힘 이 들어 포기할까도 생각했는데

지금까지 들인 공이 너무 아까워

갈 때까지 가 보는 거야

이번에는 내숭없이 다 털어놓고

몸매 좋고 이쁜여잘 사귀어 봤더니

삐뚤어진 성격까진 봐주겠는데 그녀 머리가…

마음 착한 여자라면 좋다고 했어

눈치없는 내 친구 들 그말만 믿고

진짜 맘만 착한 여잘 소개했는데

어휴, 견적이 너무 많이나와

내가 찍은 여자들은 이 핑계 저 핑계만 늘어 놓고

나를 찍은 여자들은 딴거 안보고 얼굴만 보나봐

TV에서 매일같이 보는 여자들

저 여자는 왜 저러냐 한마디 하면

내 옆에서 보고 듣던 우리 어머니

야, 쟤네들도 너같은 애 안 좋아해

얼굴 예뻐 맘도 예뻐 모두 예뻐도

나한테는 안 어울려 feel이 안 통해

못 생겼다 매력없다 남들 말해도

내 눈에만 예쁜 여자 없을까

자꾸만 변해가는 내 눈높이 나도 날 믿지 못해

눈물나게 보고 싶은 나의 반쪽은 지금은 어디에

언젠가 한 번쯤은 내곁을 스쳤을지 모를 그녀

말도 많고 탈도 많던 내 반쪽찾기 끝이 나려나



문득 떠올랐다.

—-

사랑이라는 건

이렇게 이빠진 동그라미의



빠진 이를 찾는 것과 같다.



하지만 현실을 잘 들여다 보면

별로 달라보이지 않지만.

다음과 같이 생긴 이빠진 동그라미와



아래와 같이 생긴 빠진 이가



만나는 것이다.

멀리서 볼 때는 잘 맞는 것 같아 보이지만, 가까이 잘 들여다 보면

너무 많은 틈이 있고

서로 맞지 않는 차이점이 많다.

그리고 사실상 둘이 합쳐도 완벽한 동그라미도 되지 못한다.

날 때부터 그렇게 태어 났고, 자라기도 다르게 자랐으니까.

그러니, 잘못이 있다면 둘이 만난 것 자체가 잘못일텐데

그렇다면, 완벽한 두 사람인

이런 사람과



이런 사람이 만난다면



그것은 잘 만난 것일까?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