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선 수입 통관 기준 완화

식약처에서 일본산 수입 식품의 방사선 검사 기준을 완화한다는 소리가 들려온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311260600035&code=920501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32&aid=0002411384

요약하자면, 1800초동안 검사해서 검출되면 10000초동안 제대로 측정하고, 1800초동안 검사해서 검출되지 않으면 패스한다는 뜻이다. 10000초는 너무 기니까 1800초동안 측정해보자는 뜻인 것 같은데, 일단 다음 글을 읽고 오도록 하자.




http://snowall.tistory.com/649

어쨌든 정부 정책이야 윗분들 휠 꽂히는대로 흘러가는 것이므로 나도 모르겠고, 10000초 검사할 것을 1800초동안 검사하면 얼마나 위험한지 생각해 보자.

방사선 붕괴가 일어날 확률은 반감기와 관련이 있다. 가령, 10000개의 입자가 처음에 존재했다고 치자. 반감기가 1시간이라고 한다면 1시간 후에 남아있는 입자의 수는 대략 5000개이다. 다시말해서, 이때에는 1시간동안 5000개가 붕괴하였고, 방사선 검출기는 1시간동안 5000번 깜빡거릴 것이다. 평균적으로는 초당 1~2번 정도 깜빡거릴 것이다. (물론 실제 방사선 검출기는 mSv단위로 바꾸지만, counts/sec으로 측정하는 검출기도 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방사선 붕괴가 일어날 확률은 반감기와 관련이 있지만, 실제로 깜빡거리는 속도는 거기에 남아있는 입자의 수를 곱해야 한다는 점이다. 입자가 많이 남아있을수록 더 빠른 속도로 붕괴가 일어난다.

그럼 이제 10000초동안 1번 붕괴하는 정도의 반감기와 입자수를 가진 어떤 물질이 있다고 하자. 이 물질이 1800초내에 1개 이상 붕괴할 확률은 어떻게 될까? 1개 이상 붕괴할 확률은 100%에서 전혀 붕괴하지 않을 확률을 빼면 된다.

일단, 처음에 갯수가 정해져 있을 때 남아있는 입자의 수는 다음과 같이 주어진다.

따라서, 붕괴한 입자의 수는 처음 수에서 남아있는 수를 빼면 되므로 다음과 같이 주어진다.

10000초동안 1개 붕괴했으므로 위의 공식에 대입해서 다음과 같이 쓸 수 있다.

이 공식을 잠깐 바꾸면 다음과 같이 된다.

지수 공식에 의하면 다음과 같은 사실을 이끌어낼 수 있다.

이 공식을 붕괴한 입자 수 공식에 다시 집어넣자.

여기서

다시말해서 1800초동안 0.18개 붕괴한다는 뜻이다.

2차항까지 근사해보면 다음과 같다.

어쩐지 처음에 입자가 많을수록 입자가 붕괴하는 확률이 줄어드는 것 같지만, 잘 생각해보면 입자가 많은데도 10000초에 1개라는 비율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반감기는 그보다 더 빨리 줄어들어야 하므로 이게 맞다.

어쨌든 잘해야 20%가 붕괴할 것이라는 뜻이다.

바꿔 말해서, 처음에 10000초에 1개 붕괴하는 물질이라면 1800초 내에 붕괴하지 않았어도 1800초에서 10000초 사이의 시간에 붕괴할 확률이 80%라는 뜻이다.

쉽게 말해서,


80%는 10000초 내에 붕괴하지만 그냥 무사통과


한다는 뜻이 된다.

(1800/10000 = 18%니까 굳이 위와 같은 계산을 안해도 대충 때려맞출수는 있었겠지만.)

10000초동안 검사하는 기준을 그대로 둔 상태에서 1800초동안 검사하는 속도로 식품을 검사하고 싶다면 방사선 검출 장비를 5~6배 늘리면 된다. 물론 예산때문에 안되겠지.

사실 1800초동안 1번 붕괴하는 방사성 물질이 10000초동안 1번 붕괴하는 물질보다 대략 5배 정도 강한 방사능을 갖고 있기는 해도, 인체 건강에는 별 영향이 없을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약한 방사선일 수 있으므로.

정말로 문제삼고 싶은 부분은 식약처가 검사시간을 줄여도 되는 이유로 든 부분인데, ‘10000초동안 검사해서는 일본에서 수입된 매 건에 대해서 검사할 수 없다’는 점이다. 이건 절대로 검사 시간을 줄여도 무방한 근거가 될 수 없다. 매 건에 대해서 검사할 수 없다면 장비와 인력을 늘려서 매 건을 검사할 수 있도록 확충하거나, 검사가 안되었으므로 수입 불가 통보를 해야 한다. 차라리 내가 위에서 계산한 것처럼 방사선량이 얼마나 차이가 있는지 비교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체에 무해하다는 연구 결과를 인용하여 검사 시간을 줄일 수 있다고 주장한다면 받아들일만 할 것이다.

세관에서 전수검사 할 수 없다고 먀약류 밀수입에 대해서 검사하지 않고 그냥 넘어갈 것인가? 불법 짝퉁 상품에 대해 검사하지 않고 그냥 넘어갈 것인가?


정책은 시대에 맞게 고쳐지고 변해가는 것이지만, 정책을 도입하는 근거는 국민을 설득할 수 있어야 한다. 특히 안전과 관련된 정책이라면 더 보수적인 기준으로 고쳐져야 할텐데, 이런 마당에 뭘 알지도 못하는 사람들이 방사선 검사 한다고 하니까 일본산 수입품은 오히려 더 피하게 되는 것 아닐까?

우와 중앙대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28&aid=0002210690

이래도 되는건가?

학생회장 입후보 자격은 학생회에서 정하는 것이지 학교에서 간섭할 일이 아니라는 법원의 판결을 무시하다니.

중앙대에서는 지금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것인가…

이런 학교를 모교로서 자랑스러워 해도 되는 것일까?

‘의에 죽고 참에 살자’는 교훈은 갖다 버렸나보다.

꿈이라는 것

자기가 정말 하고 싶은 일이라면, 그 성과를 얻지 못하고 그만 두거나 그만 두게 된다고하였을 때 아쉬움은 있을지 몰라도 후회는 남지 않는다.

맥북에 리눅스 깔기

맥북에 리눅스를 설치했을 때

GRUB이 설치 안되어서 부팅 안될거라고 경고하는 경우에

refind를 설치하고

꼭! efibootmgr을 실행시켜서 부팅 순서를 바꿔줘야 한다.

한 이틀 삽질했더니 깨달음이 왔다.

Capslock을 Control로 바꾸는 xmodmap 설정파일 .Xmodmap 파일

clear Lock

keycode 66 = Control_L

add Control = Control_L

그나저나 무선랜이 잡히다 말다 한다. 관련 버그 리포트가 우분투 포럼에 올라가 있긴 한데…

고쳐지려나 모르겠다. 포럼 댓글에 보면 지난주에 버그 고쳐서 올려놨다던데.

무선랜이 안잡히는 이유는 서버 인증서를 무시하라는 설정을 그놈의 네트워크 관리자가 제대로 알아듣지 못하기 때문이다.

(여기서 그놈은 GNOME이다.)

/etc/NetworkManager/system-connections/에 있는 파일에서 cert를 확인할거냐는 항목을 삭제해버리면 거짓말처럼 잘 작동한다.

다음 버전에서는 버그가 고쳐질 것 같은데, 아무래도 불편하긴 하다.

파이어폭스, 더이상…

파이어폭스에서 ‘드디어’ 탭과 주소표시줄을 한번에 표시할 수 있도록 했던 기능을 없애버렸다. (28.0 Nightly빌드 기준)


대충 UI변경된 내용을 보니 스마트 패드에 특화되어 터치 기능을 강화하고, 윈도우즈에서 분리되어있던 앱 모드와 데탑 모드 사이의 통합을 노리는 것 같은데…

크롬이나 IE에 비해서 파폭을 포기하지 못하도록 붙들고 있던 중요한 특징중의 하나가 사라져서 아쉽다.

그것이 대세인가…

탭과 주소표시줄을 극단적으로 가늘게 표현하는 테마로 바꿨다. Classic compact로 바꿔서 그럭저럭 정보 영역은 예전과 비슷하게 맞춰놨다.

그렇지만 아쉬운데…

append와 insert

list에는 append와 insert가 구현되어 있다.

numpy에도 마찬가지로 append와 insert가 구현되어 있는데, 사용할때 주의가 필요하다.

import numpy

numpy.insert(a, n, m)

a라는 array의 n번째 자리에 m을 끼워넣은 array를 되돌려 준다.

가장 마지막에 뭘 넣고 싶은 경우 n=-1을 쓰면 될 것 같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가장 마지막에 넣고 싶을땐 append를 사용해야 한다.

numpy.append(a, m)

이건 a라는 array의 가장 끝에 m을 끼워넣은 array를 되돌려 준다.

배열의 위치 지정이 실제 배열 요소가 아니라 배열 요소의 바로 앞에 있는 칸막이에 번호가 붙어있고, 배열에서 원소를 가져올 때는 그 칸막이의 바로 뒤에 있는 원소를 갖고 오는 방식이다보니 나타나는 일이다. insert는 칸막이가 있는 곳에 가서 한칸 만들고 거기에 원소를 하나 추가할 뿐이다.

별 (by 수달)

이미 별은 거기 있었고

우리는 더 이상 별이 없다고 할 수 없었다.

그래서 가슴에 별을 품고 살아야 한다.

뾰족한 돌기가 달그락거리며 가슴을 휘저어

아프지만

언젠간 무뎌지고 동그란 핵만 남아

더 이상 별이 아니게 될 무렵에

또 다른 만남이 다가오고

또 다른 별이 생겨나겠지.

내 별은 아름답지 않고

아직도 서글프게 부끄러운 모양이기에



난 다시 아름다운 별을 만들 수가 없다.

원작자 허락받고 퍼왔음.

불면증


* 날 놔줘 난 졸려


가만히 누워 천천히 두눈을 감으면 될꺼야




이젠 내겐 잠이 필요해




내 두눈을 붉게 떨리고




끝없는 하루 무거운 시간을




쏟아져 내려 나를 비틀고 있어




하지만 난 너무 두려워 죽음처럼




깊이 잠들면 까만 까마귀 높이서 맴돌다




내눈을 먹고 꺄악 웃는다했어




반복되는 승강기에 머릴 기대고




시계처럼 토해내는 너를 바라봐




너의 진한 핏속에 너말고 누가 있어




네가 찢어지는 비명에 끌려 하루 쉴새 없이




굳어져버린 너의 몸을 떼어주는 동안




* 날 놔줘 난 졸려 무섭지 않아 천천히




두눈을 감으면 될꺼야 (머리위에 비틀거리지




다 눈을 뜨고 미쳐가겠지 흐려지는 머릿속




깊이 짙은 안개가 피어나지 숨이 막히는)











패닉 & 이윤정의 ‘불면증’



요즘 다시 끌리는 노래다.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