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의 조건

요즘들어 알게 된 주변 친구들의 소식들과 지금까지 경험한 여러 사건들을 종합해 볼 때, 사람에게는 누구나 다 사연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지금까지는 그럼 몰랐다는 거냐?”

아니, 그건 아니고. 물론 알고 있었지만 더 분명하게 확신을 갖게 되었다는 것이다.

사람들 중에는, 행복하려면 어떤 조건이 충족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xx라는 조건이 있으면 나는 행복할거야.” 하지만 그렇게 되면 그 조건이 사라지는 순간 불행하게 된다.

그리고 그런 조건을 만족하고도 행복하지 않은 경우도 많다. 자신이 직접 정한 행복의 조건인데도 불구하고, 행복하지 않다. 행복의 조건을 잘못 잡은 경우이다. 이것은 자기 자신을 속였다고 하면 될 것이다. 행복에 대한 자신의 고집이 있고, 이루어질 수 없는 조건이 행복의 조건이라면, 행복할 수 없다.


주변의 상황과 환경이 자신을 불행하게 만드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 속에서 행복을 찾지 못하고, 빠져나가지 못하고, 불행한 삶 속으로 더 처박혀 들어가는 것은 자신의 선택이다. 거기서 빠져나갈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것이 문제이다. 정확히 말하면, 자신이 양보하고 싶지 않은 어떤 조건을 유지하면서 행복한 길을 찾아나가는 것이 불가능하다. 행복해질 수 있는 길이 저 멀리에 있는데, 멀리 돌아가는건 너무 힘들기 때문에 멀리 돌아가지 않겠다. 그러므로 나는 행복해질 수 없다.

물론 그 양보할 수 없다는 그 조건이, 웃어 넘길만큼 사소하지도 않고, 아마도 본인에게는 매우 중대한 이유일 것이다. 그러니 행복을 포기하면서까지 그 조건을 지키기 위해서 애쓰는 것이겠지. 하지만 그걸 바라보고 있는 제3자의 눈으로는, 너무 안타까운 것이다.

Pentaquark

펜타쿼크(Pentaquark)는 쿼크 5개가 뭉친 입자다. 예를 들면



이런게 펜타쿼크다.

문제는, 쿼크의 세계에는 레드, 그린, 블루밖에 없다는 거.

따라서, 물리학적으로 올바른 펜타쿼크는 다음과 같을 것이다.



뭔가 어색하지 않은가.(

여캐가 없으니까.ㅠ

)

그렇다. 그래서 펜타쿼크란 우리 우주에 존재하지 않는 것이다. (

옐로우와 핑크가 없는 바이오맨따위 보고싶지 않아.

)

그래서 3색 5개의 쿼크가 어떻게 짝을 맞춰야 white가 되나 생각해 봤더니, RGB가 하나씩 있고, R, G, B중에 하나가 반색(anticolor)이랑 있으면 된다.

따라서, 실제로 우리 우주에 존재해야 하는 물리적인 펜타쿼크는 다음과 같이 생긴 것이 올바르다.



GIMP를 사용한 발편집이라 좀 이상하긴 하지만, 아무튼, 여기서는 G가 자신의 반색이랑 함께 존재하고 있다.

그럼 처음부터 핑크를 살려뒀으면 좋잖아… 라는 생각이 드는데. 어쨌든 상관 없다.


http://pdg.lbl.gov/2011/reviews/rpp2011-rev-pentaquarks.pdf

펜타쿼크에 관한 나름 공식적인 리뷰.


http://en.wikipedia.org/wiki/Pentaquark

위키백과에 의하면 2009년까지는 별 소식이 없는 듯 싶다.


http://xstructure.inr.ac.ru/x-bin/theme3.py?level=2&index1=213533

사실 2004년에 펜타쿼크에 관한 논문이 유행했었던 적이 있는데


http://physicsworld.com/cws/article/news/2004/mar/17/charmed-pentaquark-appears-at-desy

독일의 대지(DESY) 실험실에서 “우리가 뭔가를 봤다”는 수준의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다만 같은 실험을 수행한 제우스(ZEUS) 실험실에서는 그걸 못봤기 때문에, 딱히 뭐라고 말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펜타쿼크가 존재했다면



이렇게 발사하는 글루온 레이저를 볼 수 있었을지도.


http://home.web.cern.ch/about/updates/2015/07/discovery-new-class-particles-lhc

2015년 7월에 발견했다고 한다. 와우.


http://www.scientificamerican.com/article/physicists-may-have-discovered-a-new-tetraquark-particle/

4개짜리 테트라쿼크도 발견된듯?

위에서 아래로 채워주는 VBA

엑셀 VBA는 프로그래밍 언어인지 매크로인지 잘 모르겠지만, 강력하긴 하다.

Sub copyandpast()

i = 5

Do While i < 400
For j = 2 To 23

If Cells(i, j).Value = “” Then

Cells(i, j).Value = Cells(i – 1, j).Value

End If

Next j

i = i + 1

Loop

End Sub

이 코드는 다음줄이 빈칸이면 그 윗줄에서 찾아다가 채워주는 코드이다. 즉, 파일이 빈칸없이 채워진다.

실제 사용시에는 저기 5, 400, 2, 23과 같은 숫자들을 고쳐서 쓰면 된다.

유리 에칭

유리 에칭을 할 때, 불산 또는 버퍼 불산 용액을 다루기 위해서는 플라스틱으로 된 그릇을 사용해야 한다. 유리나 금속 제품 사용하면 안된다. 불산은 유리를 녹이기 때문이다. 산성이므로 금속도 부식된다.


https://www.inrf.uci.edu/wordpress/wp-content/uploads/sop-wet-glass-etch-wet-process.pdf

에칭 관련된 사항은 위의 문서에 자세히 나와 있다.

K. R. Williams와 R. S. Muller가 Journal of microelectromechanical systems Vol. 5, No. 4 (DEC, 1996)인 “Etch rates for micromachining processing”을 보면 258쪽에 PP, HDPE, PTFE, PVDF, 또는 그와 유사한 플라스틱을 사용할 수 있다고 되어 있다.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