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령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5273

미디어오늘의 칼럼이다. 백종원이 요리가 아니라 요령을 가르친다는 것과, 우리 사회가 제대로 하기보다는 빠르게 하는 요령을 선호하기 때문에 이런 프로그램이 인기가 있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

내 생각에는 그보다는 그런식으로 빠르게 요령을 배우지 않으면 살아남기 힘들어진 세상이 된 것이 더 문제인 것 같다. 모든 사람이 모든 분야에 대한 전문가가 될 필요가 없고 나 역시 그럴 필요가 없지만, 사람들은 나에게 전문가가 되기를 요구한다. 그러니 전문가는 아니지만 전문가처럼 보일 수 있는 무언가를 위해 뭐라도 해야 한다. 그걸 위해 필요한 것이 요령이다. 요리든 뭐든 그렇게 잘하게 되는데에는 엄청난 고생이 필요하다. 그럼 모든 사람이 그렇게 고생을 해야 하는 건가? 또, 그런 고생을 하지 않은 지식은 가치가 없는 것인가? 단순히 따라하기만 하는 따라쟁이는 의미가 없는건가?

어떤 분야의 전문가가, 그런 수준의 전문가가 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것은 사실이지만, 전문가가 될 필요가 없는 사람에게까지 그런 고통을 강요한다는 것은 폭력이다.

솔직히 내가 하고 싶었던 말은, 외식비가 쌌으면 사람들이 집에서 자기의 허접한 손으로 음식을 만들어 먹는 일 따위 하지 않고 밖에 나가서 사먹었을 것이라는 점이다. 재료 사기도 귀찮고 요리도 귀찮고 설거지는 더 귀찮다. 이런데 쿡방이 흥할리가 없다. 여기에 뭔 요령 타령이냐. 물가가 비싼거고 밥값이 비싼거지.

shall과 should의 차이


http://www.nytimes.com/interactive/projects/cp/climate/2015-paris-climate-talks/at-climate-talks-three-letters-almost-sunk-the-deal


https://www.washingtonpost.com/politics/anatomy-of-a-deal-how-the-climate-accord-was-won–and-nearly-lost/2015/12/13/2a9b3416-a1df-11e5-b53d-972e2751f433_story.html



워싱턴 포스트와 뉴욕 타임즈의 두 기사를 한번 읽어보시면 shall과 should 가 어떤 차이가 있는지 알 수 있습니다.

일상언어에서는 크게 구분하지 않고 쓸 수 있는데요, 아시다시피 shall은 1인칭에서 미래시제를 나타낼 때 쓰이고, 미래에 어떤 일이 일어날 것이다, 그렇게 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내죠. should는 의무적인 사항을 이야기 하고요.

이게 국제 규약에서는, shall을 쓰면 법적인 구속력이 생기게 되고, should를 쓰면 당연히 그렇게 해야 한다(법으로 정할 필요까지는 없고) 의 뜻이 된다고 하네요. 그래서 shall이 더 강력합니다.

should를 써야 하는데 shall을 쓰는 바람에, 아무도 못 지키는 쓰레기 협정이 될 뻔하다가 (발표하면 빼도박도 못하므로) 발표 직전에 발견해서 후다닥 고쳐썼다고 하네요. 그냥 실수였다고 발표합니다.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