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의 일자리

얼마 전, 아마존에서 직원이 없는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한다는 소식을 들었다. 손님이 매장에 입장할 때 스마트폰으로 인증을 하고 들어가면, 물건을 골라서 나올 때 자동으로 계산이 완료되는 방식이다. 이 방식으로 운영되는 매장은 인건비가 들어가지 않으므로 처음 매장을 열 때 들어가는 투자비를 제외하면 장기적으로 이득이다.

사실 반복작업이나 고강도 노동에 있어서 지능적인 판단은 유일하게 인간이 기계보다 앞서고 있던 부분이었다. 기계는 인간보다 더 무거운 짐을 지고 움직일 수 있고, 더 정확하게 재료를 가공할 수 있으며, 더 빠르게 움직일 수 있다. 하지만 판단의 영역에서는 인간을 따라잡지 못했했다. 이전까지 우리가 알던 세계에서 기계가 할 수 있는 것은 직선적이고 단순한 계기판을 보고서 작동을 더 하느냐 정지하느냐 정도의 판단이었고, 이보다 복잡한 판단은 인간의 지능이 반드시 필요했다. 그리고 그 지능은 다른 동물로 대체할 수도 없는, 지구상의 종 중에서도 인간에게만 존재하는 능력이었다. 하지만 딥러닝이 개발되면서 기계의 판단은 점점 인간의 판단력을 따라잡고 있으며, 그 발전 속도는 점점 빨라지고 있다. 그 대표적인 사례가 바로 2016년의 알파고와 이세돌의 바둑 대결이었고, 그 결과는 다들 알다시피 알파고의 5전 4승 승리였다.

인공지능이 점점 보편화되어 갈수록 사람이 설 자리는 없어진다. 이것은 우리나라에서만 일어나는 현상이 아니고, 전세계적으로 기술이 발달하면서 나타날 수 밖에 없는 당연한 결과이다. 인공지능은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임금을 줄 필요도 없고, 인권에 대해 따질 필요가 없으므로 24시간 1년내내 일을 시킬 수 있으며, 사람처럼 지치거나 하지 않고 에너지만 공급하면 언제든지 일을 할 수 있다. 여기에 판단 능력이 점점 인간에 가까워지고 있으므로 인공지능이 활약할 영역은 계속해서 늘어날 것이다.

이것은 인간에게 있어서는 고전적인 일자리가 줄어든다는 뜻이다. 기계는 인간이 할 수 없는 영역을 예전에 넘어서고 있었다. 앞서 이야기한 부분 외에도, 인간보다 더 빠르고 더 단단하고 더 섬세하다. 가령, 공장자동화와 기계화에 맞서서 영국에서는 러다이트 운동이 일어났었다. 왜냐하면 그때까지 인간이 제공하던 노동력을 기계가 대체하면 인간의 일자리가 줄어들면서 생계가 위험해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영국의 노동자들은 기계를 파괴하고 자신의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서 시위를 벌였다. 하지만, 매우 당연히, 기계에 일을 시키는 것이 생산 비용의 감소를 가져와서 더 많은 이윤을 남길 수 있었기 때문에 수많은 노동자들의 생계와 함께 공장자동화는 진행되었다. 마찬가지로, 인공지능에 의해 인간의 지능이 필요한 부분이 대체될 수 있다면, 인간은 결코 인건비 싸움에서 인공지능에게 이길 수 없다. 인간은 밥을 먹어야만 살 수 있으며, 기계처럼 휘발유나 220V전기를 먹고 살 수는 없기 때문이다.

고전적인 일자리의 감소는 두가지 의미가 있는데, 하나는 고전적인 세대의 생계가 위험해진다는 뜻이고, 다른 하나는 먹고 살기 위해서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내야 한다는 뜻이다. 인간이 기계가 할 수 있는 영역에서 기계와 경쟁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 기계는 할 수 없고 인간만이 할 수 있는 새로운 영역을 끊임없이 개척해 나가야 한다는 뜻이다. 그렇다면 이 시점에서 이 두가지 사건의 의미를 생각해 보아야 한다. 즉, 여기서 고전적인 세대의 생계가 위협받는 것을 어떻게 대처해야 할 것이며, 새로운 일자리를 어떻게 만들어 낼 것인가이다.

여기서, 내가 말하는 고전적인 세대를 잠시 정의하고 넘어가려고 한다. 고전적인 세대는 그 이후 세대와 비교할 때 나이가 더 많기 때문에 신체적, 정신적 기능이 전반적으로 떨어진다. 이것은 어느 한 개인에 대해서는 편차가 있을 수 있으나, 인간 전체에 대해서 생각해 본다면 매우 필연적인 현상이다. 신체적 기능이 떨어진다는 것은 생계에 필요한 돈을 버는데 충분한 시간동안 일을 하기 어렵다는 뜻이고, 정신적 기능이 떨어진다는 것은 새로운 기술이나 기법을 배우기가 어렵다는 뜻이다. 특히, 신체적 기능이 떨어지는 것은 기술의 발달에 의해서 보완할 수 있다고 해도 정신적 기능이 떨어진 것은 아직 기술적으로 보완하기가 어려운 부분이 있다. 새로운 기술과 기법을 배우지 못한다면, 앞으로 언급할 새로운 종류의 일자리에서 업무를 처리하기 어려울 것이며, 아예 일을 못할 가능성이 높다는 뜻이다.

그러므로 고전적인 세대의 생계가 위협받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다. 사람은 일을 하고 받은 돈으로 생계를 꾸려가는데, 그 사람들의 일자리가 인공지능에 의해서 대체될 수 있다면 사람에게 주는 인건비는 점점 떨어져서 인공지능에게 들어가는 비용만큼 내려갈 것이다. 현재는 인공지능이 충분히 발달하지 않았기 때문에 인건비가 그렇게까지 떨어지지는 않고 있지만, 인공지능의 발전 속도로 볼 때 곧 많은 사람들이 생계에 위협을 받게 될 것이다. 그렇다면 이 사람들은 이 시대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 것인가?

(이어서…)

스팸으로 배워보는 영어 한마디 Dear God’s Chosen

어느날 갑자기 스팸 메일은 나에게 운명처럼 다가왔다. “신의 선택을 받은 그대에게”

그래서 상세한 해석을 통해 영어 편지를 어떻게 쓰는지 공부해 보고자 한다.

Dear God’s Chosen,
신의 선택을 받은 그대에게, 여기서 Dear는 상대가 누구이든 쓸 수 있는 표현이다. God’s chosen은 the one who God has chosen이 생략된 분사구문으로, 그냥 신의 선택을 받은 사람이라는 뜻이다. 되게 거창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내가 그렇게 대단한 사람이었다니.

I want you to read this letter very carefully and i must apologize for bringing this massage to your box without any formal introduction due to the urgency confidential of this issue. I am happy to know you. But Almighty Lord knows you better and know why he directed me to you at this point.

영어 편지는 별다른 안부인사 없이 바로 본론으로 들어가는 것이 특징이다. 물론 본론 이전에 아주 간단한 자기 소개를 하는데, 여기가 바로 그 부분이다. I want you to read this letter에서 그것이 드러나는데, “나는 당신이 이 편지를 읽기를 원한다”는 이유로 나에게 편지를 쓴 것이다. 그 뒤에 별다른 설명이 없어서 미안하다는 사과를 하고 있다. formal introduction에서 formal은 “형식적인”이라는 뜻이기도 하지만, “정석대로의”라든가 “공식적인”이라든가 “예의를 갖춘” 이라는 뜻으로도 쓴다. 예의범절은 그 절차와 형식이 중요한 것이니까. 중간에 1인칭 주격 대명사인 I를 소문자로 쓴 것은 애교로 봐주도록 하겠다. 오타이거나, “엄마가 문장 중간에는 대문자 쓰는거 아니랬단 말야!”라고 가정교육을 잘못 받아서 그런 것일수도 있으니까. 어쨌거나, 그래서, 이걸 왜 그렇게 무례하게 연락했냐하면, urgency confidential때문에 그랬다고 한다. 되게 급하고 엄청 비밀스러운 일이고 중요하고 그런가보다. 하지만 그 다음 문장에서 곧바로 반전이 있는데 “I am happy to know you”라고 한다. 나를 알게 되어서 기쁘다고 한다. 너가 나를 언제 봤다고?? 자, 어쨌든. Almighty Lord는 전지전능하신 그분이니까 대충 우리말에서 “주님” 정도로 생각하면 되겠다. 그건 그렇고, 문장 중간인데 Almighty Lord는 대문자로 잘 쓴걸로 봐서 영어를 교회에서 배웠는가보다. “주님께서 내가 더 좋다는걸 아셨다”고 적었다. 하지만 그 다음에 문법적 오류가 있는데, and know라고 적어버렸다. 이 시점에서 나는 메일을 보낸 사람이 이 편지를 교정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고, 정말 다급하게 보냈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 여기까지 의도한 것이라면 할 말 없지만. and know가 왜 틀렸냐 하면, and는 등위접속사라서 양쪽에 똑같은게 와야 하는데, 뒤에 know가 왔으니 앞에도 동사가 와야 한다. 그런데 그 앞에 있는 동사는 knows이므로 일단 똑같은 동사를 두번 썼다는 점에서 이상하고, 심지어 그 주어인 Almight Lord는 3인칭 단수 명사이고 현재 시제이므로 뒤에도 knows로 써야 맞다. 물론 “주님은 삼위일체이므로 and의 앞에서는 한분이고 and의 뒤에서는 세분이다” 라고 주장하는 어떤 이단이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그건 내가 교회도 안 다니고 별다른 신앙도 없으므로 그게 그럴 수 있는지 어떤지는 잘 모르겠다. 어쨌든 틀렸다. 편지를 보낸 사람은 주님이 자기를 나에게 보낸 이유를 (그 주님께서는) 알고 있을거라고 주장한다. 나도 모르고 편지를 보낸 사람도 모르지만 그분은 아실거라는 뜻이다.

I am writing this mail to you with heavy tears In my eyes and great sorrowin my heart, My Name is Mrs. Nicole Benoite Marois , I want to tell you this because I don’t have any other option than to tell you as I was touched to open up to you, I married to Mr.Benoite Marois who worked with German embassy in Burkina Faso for Six years before he died in the year 2010.We were married for eleven years without a child. He died after a brief illness that lasted for only five days. Since his death I decided not to remarry, When my late husband was alive he deposited the sum of US$8.5m (Eight Million Five hundred Thousand Dollars) in a bank in Ouagadougou the capital city of Burkina Faso in west Africa,Presently this money is still in the bank.He made this money available for exportation of Gold from Burkina Faso mining.

두번째 문단이다. 울면서 이 편지를 쓰고 있는 중이라고 한다. 그 눈물이 얼마나 뚝뚝 떨어졌는지 모르겠지만 쉬프트 키를 누르기에 충분히 굵은 닭똥같은 눈물이었는지 중간에 in my eyes의 i를 대문자로 썼다. 또, great sorrowin에서 현재진행형인 sorrowing의 g를 빼먹었다. 무슨일인지 모르겠지만 많이 슬프셨나보다. 또, 문맥상 my heart에서 쉼표가 아니라 마침표로 문장을 끊어야 할 것 같은데 쉼표를 써버렸다. 그 다음에 드디어 편지를 보낸 사람이 자신의 이름을 밝혔다. Mrs로 호칭을 부르는 걸로 봐서 이분은 이미 결혼을 한 여성이다. 이름은 “니콜 베뉘트 마뢰스”라고 읽어야 할 것 같다. 니콜이 이 얘기를 나에게 하는 이유는 자기가 나를 설득해야 할 거라고 찍혔다나 뭐래나.

하여튼, 이제 사연 설명이 나온다. 이분은 베뉘트 마뢰스라는 사람한테 시집을 갔었는데 이 아저씨는 부르키나 파소에 있는 독일 대사관에서 일을 했었다. 독일 대사관에서 일한 사람 치고는 이름이 매우 프랑스스러운 부분이 있지만 뭐 그럴수도 있겠지. 거기서 6년동안 일을 했는데, 안타깝게도 2010년에 돌아가셨다. 애도 없이 11년간 결혼생활을 했었는데, 좀 아프더니 5년만에 사망한 것이다. 재혼은 안했는데, 어쨌든 자기 남편이 살아있을 때 대충 850만 달러 정도의 저금을 서부 아프리카의 부르키나 파소의 수도인 와가도고에 있는 한 은행에 예금해 놨었다고 한다. 이 부분에서 특이한 부분은, “$8.5m”을 어떻게 읽어야 하는지 모르는 사람을 위하여 Eight Million Five hundred Thousand Dollars라고 친절하게 풀어서 써 주었다는 것이다. 이게 핵심이라는 뜻이다. 앞뒤의 다른 문맥은 다 놓쳐도 850만달러는 놓치지 않도록. 대한민국 원화로 하면 대충 100억원 정도 되는 껌값이다. 그 아저씨는 이 돈을 부르키나 파소에서 금을 수출해서 벌 수 있었다고 한다. 대사관 직원이 금을 수출해서 이렇게 큰 돈을 만들었는데 독일 정부가 잘도 가만히 놔뒀겠다. 이 얘기가 사실일리도 없겠지만, 사실이라고 쳐도 금 밀수업자라는 뜻이다.

Recently, I suffer from brain cancer terminally ill.My Doctor told me that i am condemned to certain death due to cancer problem. The one that disturbs me most is my stroke sickness.Having known my condition I decided to hand you over this money to take care of the less-privileged people, you will utilize this money the way I am going to instruct herein. I want you to take 30% of the total money for your personal use While 70% of the money will go to charity” people in the street and helping the orphanage. I grew up as an Orphan and I don’t have anybody as my family member, just to endeavor that the house of God is maintained. Am doing this so that God will forgive my sins and accept my soul because these sicknesses have suffered me so much.

근데 최근에 또 문제가 생겼다. 뇌 종양이 생겼는데 이미 암 말기라고 한다. 주치의의 말에 의하면 어쨌든 곧 죽을거라고 한다. 망했다. stroke는 병 이름에 쓸 때는 뇌졸중인데, 그게 제일 큰 문제라고 한다. 그래서 이걸 나에게 맡기려고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왜냐하면 이걸 특권층이 아닌 사람들을 돌보고 싶은 마음에 그렇다고 한다. less-privileged는 “덜 특권적인”인데, 대충 금수저 말고 흙수저 정도 생각하면 되겠다. 이 돈을 이용하려면 이 편지에 적어둔 설명에 따라서 쓰면 된다고 한다. herein은 “바로 여기에” 라는 뜻이다. 뭐 그렇다 치고. 그래서, 내가 이 돈의 30%를 가지고, 나머지 70%는 자선사업에 쓰기를 원하고 있다. 노숙자와 고아를 돕는 그런 자선사업에 말이다. 왜냐하면, 자기는 고아였고, 가족이 없기 때문이다. 여기서 Orphan의 첫글자를 대문자로 썼는데, 이거는 고유명사란 뜻이다. 근데 앞에 an을 붙였으니 보통명사다. 고아였는지 어땠는지는 잘 모르겠으나, 영어 문법에 강한 분은 아닌것 같다. 그래서 하느님의 집(=교회)이 잘 유지되기를 바란다고 한다. 무슨 죄를 지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이렇게 해야 신께서 자기 죄를 용서해 주시고 자기 영혼을 받아들일 거라고 한다. Am doing 은 겉보기에는 앞에 주어가 생략된 형태인데, 일단은 분사구문이고, 분사구문인데 진행형 분사구문이어서 am이 생략되지 않은 것 같다. 이분이 영어를 잘하는건지 못하는건지 이제는 잘 모르겠다.

As soon a s I receive your reply I shall give you the contact of my bank and you will be issued an authority letter that will prove you the present beneficiary of the money in the bank that is if you assure me that you will act accordingly as I Stated herein.

자, 그래서. 일단 as soon as는 최대한 빨리 하겠다는 건데, 내가 답장을 보내면 그 즉시 은행 연락처를 나에게 보내겠다고 한다. 그렇게 하면 나에게 확인 편지가 올 거이고, 내가 그 돈을 자기가 쓰라는 대로(3:7로 나눠쓰기) 쓰겠다고 확실히 하면 그 돈이 나에게 온다는 뜻이다.

Hoping to receive your reply on my private email id here (e-mail id, deleted) as soon as possible.

Thanks

Mrs. Nicole Benoite Marois.

그러니까 최대한 빨리 이메일을 보내달라고 한다. 보낸 사람 이메일 주소하고 답장을 받을 이메일 주소하고 다르다. 당신이라면 어떻게 할 것인가? 로또 사는 셈 치고 100억원의 낚시에 낚일 거인가? 만약 그렇게 할 생각이 있다면, 이 편지를 받는 즉시 스팸통에 넣어서 삭제해 버리고 지금 당장 로또를 사러 가라.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