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2022년 03월

  • 장애인들의 이동권보장 시위에 대한 짧은 생각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2D&mid=shm&sid1=103&sid2=240&oid=421&aid=0005989278 장애인들의 이동권보장 시위에 대해서, 시민을 불편하게 만들면서까지 시위를 해야 하느냐는 의견이 있는 것 같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28/0002584363?ntype=RANKING 사람의 이동권이란 여기서 저기로, 원하는 때에 원하는 곳으로 갈 수 있는 권리이다. 너무나 기본적인 이야기지만, 이동권이 인간의 기본권이라는 점에는 모두가 동의할 것이다. 오죽하면 범죄에 대한 처벌로 감옥에 가둬서 이동권을 제한하는 것을 사용하고 있겠는가. 인간의 기본권이라는 말은 모든 인간이 보편적으로 […]

  • 차량운행 제한속도 상향

    목적지 도착시간은 속도가 50이나 60이나 별 차이가 없다. 한강다리 길이를 대충 1킬로미터라고 하면, 50일때 1분 12초 걸리던 것이 60일때 1분 걸리는 것으로, 12초 절약되는 수준이다. 만약 길이 막혀서 시속 50킬로미터 이하로 달리게 된다면 제한속도는 아무 의미가 없다. 길이 전혀 막히지 않아서 시속 60킬로미터 이상으로 달린다면 어떤 경우든 과속이므로 제한속도는 역시 아무 의미가 없다. 한강다리를 12초 […]

  • 잘 살아가다, 잘 살아간다

    예전에 연구소에서 만난 후배가 있었다. 매우 뛰어난 친구였고, 연구원으로써 실력과 열정과 직관을 모두 갖춘 좋은 사람이었다. 물론 성실하면서 인간적으로도 모범이되는, 편견이라는 소리를 듣더라도 일방적으로 칭찬할 수밖에 없는 친구였다. 내가 대전으로 오고나서, 그 친구도 외국의 좋은 대학으로 유학을 떠났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내심 부럽기도 하면서 그 친구의 장래가 굉장히 기대되었었다. 하지만 그의 이야기는 슬픈 결말을 맞는다. […]

  • 잘 못 버림

    나는 물건을 잘 버리지 못한다. 그렇다고 저장강박이 있는 것 까지는 아니지만, 한번 사용하기 시작한 물건을 끝까지 다 쓸 때까지 새것을 뜯지 않는 것이다. 예를 들어, 볼펜을 하나 사용하기 시작하면 그 잉크를 다 사용할 때까지 다른 볼펜은 쓰려고 하지 않는다. 신발도 한번 신기 시작하면 밑바닥이 모두 닳아서 구멍이 날 정도가 되어야 버리고 새로 산다. 좀 더 […]

  • 돈아돈아 (조pd)

    돈없이는 죽고 못살고 인간들아 인간들아 인간들아인간의 영원한 아미고 동시에 영혼을 좀먹는 암이고돈 있는 놈은 영 아니고 그렇다고 꼭 없어야 착한 것 만은 아니고모르겠다 못 살겠다 아이고 돈에 지지 않는 것이 사나이고항상 부담감도 줄지 않고 쌓이고 얼래 남의 일같이 얘기만 하고 있네 원래 아닌 척 고개를 설레설레 한 이천 있으면또 헐래벌래 할 수만 있다면좀 벌래 벌래 […]

  • 능력자 배틀물에 대한 단상

    예나 지금이나 싸움구경은 재미있다. 그러다보니 문학, 만화, 영화 등 스토리를 전달하는 장르에서도 사람들이 서로 원하는 것을 놓고 다투는 내용이 흔히 다뤄진다. 특히, 그중에서도 능력자 배틀물이라는 장르는 나에게 가장 흥미로운 장르 중 하나이다. 능력자 배틀물이란 초자연적인 능력을 가진 사람들이 서로 싸우는 이야기를 말한다. 사람들이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다투는 것 자체는 능력자 배틀물이 아니어도 많이 있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