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경화면

내가 요새 쓰는 배경화면 소개 및 백업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그림의 주제는 노아의 동물 전문 이삿짐 센터. 아저씨가 동물들을 트레일러 트럭 안에 꾸겨넣고 있다. 저기에 기린이 들어가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그림의 주제는 낚시 성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그림의 주제는 주객전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은 바람난 빨간망토.

12번째

뭐랄까, 매주 만난다는 느낌…-_-;

오늘은 “업보”에 대해 진지한 토론을 했다.

토론 내용은 둘째치고…별로 중요하지 않으니까.

진리가 진리라는 것을 어떻게 알지? 이에 대한 질문에, “나는 잘 모르지만, 내가 있는 곳에 와서 공부를 많이 한 다른 사람들을 만나보면 뭔가 얻을 것이 있을 것이다” 라고 답변했다. 그럼 스스로도 잘 모르면서 어떻게 다른 사람이 알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을까?

진정한 나를 찾고 싶지 않느냐고 내게 물어본다. 자신들은 그 방법을 안다고 한다. 그렇다면, 그 방법을 통해서 찾아낸 “진정한 나”라고 부르는 것은 진짜로 “나”인가? 내가 나라고 깨닫는다면, 그것은 “나”인가? 그것이 내가 아닐 수도 있지 않을까? 내가 “나”라고 믿는 것은 실제로 “나”인가? 그리고 그렇게 믿고 있는 주체는 또한 “나”인가?

이러한 질문이 말장난으로 들리는가?

이렇게 말한다면, 어떠한 진리도 끝없이 의심하는 한 진정한 진리가 될 수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진리에 대해서 뭔가를 찾으려 하기보다, 지금 이 자리에서 내가 아는 것이 진리임을 인정하고 의심을 멈추는 것은 어떨까? 그것이 그들이 말하는 “진정한 진리”를 진리로서 인정하고 의심을 멈추는 것과 어떤 차이가 있을까? 어차피 진리를 향한 끝없는 탐구 과정의 어느 한 부분에서 멈추는 것일텐데, 여기서 멈추든 저기서 멈추든 무슨 상관일까.

이번에 만난 아가씨는 지난주에 만났던 2인조 여자분들보다는 예쁜 편이었지만, 내게 말을 거는 여자들은 어쨌든 왜 “도”를 공부하는 사람들 뿐인 것일까. 사실 이에 대한 대답이 궁금할 따름이다. 그게 운명인가? 인연이라는 건가? 나의 업보인가?

11번째

앞으로는 똑같은 얘기를 듣게 되면 횟수만 세고 적어두지는 않으련다.

하늘이 파란 것이 자연스럽듯이

사람이 죽는 것이 자연스럽듯이

조상의 업을 풀어드리고 덕을 쌓는 것이 자연스럽다 한다.

이해 되십니까?

그건 그렇고, 신기하게 내 마음을 잘 알아맞추는 것 같긴 한데, 왜 내 얘기를 들으려고는 하지 않을까.

자기 얘기만 계속 하고, 내가 속에 묻어둔 말은 전혀 들으려 하지 않는다.

내 철학도, 내 종교관도, 내 사상도, 그저 책 몇자 읽고 떠벌이는 것 정도로 치부해 버리고. 자신은 깨달았다고 한다.

해보지 않고는 모른다는 말로 나를 유혹한다. 그런 유혹에 넘어가는 건 어릴 때의 몇번으로 충분하다. 나 스스로가 깨닫기 전에는 모를 일이다.

몸이 2개라면?

일단 몸이 바쁘다보니 이런 생각을 하게 된다. 게다가, 최근 다시 감상하고 있는 공각기동대의 영향이 좀 큰 것 같다.

공각기동대를 보면, 다른 사람의 뇌를 해킹해서 그 사람이 보는 시야를 그대로 훔쳐 볼 수가 있다. 또한, 자신의 의식을 다른 몸체에 넣어서 그 몸체를 조작할 수 있다. 그런데, 흥미로운 점은 다른 몸체에 넣어서 그쪽을 조작하고 있을 땐 원래의 몸체는 정신줄을 놓아버린다는 점이다. 물론, 스토리 후반부에 가 보면 쿠사나기 소령은 2개나 3개의 몸을 동시에 제어할 정도로 뛰어난 능력을 갖고 있지만 그런 그 조차도 2개를 동시에 움직이는 것을 힘들어 한다.

그래서 떠오른 질문이다.

몸이 2개라고 한다면, 어떻게 1개의 의식으로 2개의 몸을 제어할 수 있을까?

일단, 반대로 몸이 1개인데 의식이 2개인 경우는 2중인격이라든가 하는 등의 증상을 보여지게 된다는 점을 염두에 두자. 그리고 몸이 2개이고 의식도 2개인 경우는 아무 문제가 없다.

1개의 의식으로 2개의 몸을 제어할 수 있으려면, 일단 2개의 몸이 1개의 개체로 인식되어야 한다고 본다. 이 점에 대해서 생각해 보았는데, 예를들어 인간의 좌뇌와 우뇌는 뇌량을 통해서 서로 정보를 교환한다. 만약, 신경이 길게 연결되어서 2개 몸체에 붙은 뇌를 연결하는 거대한 뇌량이 존재할 수 있다면 두개의 뇌는 서로 정보를 교환할 것이다. 그것이 가능하다면, 우리의 좌뇌와 우뇌가 각각을 따로 인지하지 못하고 1개의 의식으로 합쳐져서 보이듯 두개의 뇌 역시 1개의 의식으로 합쳐져서 보일 것이다.

이제, 가정을 좀 더 확장해서, 뇌량을 무선 기술로 연결할 수 있다고 해 보자.

그럼 이제 우린 2개의 몸체를 가진 1개의 의식을 현실적으로 상상할 수 있다. 물론 손 4개, 손가락 20개, 발 4개, 눈 4개, 귀 4개, 코 2개에서 들어오는 대량의 정보를 처리하는 것 또한 문제이다.

아마, 실제로 현재 인간 의식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몸을 2개 갖게 된다면 아마 그 사람은 어느 한쪽은 제대로 서 있기조차 힘들 것이다.

일단, 4개의 눈에서 들어오는 영상을 처리한다고 생각해 보자. 기본적으로, 우리 몸은 눈을 2개를 갖고 있긴 하지만 그 2개의 눈에서 들어온 시각정보는 따로따로 보이는 것이 아니라 1개로 합쳐져서 3차원 영상을 만들어 낸다. 따라서 몸이 2개 있다고 해서 4개의 눈에서 들어오는 것을 따로 처리하는 것이 아니라 3차원 영상을 2개 보게 된다고 생각된다. 이렇게 되면 카멜레온 같은 느낌이 들 것이다. 카멜레온은 양쪽 눈을 따로 움직이다가 거리를 정확히 측정할 필요가 있을 때 한쪽으로 시선을 고정시킨다고 한다. 2차원 영상 2개를 모아서 3차원을 만들어 내듯, 아마 이 경우에는 3차원 영상 2개를 모아서 4차원 영상을 만들어 낼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4차원 영상이라고 해도 미래와 과거를 본다는 뜻은 아니고, 3차원 물체를 동시에 여러가지 방향에서 관찰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다. 그리고 두개의 몸이 서로 다른 장소에 있다 하더라도

그럼, 귀가 4개라면? 귀의 역할은 청각 기능과 균형을 느끼는 기능을 하는데, 그중 청각 기능은 크게 문제가 없을 것 같다. 어차피 인간은 여러가지로 각종 잡음에 시달리면서 살아가고 있으므로 그것이 귀가 2개에서 들려오든 4개에서 들려오든 잡음으로 섞여서 들릴 것이다. 그리고 아마 그중에서 듣고 싶은 것만 골라서 들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균형을 느끼는 감각의 경우, 좀 복잡해질 것 같다. 가령, 한쪽이 왼쪽으로 기울어져 있는데 다른쪽이 오른쪽으로 기울어져 있다면? 인간의 균형 감각을 잡는 기관은 왼쪽과 오른쪽이 동시에 한쪽으로만 기울어지는 것에 익숙해져 있다. 그런데 이 감각기관이 나눠서 기울어진다면 아마 엄청난 멀미를 경험하게 될 것이다. 그런데다가 이미 시각 정보는 둘로 나눠져서 들어오고 있다. 따라서 정말 왼쪽과 오른쪽이 다른 방향으로 기울어지듯이 멀미가 발생할 것이다.

몸이 2개로 되면서 생기게 되는 촉각, 후각, 미각 정보의 홍수는 그다지 걱정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 이쪽 감각에는 인간은 크게 의존하지는 않고, 어느 몸에서 왔는지 정도만 알 수 있으면 되기 때문이다.

말은 어떻게 할까?

어떻게 걸어다닐 수 있을까?

손은 어떻게 움직이게 될까?

과연, 진짜로 작업시간이 절반가량으로 줄어들게 될까?

LCD vs. CRT

예전에 CRT는 구부러진 화면을 평평하게 만드는 것이 기술이었다.

요즘의 LCD는 평평한 화면을 구부러지게 만드는 것이 기술이다.

소리없이 사라진 한블연

한블연이 없어졌다. -_-;

잊고 사는 것들



[각주:

1

]



에 대한 아련한 아쉬움이 남는 지금 시점에서 다시한번 그 막장 소모임을

추모

추억해 본다.


http://www.kbu.or.kr


  1. 대운하 논쟁, 핸드폰 요금 논쟁, 인터넷 종량제 논쟁, 의료보험 민영화, 북한, 티벳 독립 운동, 미얀마 민주화 운동과 허리케인, 중국 대지진, 위안부 할머니들, 독도 주권, 태안반도의 기름…

    [본문으로]

인디아나 존스

스포일러는 없는 감상이다.

오래간만에 조지 루카스와 스티븐 스필버그의 영화를 본 것 같다.

영화는 핵폭발과 함께 시작한다.

감상은 “스필버그는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을 모두 한 것 같다”는 느낌.

이 이상 얘기하면 스포일러가 되므로 그만. -_-;

꽤 재미있는 모험영화이므로 돈이 아깝지 않게 즐길 수 있는 영화인 것만은 분명하다.

공무원 이야기

예전에도 몇번 언급했던 것 같은데, 나의 아버지는 중앙 청사에서 근무하시는 공무원이다.

아버지께서는 23년정도 근무하셨는데, 여전히 5급 대우다. (5급은 아니지만 5급으로 대우해준다는 뜻. 즉, 5급이 아니다)

최근, 지랄맞은 최고위급 공무원이 들어오는 바람에 인사에서도 실용주의가 도입되고 있다.

덕분에 아버지는 다시 대전 청사로 가게 될 수도 있다.

원래는 광화문 중앙청사에서 근무하시다가, 몇년 전 지랄맞은 인사담당자 때문에 대전으로 발령을 받아서 1년정도 있다가 다시 작년에 과천으로 간신히 올라왔다. 웃기는건, 아버지가 대전으로 갔기 때문에 대전에서도 한명이 서울로 올라왔는데 서로 피해를 보게 되었다는 점이다. 아버지는 나이 50이 되어 말년에 주말부부가 되었고, 덕분에 어머니께서도 숱하게 대전에 내려갔다. 그리고 대전에서 올라온 그분은 대전의 집을 팔아서 서울에 집을 장만했는데, 전세로 잡았는데도 집 크기가 절반으로 줄어들었다고. -_-;

그리고 다시 지랄맞은 최고위급 공무원 때문에 다시 섞고 있다. 과천에서 대전으로 갈 사람과 과천에 남아있을 사람을 고르는데, 어쨌거나 어디에 가고 싶다고 지원서를 받았다고 한다.

문제는 선정 기준이다. 결국은 인사 담당자가 칼자루를 쥐고 있는 셈인데, 아버지 말씀에 의하면 일 잘하는 사람은 일 많이 하라고 계속 일할 수 있는 곳으로 보내고, 일은 못하지만 인사 담당자랑 술마시면서 얘기를 좀 나눴던 사람들은 어차피 일도 못하고 일을 많이하면 안되니까 인사 담당자가 곁에 두고 두고두고 보살피면서 얘기를 나눠준다고 한다.

이 얘기에서 인사 담당자의 공무원들을 향한 사랑이 느껴지면 당신은 이명박.

(미안…)

Lemon tree

I’m sitting here in a boring room 짜증나는 방에 앉아있어

It’s just another rainy Sunday afternoon 그냥 비오는 일요일 오후니까

I’m wasting my time, I got nothing to do 시간을 보내며, 아무것도 안하는데

I’m hanging around, I’m waiting for you 왜냐하면, 널 기다리거든

But nothing ever happens, and I wonder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고, 내가 궁금한건

I’m driving around in my car 차를 몰고 어디로 가

I’m driving too fast, I’m driving too far 너무 빨리 몰고 있는 것 같아

I’d like to change my point of view 관점을 바꾸려고

I feel so lonely, I’m waiting for you 외로워서, 너를 기다려

But nothing ever happens, and I wonder 하지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고, 내가 궁금한건

I wonder how, I wonder why 내가 궁금한건, 내가 궁금한건

Yesterday you told me ’bout the blue blue sky 어제 너가 나한테 했던 얘기, 슬프도록 푸른 하늘

And all that I can see is just a yellow lemon tree 근데 내가 본건 노란 레몬 나무뿐인걸

I’m turning my head up and down 고개를 들어보고, 내려보고

I’m turning, turning, turning, turning, turning around 여기저기 둘러봐도

And all that I can see is just another lemon tree 내가 본건 그냥 노란 레몬 나무 뿐

Sing! Da, da da dee da, etc.

I’m sitting here, I miss the power 그냥 앉아서, 무기력하게,

I’d like to go out taking a shower 샤워를 해야겠다고 생각했지

But there’s a heavy cloud inside my head 하지만 머릿속에 먹구름이 끼어있어

I feel so tired, put myself into bed 피곤해서 좀 쉬어야겠어

Where nothing ever happens, and I wonder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곳에서, 그리고 내가 궁금한건

Isolation, is not good for me 고립된 것, 이건 나한테 좋지 않아

Isolation, I don’t want to sit on a lemon tree 고립됨, 난 레몬 나무 위에 앉고 싶지 않아

I’m stepping around in a desert of joy 행복의 사막을 헤메고 있을 뿐이야

Baby anyhow I’ll get another toy 자기야, 어쨌든 난 다른 장난감을 얻어야겠어

And everything will happen, and you’ll wonder 그리고 무슨 일이든 일어나겠지, 그리고 넌 궁금할거야

I wonder how I wonder why

Yesterday you told me ’bout the blue, blue sky

And all that I can see is just another lemon tree

I’m turning my head up and down

I’m turning, turning, turning, turning, turning around

And all that I can see is just a yellow lemon tree

And I wonder, wonder, I wonder how I wonder why

Yesterday you told me ’bout the blue, blue sky

And all that I can see (dit dit dit)

And all that I can see (dit dit dit)

And all that I can see is just a yellow lemon tree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