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대 컴퓨터 학과…

아아…

조금씩 좌절중.

1.

강의 듣는데 ActiveX를 6개인가 설치했다.

다행히 IE8이라고 뭐가 안되거나 하지는 않지만…

클릭을 30번인가 40번정도 하고 나서 강의를 들을 수 있었다.

그리고, 왜 ActiveX 다운받는데 “새로고침”은 왜 하는거지? 파이어폭스의 같은 개념인 플러그인은 그냥 다운로드 창 떠서 받을지 말지 물어보고, 새로 고칠 필요 없이 즉시 실행된다.

이 “새로고침”은 우리나라의 “프레임” 구조 홈페이지와 맞물려서 사용자의 클릭 수를 “기하급수적으로” 증가시키는 역할을 한다. 뭔가 설치되려면 새로고침 되는데, 프레임 구조의 홈페이지는 새로고침이 되면 첫 페이지로 되돌아간다. 그럼 다시 아까 그 페이지로 찾아 들어가야 하는데, 그 페이지까지의 깊이가 얼마가 되느냐와, 설치할 ActiveX의 수가 몇개인가에 따라 두 숫자의 곱으로 클릭 수가 증가한다.

IE랑 IE전용 웹페이지는는 정말 고민 없이 쉽게쉽게 만드나보다…

설치된 ActiveX는 DRM관련이랑 재생속도 조절하는 프로그램이랑, 뭔지 모르겠는 여러가지 프로그램이 설치되었다. 난 이미 한국 웹 사이트를 돌아다닐 때에는 설치하라는 거 다 설치해 준다.

2.

시스템 프로그래밍 과목에서 운영체제 설명하는데 개인용 운영체제는 윈도우즈98, 윈도우즈XP, 윈도우즈ME, 윈도우즈2000, 윈도우즈CE…

서버용 운영체제는 UNIX, LINUX…

둘 다 틀렸다. 일단 윈도우즈2000은 거의 서버용이고…내 기억에 프로페셔널 버전이 그럭저럭 괜찮긴 했지만, 그걸 개인용으로 쓰는 사람은 많지 않았지 싶다. 그리고 윈도우즈NT와, 윈도우즈2003, 2008 등의 버전은 서버용 운영체제다. 소개하려면 전부 하든가…

UNIX가 서버용인건 맞긴 한데, 요새는 BSD를 개인용으로도 쓴다. Linux는 알다시피 개인용으로도 유명하고 서버용으로도 유명하다.

그리고 맥OS는 왜 빼먹었지…유닉스 기반이라 그런가…

이렇게 강의하면, 컴퓨터 잘 모르는 사람들은 개인용 컴퓨터에 사용하는 운영체제는 윈도우즈만 있는 줄 알 것이고, 컴퓨터를 잘 아는 사람은 나처럼 비웃을 것이다.

틀린 강의는 좀 고치자.

3.

윈도우 프로그래밍 과목을 듣는데, VC++6.0을 쓴다.

과제 제출은 아무 버전으로든 만들어서 제출해도 된다지만…

위키백과 찾아보니 98년도에 출시된 제품이다. 물론, 아직도 VC++6으로 프로젝트 하는 회사도 많고 (내가 전에 다니던 회사에서 VC++6으로 게임을 만들었었다) VC++6이 나쁘다는 건 아니다. 하지만, 11년이나 지났으면 이제 좀 최신형으로 업데이트 할 때도 되지 않았는가…비주얼스튜디오 2008이 출시된지 1년이 넘었는데.

조만간 2010버전도 나온다는데.

컴퓨터학과 게시판을 보면 VC++6.0을 구하는 글들이 잔뜩 올라와 있다. 메일로 보내주세요…라니.

그리고 어딘가에서 다운받았는데 버전이 안 맞는다고…(이미 불법) 그 글에 프루나에서 받으세요…(여기도 불법. 이건 공짜로 배포하는 VS Express를 받더라도 불법일 것이다. 배포권은 MS에만 있을 테니까) 라는 답변…

나도 구해봐야 하나 고민중이다. 난 연구소에서 사둔 VS2005가 있긴 한데, 학과 조교의 말씀이 “.net으로 하든 2005로 하든 버전은 관계 없지만, 교재와 예제가 전부 VC6 기준으로 되어 있어서 다른 버전 쓰시려면 알아서 공부하셔야 됩니다.”라나. (물론, 구하려면 얼마든지 구하지만…)

최신판 씁시다. 쫌.

아무튼, 그래서 글을 읽어보니 각 지역 대학에 방문하면 CD를 복사해서 준다고 한다. 하지만 그나마도 본교 아니면 물량 부족으로 받기 힘든 듯…

3학년 정원이 1100명인가 하는데, 요즘 공CD는 1천장 단위로 사면 장당 100원이 안될 거다. 푼돈 좀 들이자.

4.

중간고사 대체 과제는 매우 쉽다. 창을 그리고, 거기에 버튼을 만들고, 버튼을 누르면 학과와 학번과 이름이 나오면 된다.

MFC를 이용하지 말고 API만 이용하라는 것이 관건인데, 어차피 난 MFC는 본적도 없으니…

그보다 더 큰 문제는, 내가 저걸 과연 하루만에 공부해서 완성시킬 수 있을 것인가이다. VB로 만들면 지금이라도 20분이면 만들겠지만…-_-

5.



▶익스플로러7.0 사용자는 [도구]-[인터넷 옵션]-

[보안]

-‘이영역에 허용된수준’을

[보통]

으로
지정하세요.

이런 글이 게시판에 공지되어 있다. 난 방통대 사이트를 “신뢰할 수 있는 사이트” 영역에 집어넣은 후 ‘이 영역에 허용된 수준’을 [보통]으로 지정해 두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무생각없이 “인터넷” 영역의 보안 수준을 [보통]으로 지정하겠지.

컴퓨터 과학이랑 컴퓨터 정보 보안이랑은 별 관련이 없는가…

6.

컴퓨터 학과 홈페이지 가장 아래쪽에 보면

이런 내용이 있다. 익스플로러 5.5 이상의 버전에 최적화 되었다고 한다.

저게 왜 문제가 되냐 하면, 첫째로, 익스플로러 5.5 이상의 버전이라는 것은 익스플로러 외의 웹 브라우저는 이용을 보장 못한다는 뜻이다. 사용자의 선택권을 제한한다. 둘째로, 저 내용에는 글자밖에 없음에도 불구하고 굳이 그림으로 처리하였다. 그리고 Alt 내용도 없다. 이것은 시각 장애를 가진 사람의 경우, 익스플로러 5.5 이상의 버전을 사용해야 한다는 사실을 모를 수 있다.

물론 익스플로러 5.5 버전이면 윈도 98에서 쓰던 버전이고, 벌써 10년이나 지난 지금에는 대부분 그보다 높은 버전의 익스플로러를 사용하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중요한건, 홈페이지 제작에서 고민하고 있는 수준이다. 고민하는 수준이 저 정도라는 것이다.

정작 방통대 메인 홈페이지를 보면

버전을 제한하고 있지는 않다. 물론 저것도 역시 이미지로 처리되어 있지만.

대체 왜 글자로 써도 되는걸 굳이 이미지로 처리하는 걸까. 이뻐보여서? 그럼 GIF를 쓰지 말고 좀 더 고화질의 그림 포맷을 쓰셔야지…

아무튼.

진짜 중요한건, 수업이 점점 밀리고 있다는 거다. 이러다 결국 벼락치기 공부할 듯…(언제나 그렇듯이)

노트북 리뷰(X NOTE R410)

노트북을 질렀다. 용도는 다용도…

사진을 찍는걸 귀찮아 할 뿐더러, 여기저기 웹 사이트 찾아보면 잔뜩 나오는 세부 사진을 굳이 올려야 할 필요를 못느껴서 나의 리뷰는 항상 사진이 존재하지 않는다.

사진은 아래 링크를 누르면 잔뜩 나온다.


http://images.google.co.kr/images?q=R410%20LG&oe=utf-8&rls=org.mozilla:ko:official&client=firefox-a&um=1&ie=UTF-8&sa=N&hl=ko&tab=wi

LG의 R410을 구입하였다. 인터넷에서 찾아본 최저가보다 2만원 비싸게 샀으니 그럭저럭 괜찮은 가격에 산 것 같다.

일단 윈도 비스타가 설치되어 있다. 알고 샀지만, 에어로를 끄고 쓰는 나로서는 “좀 더 불편해진 XP” 수준일 뿐이다.

성능은 일단 만족한다. Tremulous가 고해상도에서도 부드럽게 돌아간다. 그럼 됐지 뭐. 지금까지 쓰던 데스크탑보다 더 성능이 좋으니 불만이 있을 리 없다.

14인치로, 액정은 괜찮은 것 같다. 반사가 좀 있는 것 같은 느낌은 들지만, 주변을 약간 어둡게 해 놓고 쓰면 괜찮을 것 같다. 야외에서는 쓸 일이 없을 거 같고… (캠퍼스의 낭만 같은건 먼 과거의 일이다…)

무게는 2kg이 좀 넘는 것 같은데, 남자가 쓰기엔 2kg이 넘어도 괜찮을 거라는 판매 점원의 말에 낚여준 결과이다. 운동삼아 그냥 질렀다. -_-;

배터리는 아직 모르겠다. 3시간 정도는 괜찮을 듯.

동영상 감상은 중간정도 화면 밝기에서 120분 정도 가능하다. 문서작업은 아마 3시간정도 할 수 있을 법 하다.

디자인은 그럭저럭 맘에 드는 수준이다. 검붉은 색을 와인색이라 이름 붙인 껍데기는, 완전 맘에 드는건 아니지만 어차피 내가 노트북 사용할 때는 보이지 않는 부분이니 다른 사람들이 감상할 때 맘에 들면 된다. 몸통 안쪽 부분에서, 다른 부분은 모두 흰색인데 액정 옆의 여백을 검정색으로 처리하였다. 솔직히 이건 낚시성 디자인이다. 전원을 끈 상태에서는 검정색 영역까지 디스플레이 영역으로 착각되어서 모니터가 넓어보인다. 켜는 순간 느끼지만…”헉, 왜 좁아지지?”라는 느낌. 14인치에 1280×800해상도니까 그냥 만족하면서 쓰는 수준이지만, 아무튼 디자인 자체는 좀 낚였다는 느낌이랄까…

바디 쪽에도 그렇고 모니터 쪽에도 그렇고, 1센치미터 정도의 여백이 남는데, 약간 더 기술력을 발휘해서 여백을 줄이고 크기를 조금만 줄였다면 괜찮지 않았을까 하는 약간의 아쉬움이 남는다.

키보드는 쓸만한 수준이다. 이 키보드보다 아주 약간만 사이즈가 작으면 내 손 크기에 딱 맞겠지만, 아쉽게도 이보다 작은 수준의 키보드는 넷북 수준이라 너무 작아져 버린다. 그런고로, 오타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 키감은 무난하다. 나는 캡스락을 컨트롤 키로 매핑하고, ~키를 Esc키와 바꿔서 사용한다. Backspace랑 \키를 바꿔보기도 했는데, 이 부분은 본능적으로 해피해킹 키보드와 노트북 키보드를 구별하는 것 같다. 뭘 쓰더라도 자연스럽게 손이 가서 불편하지는 않은 것 같아서 원래대로 바꾸었다.

트랙패드에는 점들이 찍혀 있다. 즉, 움직이는 거리를 알게 하려는 건지 모르겠지만, 돌기가 음각으로 새겨져 있다. 나름 편하다고 해야 하나… 키보드를 칠 때에는 꺼 두기 때문에 편한지 어떤지 잘 모르겠지만. 그리고 버튼은 합쳐져서 이음새가 없다. 애플처럼 버튼을 한개만 쓰는 것으로 위장하고 있다. 하지만 애플은 이제 버튼을 없애고 있는 걸…

소음은 그냥 무난하다. 하지만 도서관에서 쓰기엔 무리가 있을 것 같다. 사무실에서 쓰는데는 별 지장이 없겠지만, 완전히 조용한 곳에서 쓰기엔 소리가 조금 들린다. 그리고 키보드 소음도 무시할 수는 없는 수준이고. (키감과 소음은 동전의 양면인 듯…) 시끄럽다는 소리는 아니므로 오해하지는 말 것.

CD롬 작동 소음은 꽤 시끄러운 편이다. 조용한 곳에서 사용해야 한다면 CD롬은 분리해서 다른데 둘 것. (CD롬의 빈 자리를 채워주는 소품이 준비되어 있으니 걱정은 안해도 된다.)


아, 그리고 캠 양 옆에 마이크가 두개 달려있다. 화상 채팅을 지원하는 것 같다. 스테레오로.

스피커 음질은 그냥 무난한 수준 정도.

액정은 밝다. LED라고 들었는데, 뭐 아무튼 밝다. 글자도 잘 읽혀진다.

소소한 단점이라면, 랜선 꼽는 단자가 뒤집혀 있어서, 랜선을 뽑을 때 불편하게 느껴진다는 점이다. 이거 뒤집는게 많이 힘든가?

발열은 좀 있다고 해야 하는건지, 왼손과 오른손 부분이 따끈따끈해지는 느낌이다. 뜨겁지도 않고, 불쾌할만큼 열이 나는 것도 아니긴 하지만, 아무튼 약간 온도가 상승하는 것 같다.

총평은, 사기 안당하고 싸게 샀다면 “괜히샀다…”는 후회는 하지 않을 듯한 제품이다. 딱히 추천할만한 상품이 없을 때 추천해주면 만족하고 쓸 수 있다고 본다. 단, 2kg이 넘으므로 여자에게는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추천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물리적인 질문들


계산해 보려고 머릿속에만 넣어두었던 질문들을 일단 풀어둔다.

계산은 나중에…

1. 지구에서 달까지 구리로 된 동축 케이블로 전선을 설치할 수 있을까?

2. 지구에서 달까지 동축 케이블로 전력을 전달하면 전력 손실은 몇 %나 될까?

3. 사람이 걸어갈 때, 팔을 휘두르는 것과 휘두르지 않는 것 사이의 에너지 효율 차이는 얼마나 될까?

4. 사람이 걸어갈 때, 무게중심은 수직으로 몇 cm나 이동할까?

남의 답안 엿보기에 관한 추억…

10년 전인가…

중학교 2학년때, 중간고사 기간이었던 것 같다.

학생마다 번호가 붙어있는데, 생일 순서였던가, 나는 19번이었다.

시험을 다 보고, 집에 가려고 하는데 담임이 나를 부른다. 왜…

교무실로 가서 왜 그러시냐고 물어봤더니, 나에게 컨닝의 의혹이 있다고 말씀하신다. 내가 뭘 어쨌길래…-_-

그래서 보니까, 수학 과목 답안지를 보여주신다. 19번인 내 답안지와, 20번인 어떤 친구의 답안지를 비교해 보라고 하셨다. 그래서 나도 봤다. 눈앞에는 믿을 수 없는 광경이 펼쳐져 있었다. 객관식 답안은 물론이고, 주관식 답안이 숫자까지 모두 똑같이 적혀 있었던 것이다. 이건 뭐 아니라고 해도 발뺌할 수 없는 상황. 누가 뭐래도 베껴쓴 것이 아니면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

하지만 나는 선생님을 끌고서 우리반 교실로 돌아왔다. 좌석 배치를 보시라고…

나는 19번이었고, 가장 뒷자리였다. 그리고 20번인 친구의 자리는 가장 앞줄…

가장 뒤에서 가장 앞을 볼 수 있다면, 난 안경을 쓰지도 않았을 거다. 왜쓰나…

그리고 옆자리나 앞자리 친구들 답안을 봐도 충분한데 굳이 저 앞을 봐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반대로, 20번인 친구가 내 답안을 봤다는건 정말 말도 안된다. 만약 그랬다면 그건 감독해던 선생님이 일을 안했다는 건데, 그런 상황이라면 나뿐만 아니라 모든 애들이 다른 친구의 답안을 전부 베껴썼겠지…

그래서 나는 의혹을 벗었다.

다행이었던 건, 중간고사 시험보기 1달쯤 전에 우리반에 학생이 하나가 전학을 와서 자리가 한칸씩 밀렸다는 점이다. 19번인 나와 20번인 그 친구는 그렇게 헤어졌었고, 우린 답을 똑같이 썼다.

틀린 부분까지 같았으니, 나랑 그 친구는 참 절친이었던 것 같다고 오해할 수도 있지만, 나랑 다른 친구랑 절친이었고, 그 친구도 그 다른 친구랑 절친이었을 뿐, 나랑 그 친구는 매우매우 절친은 아니었다. 그냥 친한 반 친구정도랄까.

그 친구, 지금 뭐하려나…

사족

고등학교때는 사실 더 황당한 일이 있었다. 수학시험을 항상 50점 밑으로 받는 친구가 있었는데, 나중에 채점을 하더니 자기가 채점한것보다 답안지 채점 결과가 한문제 더 맞은걸로 나왔다고 한 것이다. 그래서 확인을 했는데…

객관식도 아니고, 주관식을 찍어서 맞춘 것이었다. 대략 기억나는 그때의 답은 “53.123”인듯 싶다. 소숫점 포함해서 6개의 문자를 찍어서 맞춘 그 친구는 참 대단한 것 같다. 하지만 차라리 로또를 샀었어야… (그땐 로또가 없었던 것 같다.)

그때의 행복해 하던 그 친구의 표정은 아직도 잊혀지질 않는다.

사족2

고등학교때는 사실 전설도 전해진다. 고2때 들은 얘긴데, 고3 선배들 중에 전교 1등이 있는 반에서 모의고사를 보는데, 반 학생들 전원이 짜고서 컨닝을 했었던 것이다. 초치기 테크닉을 썼다고 들었다. 너무나 완벽해서 절대로 들키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던 그 선배들의 컨닝은 너무나 완벽했기에 걸렸다.

컨닝이 아니라면 40명 학생 전원의 시험지가 동시에 페이지를 넘어갈 수는 없었기 때문에…-_-;

감독하던 선생님이 일제히 시험지 넘어가는 소리를 듣고 의심하지 않기란 힘든 일이다.

창의력 문제

내가 자주 가는 askhow 사이트에서는 창의력 문제가 2주에 한번씩 올라온다.

이번에 올라온 문제중의 하나는 “스마트 옷”에 어떤 기능이 들어가면 좋을지 생각해 보고, 그 기능이 추가되었을 때 장점과 단점을 적는 것이었다.

아이들아…

…일단 “옷”을 만들어야 하지 않겠니…-_-;

장자연 리스트라…

뭔 명단인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연예계의 어두운 면과 관련이 있다고 한다.

여자 연예인들은 성상납을 해야만 스타가 될 수 있다는…

그럼 남자 연예인들은 어떻게 뜨는거지…

1000배

이 글은

http://xkcd.com/558/

에서 복사하여 왔다.


Creative Commons License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 2.5 License

.


This means you’re free to copy and share these comics (but not to sell them).

More details

.

불성실한 경우

구제금융 :200조원

보너스 : 2000억원

성실한 경우

구제금융 : 2000000억원

보너스 : 2000억원

뉴스 단체에게 – 문맥이나 정확한 비교 없이 큰 숫자를 쓰는걸 멈추시오. 백만과 십억의 차이는 “와인 한모금을 마신 나하고 당신의 딸과 함께한 30초”와 “한병의 독한 술과 당신 딸이랑 하룻밤 보내는 것” 사이의 차이이다.

중성미자가 가벼운게 문제

중성미자는 질량이 아주아주 작다. 전자의 수십만분의 1 정도가 되지 않을까 하는 추정을 하고 있고, 아직도 그 질량이 관찰되지 않고 있다.
물론 그 질량이 0은 아니라는 확실한 물증이 있기 때문에 질량을 관측하기 위해 과학자들이 실험을 하고 있다.

다른 입자는 질량이 매우 크다. 가령, 기본 입자인 쿼크의 한 종류인 t쿼크는 170GeV이다. 중성미자랑 비교하면, 대략
1000000000000000배 정도 무거운 것이다. 이것까진 그냥 관찰된 사실이 그렇다는 거니까, “아, 그래?”하고 넘어가면 된다.

그냥 넘어가면 그건 그냥 일반인이고, 과학자들은 대체 왜 이렇게 차이가 나는지 궁금해 하고 있다.

잘 알다시피, 질량은 중력과 상호작용하는 크기를 나타낸다. 전하량이 전자기력과 상호작용하는 크기를 나타내고, 색전하량이 강한 상호작용과
상호작용하는 크기를 나타내듯이. 그런데, 중력과 다른 세가지 힘은 결정적인 차이가 있다. 전하량은 양자화 되어 있다. 즉, 정해진 값이 아니면
존재하지 않는다. 이것은 강한 상호작용이나 약한 상호작용에 해당하는 전하량에도 마찬가지이다. 그런데 중력은 그렇지가 않다.


http://www.cpepweb.org/cpep_sm_large.html

여길 보면 입자들의 질량을 확인할 수 있다. 질량=에너지이다. 그리고 양자역학에 따르면 모든 물리량은 양자화 되어 있다. 즉, 정해진 값만
가질 수 있다. 그런데 질량은 그런것 같아 보이지 않는다.

전자기력과 상호작용하는 전하량은 어떤 입자든지 크기가 별로 차이가 없다. 0, 1, 1/3, 2/3. 입자마다 전하량이 조금씩 다르긴
하지만, 전자를 기준으로 해서 보면 별로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

강한 상호작용의 색전하량도 0 아니면 +1, -1으로 통일되어 있고, 약한 상호작용 역시 +1, 0, -1밖에 없다.

그런데 중력만 1000000000000000배라고 하는, 무지막지하게 큰 차이가 난다는 점이다. 어디에 기준을 두더라도 너무 질량이 큰
입자가 있든가, 너무 질량이 작은 입자가 생겨버린다.

입자물리학의 표준 모형에서 질량을 설명하는 방법은 힉스 입자와의 상호작용을 이용한다. 즉, 힉스 입자와의 상호작용의 크기가 질량을
결정한다는 것이다. 여기서 중성미자의 질량이 작은 이유만 설명하면 되는데, 많은 과학자들은 “시소 과정(See-saw mechanism)”이라는
아이디어를 사용해서 설명한다. (완전히 검증되지는 않았다.)

시소 과정이란, 표준 모형을 아주 약간 확장해서 오른손잡이 중성미자가 존재한다고 가정하는 것이다.

표준 모형에서는, 우주에 있는 중성미자는 전부 왼손잡이다. (그냥 그러려니 하자.) 그리고 오른손잡이 중성미자가 아주아주아주 무겁다고
가정하는 것이다. 그냥 다른 쿼크들보다 1000000000000000배 정도.

그리고, 가정을 하나 더 넣는다. 모든 입자가 왼손잡이 입자와 오른손잡이 입자가 있는데, 두 입자의 질량을 곱하면 다 같다고 하는 거다.
즉, 질량 자체는 다를 수 있어도 양손의 질량을 곱하면 같다고 하는, 그런 대칭성을 가정하자는 얘기다.

이제 수수께끼는 풀렸다. 한쪽이 워낙에 무겁다보니, 다른쪽이 워낙에 가벼워질수밖에 없는 것이다.

하지만 여전히 수수께끼인건…

이러한 가설들은, 모두 힉스 입자가 존재한다는 가정을 바탕으로 구성된 얘기들이라 힉스 입자가 발견되지 않는 한 실험적으로 완전히 증명되기는
어렵다는 점이다.

LHC나 FermiLab같은 대형 입자 가속기를 가진 연구소에서 실험을 통해 힉스 입자를 찾아낸다고 하니, 조만간 진실이 밝혀지기를 기대해
본다.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