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성미자 검출실험 RENO

지난 토요일에 교수님의 초청으로 RENO 실험실에 다녀왔다.

피자를 먹느라 자세히 보지는 못했지만 (어차피 자세한 설명은 물리학회에서 들었지만) 아무튼 꽤 큰 물통에 섬광검출기용 액체를 채워넣는 과정이 거의 마무리 되어 가는 중이라고 한다. 아마 다음달부터는 중성미자 검출을 시작하지 않을까 싶다. (내 추측임. 공식적인 일정은 모름.)

차에서 찍은 원거리 검출기쪽 실험동 사진. 물론, 보다시피 컨테이너다.-_-;

지옥의 입구는 아니고, 중성미자 검출기가 있는 동굴로 들어가는 입구이다. 300미터쯤 들어간다.

내 스마트폰은 셀카를 찍기가 참 곤란하다. 저 뒤에 있는게 액체 섬광 검출기에 들어가는 액체를 혼합하는 탱크다. 매우 복잡한 공정을 거쳐서 만들어지는 용액이다.

뒤에 있는게 뭔지 모르겠다. 덜 흔들려서 맘에 드는 사진. 왼쪽에 보이는 분은 나의 석사 지도교수님이시다. 심령사진 아님.

다 구경하고 교수님과의 토론을 마치고 집에 가는 길에 잠깐 찍었다. 내비게이션에 안 나오더라.

중성미자 검출 실험인 RENO실험을 간략히 설명하자면, 중성미자 섞임각 중 1-3 섞임에 해당하는 각도를 측정하는 실험이다. 입자물리학의 표준모형에서 예언된 값들 중에 아직 모르는 것이 힉스 입자이고 이것은 LHC에서 열심히 찾고 있다. 그리고 중성미자 섞임은 입자물리학의 표준모형에서는 예측되지 않는 현상이다. 그리고 그중 1-2섞임과 2-3섞임, 그리고 질량 사이의 차이값은 어느정도 밝혀져 있다. 아무튼 그중 모르는게 1-3섞임각인데, 이걸 알기 위해서는 2개의 검출기가 필요하다.

기본적으로는, 입자물리학 실험이므로 입자를 만들어야 하고 입자를 검출해야 하는데, 입자를 만드는 것은 원자력 발전소에서 한다. 원자력 발전에서 사용되는 핵 반응은 매우 잘 알려져 있고 거기에서 나오는 중성미자가 어떤 종류이며 어떤 에너지를 갖는지는 이론적으로 잘 예측할 수 있다. 또한, 원자력 발전소의 출력을 알고 몇번의 교정을 거치면 어떤 종류에서 몇개의 중성미자가 나오는지도 알아낼 수 있다. 즉, 입자의 출발은 잘 알려져 있다. 그럼, 이제 1-3섞임각을 측정하기 위해서는 얼마나 많이 사라지는지를 알아내야 하는데, 이걸 위해서 가까운 곳과 먼 곳에 하나씩 검출기를 둔다. 두 곳에서 검출되는 중성미자의 비율을 잘~~ 분석하면 1-3섞임각을 얻어낼 수 있다. 교수님께서 내년에 시간 있으면 나보고 그 분석을 조금 도와달라고 하셨다. (레이저-플라즈마 실험실에서 일하느라 잊고 살지만, 전공은 입자물리학이며 석사학위논문은 중성미자에 대해서 썼다. -_-;;)

올해 하반기부터는 주말마다 시간 있으면 오라고 하시는데…

나는 시간이 있어야 하는건가…-_-;;;

아무튼 그 결과가 기대되는 실험이다. 좋은 결과(논문 쓸만한 결과)가 많이 나오기를 기대한다. 나도 좀 쓰게.

공정한 사회

요새 정부에서 공정한 사회를 만들자고 외치고 있다. 좋은 일이다.



[각주:

1

]


공정함이란 무엇일까?

억울함이 없으면 공정한가? 원칙이 지켜지면 공정할까? 기회가 균등하면 공정할까?

그리고 공정함이 필요하긴 할까?

공정함과 공평함은 어떻게 다를까?

집안에 돈이 많아 고액 과외를 받은 학생이 집안이 가난하여 공부를 많이 하지 못한 학생보다 시험을 잘 보는 것은 공정한 것일까? 아니면 공정하지 않은 것일까?

어딘가의 노점상은 대통령이 와서 맛있게 먹고 갔다는데, 그래도 도시 미관을 위해 단속되어 철거되었다. 어쨌든 단속 과정은 법대로 한 것이다. 법과 원칙이 지켜지는 아름다운 세상은 공정한가? 조금 느낌이 이상하니까, 법이 틀렸다고 하자. 그렇다면, 노점상을 허용하는 쪽으로 법이 개정되어서 길거리가 노점상으로 뒤덮인다면 그것은 공정한가? 노점상으로 뒤덮이지는 않고, 적절히 몇개 정도 있는, 미관도 해치지 않고 나라의 자랑거리가 되었다고 하자. 이 경우에 노점상을 살리기 위해 법을 개정한 것은 공정할까?

웬만한 남자들은 다 가는 군대를, 치과 치료를 받고 몇번 연기했다가 정신차려보니 면제가 되어 있었던 사람이 있다. 이 과정은 위법하다고 오해받을 수도 있지만 병역법 위반은 아니므로 면제 판정을 받은 것은 합법적인 과정이다. 군대에 꼭 가고 싶다는데, 이 사람은 법을 어기고 군대를 보내는 것이 공정한가? 그냥 면제로 두는 것이 공정한가?

아니면, 이 사람을 위한 특별법을 만들어서 군대를 합법적으로 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공정한가? 일단, 군 면제 판정을 받았다는 것 자체가 정상적인 군 생활을 할 수 없다는 점을 염두에 두자.

무상급식에 관해 이야기 하는 것이 요즘 대세중의 하나인데, 돈이 많은 사람의 자식들까지 모두 전면 무상급식을 하는 것이 공정할까? 아니면 돈이 없는 사람들의 자식들만 무상급식을 하고 돈이 많은 사람들은 유상급식을 하는 것이 공정할까? 예산 문제는 공정함과 관련이 없으므로 생각하지 않는다. 선별적 무상 급식의 경우에 무상 급식을 먹는 아이들이 가난한 사람으로 찍혀버린다는 낙인 효과는 공정함과 관련이 있을 수 있지만, 무상급식의 직접적인 효과가 아니라 간접적인 효과이므로 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 어느 쪽이 공정한가?


http://fair.korea.kr/newsWeb/pages/special/fair/fairSection/fair.jsp


여기에 보면, 출발은 물론 경쟁 과정을 공평하게 함으로써 경쟁자들이 그 결과에 대해 공감하고 스스로 책임지게 하는 것을 말한다. 부패가 없고 균등한 기회가 보장되며 약자를 배려해 그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게 뒷받침하는 사회이다.



[각주:

2

]


경쟁 과정이 공평하면 경쟁자들은 그 결과에 공감할까? 자동차 경주를 생각해 보자. 출발선을 똑같이 두었다. 이것은 출발이 공평한 것이다. 똑같은 차를 이용하도록 했다. 이것은 경쟁 과정이 공평한 것이다. 그러나, 경쟁자 중에 돈이 많은 사람은 돈을 더 들여서 더 빠른 차를 사용하고 싶을 것이다. 그런 경쟁자는 그 결과에 절대 공감할 수 없다. 그럼, 돈이 많은 사람에게 자신이 구입한 차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자. 그럼 돈이 없는 사람은 역시 그 결과에 절대 공감할 수 없다. 누군 그런차 쓰기 싫어서 안쓰나? 돈이 없으니 못쓰는거지. 경쟁자들이 모두 공감할 수 있는 경쟁은 불가능하다.


http://fair.korea.kr/newsWeb/pages/special/fair/fairSection/fair5.jsp


공정사회 구현을 위해서 여러가지 얘기들을 하고 있는데.

“나부터 실천”을 외치지 말고, “너부터 실천”해라.

공정. 과연 그것은 먹는 것인가?

  1. 왜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렇게 외치고 있는 것이 좋은일인 것은 사실이다.

    [본문으로]
  2. 일단, 글 전체를 “그림”으로 처리하여 시각장애인을 배려하지 않은 것으로, 이 웹 페이지는 공정함과 거리가 멀어졌다. 문화체육관광부 사람들은 논리학을 모르는 바보들인가.

    [본문으로]

군대


http://news.sbs.co.kr/section_news/news_read.jsp?news_id=N1000938799

MC몽이 군대를 가든지 말든지 법대로 된다면 별 문제가 없겠지만.

이제 항소심에서 MC몽은 자신의 뜻을 관철하기 위하여 “저는 병역법 위반 혐의에 대해 유죄입니다”라고 강력하게 주장해야 한다. 그리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병역법 위반 혐의가 무죄로 선고된다면 여전히 군대를 갈 수 없다.(정확히 말해서, 그는 합법적으로 병역의 의무를 면제받은 것으로 인정된다는 뜻이다.)

즉, “군대 가고싶다”고 말하는 것의 진정성을 위해 스스로의 유죄를 강력하게 주장해야 한다. 그러고도 병역법 위반 혐의가 무죄라면, 국민감정은 그 재판부에게 욕을 할 것 같다. 만약 “군대 가고싶다”고 말하면서 재판정에서 변호를 하거나 무죄 취지의 발언을 한다면 아마 유죄 판결이 나서 군대를 가게 되더라도 욕은 욕대로 먹고 군대는 가게 되는 (그의 관점에서) 불상사가 일어날 수 있다.

물론 병역법 위반 혐의가 무죄일 수 있다.(아마 무죄일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군대에 가고 싶을 수도 있다.(아마 진심일 것이다.) 그러나 이미 늦었다. 군대에 가고 싶었다면 입영연기 신청을 하지 말았어야 했다. 다시말해서, “군대에 진심으로 가고 싶다”는 말을 증명할 기회는 앞으로 없다는 뜻이다.

실제로 군대를 가고 싶은지 어떤지, 치과치료를 받은 것이 건강 때문인지 병역 회피를 위한 것인지는 본인만이 알 것이다. 그 본인이, 병역 회피를 위해서 고의발치를 한 것이 사실인 경우에는, “군대에 가고 싶다”는 말을 증명할 수 있는 유일한 기회가 앞으로 다가올 항소심이다. 거기에서 모든 진술을 번복하고 고의발치를 한 것이 사실이라고 증언하면 된다. 만약, 고의발치를 한 것이 사실이 아닌 경우에는, “군대에 가고 싶다”는 말을 증명할 수 있는 기회는 없다. 또한, 판결에 의해 병역 면제 자체도 합법적이므로(과정은 좀 이상하더라도), 좀 더 정확히 말하자면 “군대에 갈 수 없다.”

차선책으로, 군대를 가고 싶다는 말을 증명하기 위해서, 병역 회피를 위해 고의발치를 한 것이 사실이라고 “위증”하고 일단 군대에 다녀온 후, 그것이 위증이었다고 나중에 밝힘으로써 “군대에 가고 싶다”는 말을 증명할 수는 있겠다. 이것이 과연 “차선”책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토끼와 거북이

토끼와 거북이 이야기에서 결국은 거북이가 이긴다.

물리학자의 질문 – 평균 속력은 누가 더 큰가? 순간 속력은? 평균 가속도는 누가 더 클까? 순간 가속도는?

적절한 가정과 추론을 바탕으로 답을 유도해 보자. – 해설은 미래의 언젠가…

표준편차가 주어졌을때

표준편자가 주어졌을 때, 이 표준편차를 갖도록 수열을 만들 수 있을까?

아주 쉽다.

표준편차가 2라고 하자. 간단히, 2개의 수만 생각해 보자. -2과 +2. 알다시피 평균은 0이다. 각각 -2, +2만큼의 편차를 갖고 있으며, 분산은 4이고 표준편차가 2가 된다.

그럼, 표준편차가 2가 되는 여러개의 수를 생성하려면?

n개의 수가 필요하다고 할 때, -2를 n/2개, +2를 n/2개 넣어보자. 그럼 각각 -2, +2만큼의 편차를 갖게 되고, 따라서 분산은 여전히 4, 표준편차는 2가 된다. n이 홀수라서 남는거 1개는 잘 모르겠다. 이것은 인류의 미해결 숙제로 남겨두겠다.

다 다른 수를 만들려면? 조금 어려운 문제가 되지만, 여전히 어려운 문제는 아니다. 그냥 임의의 수를 원하는 만큼를 생성한다. 아무 숫자나 상관없다. 그리고 그 수의 표준편차를 구한다. 주어진 표준편차가 되도록 하는 수 a를 찾아내서, 원래 생성한 임의의 수에 다 곱한다.

예를 들어, 앞의 -2와 +2를 보자. 표준편차는 2라고 했다. 우리가 목표로 하는 표준편차가 10이라고 해 보자. 그럼 이미 계산된 표준편차에 5를 곱하면 된다. 따라서, -2에도 5를 곱하고, +2에도 5를 곱하자. 그럼 -10, +10이 되어 표준편차가 10이 된다. 거짓말?

1과 5를 보자. 이것도 표준편차는 2이다. 5를 곱해보자. 5와 25가 된다. 평균은 15이고, 각 편차는 -10, +10이다. 편차의 제곱은 100, 100이고, 편차 제곱의 평균(분산)은 100이다. 따라서 표준편차는 10이다.

엑셀에서도 한번 검증해 볼 수 있다.

4 16

3 12

5 20

2 8

7 28

5 20

5 20

6 24

9 36

3 12

4 16

5 20

7 28

3 12

4 16

5 20

1.79 7.18 (표준편차)

왼쪽의 수보다 오른쪽의 수는 4배 크다. 표준편차도 4배 크다.

이 얘기의 수학적 증명은 생략한다. 표준편차의 정의에서 그대로 유도되기 때문에 너무 쉽다.

(표준편차가 통계에서는 자유도를 1개 줄여서 생각하지만, 논의에 별 문제는 없어서 그냥 넘어간다.)

갚을 수 있는가


http://mnews.mk.co.kr/mnews_062414.html

어떤 사람이 지인의 돈 24억을 끌어모아서 다 썼다.


http://www.jisiklog.com/qa/15838596.htm

연봉을 좀 높게 잡아서 실수령액 5천만원이라고 치고 그걸 전부 상환에 힘써도 48년이다. 다 갚으면 방년 73세.

저 사람도 일당 3억짜리 알바를 하면 될것 같은데…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09062307353000689&nvr=

구하기 쉽진 않겠지만, 경력을 살펴보면 의외로 적성에 맞을지도?

중용의 도

모든 경우에 중용을 지키는 것은 어려운 일이지만, 특히 어려운건

수도꼭지에서 뜨거운 물과 찬 물의 경계에서 적절한 온도를 맞추는 것이다.

나는

요즘들어… “나는 가수다” 때문인지, “나는 xxx다”라고 표현하는 글들이 많이 보인다.

정작 “나는 가수다”를 단 한번도 보지 못한 나로서는 왜들 그렇게 난리를 치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보면 알거라고 말할 필요는 없다. 볼 시간도 없고 볼 TV도 없고 볼 의지도 없으니.)

이제와서 생각해보니 힘들지 않은가. 나는 누구인가.

처음 만난 사람이 “누구세요?” 이렇게 물어보았을 때, 그 사람이 나를 정확히 알도록 하려면 도대체 뭐라고 설명하면 되는걸까. 가수?

이름을 말해줘도, 사실 내 이름은 내가 지은 것이 아니므로 나를 표현할 수 없다. 나는 누구인가.

직업? 내가 그런 직업을 가진 유일한 사람이 아닌데 직업이 어떻게 해서 나를 표현할 수 있을까?

특기, 취미, 적성, …

자기소개서에 적은 많은 문장들은 과연 나를 충실히 표현하는 것일까? 나에 대해서 가장 잘 안다는 사람이 썼는데도 왜 자기소개서는 내가 들어있지 않을까?

나는 누구인가.

이 질문을 처음 던진때부터 지금까지 쭉 생각해 왔는데 잘 모르겠다.

142857

기사 쓰기 참 쉽구나…


http://www.fnnews.com/view_news/2011/06/20/110620132627.html

142857에 1~6까지의 어떤 수를 곱해도 142857의 6개 숫자가 순서만 바뀐 채(정확히는, 순서는 그대로인데 시작하는 수가 달라진 채) 등장한다. 물론 7을 곱하면 999999이다.

이건 1/7 = 0.142857142857142857142857142857…로 이어지는 무한 순환소수이기 때문에 당연한 일이다.

1~6까지 곱한다는 건 결국 2/7, 3/7, 4/7, 5/7, 6/7을 계산하는 것이고.

17을 예로 들어보자.

0.0

5882352941176470

588235294117647 = 1/17

0.1176470

5882352941176470

588235294 = 2/17

0.176470

5882352941176470

5882352941 = 3/17

0.01470

5882352941176470

58823529412 = 4/17

0.2941176470

5882352941176470

588235 = 5/17

0.352941176470

5882352941176470

5882 = 6/17

0.41176470

5882352941176470

58823529 = 7/17

0.470

5882352941176470

5882352941176 = 8/17

0.52941176470

5882352941176470

58824 = 9/17

0.

5882352941176470

5882352941176471 = 10/17

0.6470

5882352941176470

588235294118 = 11/17

0.70

5882352941176470

58823529411765 = 12/17

0.76470

5882352941176470

58823529412 = 13/17

0.82352941176470

5882352941176470

59 = 14/17

0.882352941176470

5882352941176470

6 = 15/17

0.941176470

5882352941176470

5882353 = 16/17

0.99999999999999999999999999999999 = 17/17

588235294117647 x 1 = 588235294117647

588235294117647 x 2 = 1176470588235294

588235294117647 x 3 = 1764705882352941

588235294117647 x 4 = 2352941176470588

588235294117647 x 5 = 2941176470588235

588235294117647 x 6 = 3529411764705882

588235294117647 x 7 = 4117647058823529

588235294117647 x 8 = 4705882352941176

588235294117647 x 9 = 5294117647058823

588235294117647 x 10 = 5882352941176470

588235294117647 x 11 = 6470588235294117

588235294117647 x 12 = 7058823529411764

588235294117647 x 13 = 7647058823529411

588235294117647 x 14 = 8235294117647058

588235294117647 x 15 = 8823529411764705

588235294117647 x 16 = 9411764705882352

588235294117647 x 17 = 9999999999999999

142857에 대해서 성립했던 성질이 588235294117647에 대해서도 똑같이 성립하는 걸 알 수 있다. 588235294117647이 시작하는 위치만 달라지고 돌아가면서 등장한다.

따라서 “588235294117647의 비밀!?”이라는 제목으로 기사를 쓸 수도 있다.

임의의 소수 n에 대해서, 똑같은 성질이 성립한다.(증명은 생략)

따라서 이런 내용의 기사는 컴퓨터로 무한히 많이 쓸 수 있다. 이 세상 끝날때까지 써도 못쓴다. 정말 날로먹는 기사라 할 수 있겠다.

물론 임의의 소수 n에 대한 기사를 쓸 수도 있겠지만, 그럴 실력이 있는 기자가 많지는 않으리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럴 실력이 있는 기자라면 이런게 흥미로울 것 같지는 않다.

토론의 기술

쇼펜하우어가 쓴 책이다. 토론에서 중요한 것은 이기는 것이지 진실을 규명하는 것이 아니다.

실체적 진실에 상관 없이, 토론에서 이기는 자의 주장이 진실이 된다. 그렇다면 토론 그 자체를 위한 기술이 필요하다.

상대의 주장을 뭉개고 자신의 주장을 관철시키기 위해 필요한 38가지 실제적인 기술이 이 책에 설명되어 있다.

이 책은 진리에 상관 없이 자신의 주장을 관철시키려는 사람에게만 필요한 책이 아니다. 진실을 지키기 위한 사람에게도 필요하다.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