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ache2 업데이트에서 pydio 문제 발생시

apache2를 업데이트 했더니 pydio가 맛이 갔다.

아니, 그 전에 일단 apache2가 맛이 가서. mcrypt를 다시 설치해 주고, json을 설치해주고, 아차피 설정 파일에서 lockfile을 mutex를 쓰도록 고쳐주고, 그랬더니 잘 된다.


http://stackoverflow.com/questions/18239405/php-fatal-error-call-to-undefined-function-json-decode


http://askubuntu.com/questions/368515/upgraded-to-ubuntu-13-10-apache-not-able-to-start




위의 두 링크를 참고함.

높으신 분들의 삽질

카카오톡을 감청하겠다는 소식이 들려온다. 아무래도 윗분들 중에는 인터넷의 속성에 대해서 아는 사람이 아무도 없는 것 같다.

댓글에 실명제 적용을 했더니 우리나라 동영상 사이트들 다 죽고 유튜브로 가고


카카오톡 감청을 하게 되면, 이거 까딱하면 카카오톡이 망할수도 있는 상황이다. 이미 많이 성장해버린 카카오톡이기 때문에 완전히 망하지는 않겠지만, 사회관계망 서비스라는 것이 그렇듯 어느 순간 훅 갈 수도 있다.

이메일 감청을 하니 구글메일을 쓰고, 사실 그것도 여의치 않으면 그걸 다시 암호화해서 주고받을 수도 있다.

게임 중독을 막겠다고 만든 법 때문에 국내 게임 회사들은 다들 해외진출을 노리거나 망해가고 있다.

인터넷은 법으로 막을 수 있는 도구가 아니다. 예전에는 통신수단이 전화밖에 없으므로 전화를 도청하면 내용을 알 수 있었고, 통신사를 장악했을 때에는 문자메시지를 검열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인터넷으로는 불가능하다. 내용을 암호화 해서 전달할 수 있고, 발신자와 수신자를 익명으로 처리할 수도 있으며, 내용을 흩어서 뿌렸다가 받을 수도 있고, 국내법의 적용을 받지 않는 영역을 통해서 통신을 할 수도 있다. 이걸 막겠다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멍청하다는 뜻이다.

몇년 안에 우리나라 IT업체들은 거의 다 사라질 것이고, 해외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만이 살아남을 것 같다. 네이버 정도가 남아서 뭘 운영하겠지만. 나조차도 지난 10년간 네이버에서 의미있는 것을 검색해본적이 없다. 아예 시도하지도 않으며, 가끔 시험삼아서 검색을 해보더라도 아무런 정보를 얻을 수 없다.


우리나라에는 아무것도 남지 않을 것이다.

메이즈 런너

머리를 비우면 재밌게 볼 수 있는 영화다.

대놓고 2편 만들거라고 하는데, 나오면 재밌겠지만 이걸 갖고 2편을 만들 예산을 끌어올 수 있을지 모르겠다. 2편이 어떻게 나오든 이거보다 더 재밌을 것이 확실할 정도로 재미있다. 설정은 재밌는데 스토리가 못따라 간 것 같다. 다음편이 나온다면 괴물을 좀 더 다양하게 등장시켰으면 좋겠고. 클리셰로 도배되어 있긴 한데, 못봐줄만한건 아니긴 한데, 뭔가 오묘하게 부족하다. 그런 의미에서 2편 보고싶다.

미로의 설계, 표현, 구조 등은 아주 마음에 들었다.

리더십 강좌

내가 다니는 학교에서는 졸업하기 위해서 리더십 강좌를 반드시 들어야 한다. 그래서 오늘 처음으로 듣고 왔는데, 그다지 이득이 되는 내용은 아니었다. 연사는 시골 동네의 아주 작은 약국에서 시작해서 중견기업 사장 자리까지 오른 분이었고, 그만큼 역량도 되고 노력도 했으니까 그런 자리에 올랐겠지. 기부도 많이 하시는 분이고, 그분의 노력과 성공의 가치를 깎아 내리거나 비웃을만한 것은 아니다. 당연히 칭찬받아야 할 일이고, 부러운 일이다.


그러나 결국 요약하자면 다른 사람을 위해 살고, 열심히 노력하고, 긍정적으로 살다보면 성공한다는 이야기다. 그러다보면 언젠가 성공한다는 뜻인데.


나름 열심히 살았지만 결국 실패한 사람에게 뭐라고 이야기 해 줄 것인가. 결국 물어보지는 못했지만.

“더 노력했었어야지” 라고 말한다면, 너무 슬플 것 같다.

회상

회상 – 김성호

바람이 몹시 불던 날이었지 그녀는 조그만 손을 흔들고

어색한 미소를 지으면서 너의 눈을 보았지 으흠

하지만 붙잡을 수는 없었어 지금은 후회를 하고 있지만

멀어져가는 뒷모습 보면서 두려움도 느꼈지 으흠

나는 가슴 아팠어 때로는 눈물도 흘렸지

이제는 혼자라고 느낄때 보고싶은 마음 한이 없지만

찢어진 사진 한장 남지 않았네

그녀는 울면서 갔지만 내맘도 편하지는 않았어

그때는 너무나 어렸었기에 그녀의 소중함을 알지 못했네

그렇게 나쁘진 않았어 그녀와 함께 했던 시간들은

한두번 원망도 했었지만 좋은 사람이었어 으흠

하지만 꼭 그렇진 않아 너무 내맘을 아프게 했지

서로 말없이 걷기도 했지만 좋은 기억이었어 으흠

너무 아쉬웠었어 때로는 눈물도 흘렸지

이제는 혼자라고 느낄때 보고싶은 마음 한이 없지만

찢어진 사진 한장 남지 않았네

그녀는 울면서 갔지만 내맘도 편하지는 않았어

그때는 너무나 어렸었기에 그녀의 소중함을 알지 못했네

보통

보통 남자를 만나 보통 사랑을 하고

보통 같은 집에서 보통 같은 아이와

보통만큼만 아프고 보통만큼만 기쁘고

행복할 때도 불행할 때도 보통처럼만 나 살고 싶었는데

어쩌다가 하필 특별히 나쁜 나쁜 너를 만나서

남들처럼 보통만큼도 사랑 받지도 못하고

곁에 있을 때도 혼자 같아서 눈물 마르는 날 없게 하더니

떠난 뒤에도 왜 이렇게 괴롭혀

보통만도 못한 사람

뭐 어려운 거라고 보통 사랑하는 게

보통 여자들처럼 사랑 받고 사는 게

내리 주고 또 더 줘도 그만큼 더 멀어지는

특별한 만큼 특별한 값 하는 너 같은 사람 원한 적 없었는데

어쩌다가 하필 특별히 나쁜 나쁜 너를 만나서

남들처럼 보통만큼도 사랑 받지도 못하고

곁에 있을 때도 혼자 같아서 눈물 마르는 날 없게 하더니

떠난 뒤에도 왜 이렇게 괴롭혀

보통만도 못한 사람

이렇게 아픈 게 보통일 거라고

남들도 나처럼 똑같이 아플 거라고

나만 특별할 리 없다고 믿어보려 해도

이렇게 아픈 게 어떻게 보통일 수 있어

보통이면 정말

보통이면 정말 충분하다고 보통만 해달라고

남들처럼 보통만큼만 사랑해주면 된다고

그게 뭐가 그리 어려운 건지

맨날 내 가슴 다 찢어놓더니

떠난 뒤에도 왜 이렇게 괴롭혀

보통만도 못한 사람

파일 여러개 골라두면 한번에 열어주는 파일을 자동생성하는 프로그램

# -*- coding: utf-8 -*-

import wx

import os

import sys

import os.path

reload(sys)

sys.setdefaultencoding(‘cp949’)

def myfileopen(f):

myf=open(“my.bat”,”a”)

myf.write(” “+str(f))

myf.close()

class mainframe(wx.Frame):

def __init__(self, *args, **kwds):

kwds[“style”] = wx.DEFAULT_FRAME_STYLE

wx.Frame.__init__(self, *args, **kwds)

dig = wx.FileDialog(None, message=”Choose data files”, style = wx.FD_MULTIPLE)

if dig.ShowModal() == wx.ID_OK:

if os.path.isfile(“my.bat”):

myf=open(“my.bat”,”a”)

else:

myf=open(“my.bat”,”w”)

myf.write(“C:\\Notepad\\notepad.exe”)

myf.close()

for fn in dig.GetPaths():

myfileopen(fn)

class conv(wx.App):

def OnInit(self):

wx.InitAllImageHandlers()

main = mainframe(None, -1, “”)

self.SetTopWindow(main)

main.Show(True)

main.Show(False)

exit()

return 1

if __name__ == “__main__”:

conv = conv(0)

conv.MainLoop()

…이딴걸 어따 써먹지…

Meteor strike

Let’s assume that there is a mad scientist, who wants to destruct the Earth because of a reason that no one know. He has a plan called “Meteor Strike”. The plan is simply following.

First, he goes to Oort cloud at outer space of the Solar system. Second, he finds a meteor that is large enough to break the Earth. Last, he tracts it to the Earth.

Question : How much times will the plan be taken?

Considerations : His life time, technology, cost, and so on…

Begin again

음악영화다. 음악영화라는 본질에 충실했고, 그 이상 오버해서 뭘 더 나가지는 않았다. 깔끔하게 마무리짓는 전개가 맘에 들었다. 음악도 좋은 팝이 많이 들어가 있어서 괜찮다.

박중훈 안성기 주연의 라디오 스타가 생각난 사람은 나 뿐이었으려나…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