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암호화폐, 플랫폼의 미래

(*이 글에서 주장하는 부분들은 기억에 근거하고 있으며, 누군가 근거를 제시하라고 하면 검색해서 찾아볼 수는 있습니다. 이 글이 학술논문은 아닌고로, 혹시 주장의 근거가 필요하신 분은 댓글로 요청하시면 찾아다 드리겠습니다.) 최근 비트코인을 비롯한 수많은 종류의 암호화폐가 등장하고 있고, 많은 사람들이 여기에 대량의 돈을 퍼부으면서 투자(또는 투기)를 하고 […]

Read more

스나크 사냥 (8) 제 6절 변호사의 꿈

Fit the Sixth THE BARRISTER’S DREAM 변호사의 꿈. They sought it with thimbles, they sought it with care; They pursued it with forks and hope; They threatened its life with a railway-share; They charmed it with smiles and soap. 그들은 골무로도 찾고 주의깊게 찾아보고 포크와 […]

Read more

양자역학 공부하기

이번에는 양자역학을 공부하는 방법에 대해서 써 보도록 하겠다. 이 글은 양자역학에 관심이 많지만 아직 공부해볼 기회를 얻지 못한 고등학생, 물리학 전공자가 아닌 일반인, 물리학과 초심자를 위한 글이다. 당신이 이미 양자역학을 많이 공부한 상태라면 “후훗”하고 비웃어 주면서 이 글의 부족한 부분과 오류를 바로잡아주기를 바란다. 양자역학은 고전역학에서 […]

Read more

고전역학 공부하기

이번에는 고전역학을 어떻게 공부할 것인가에 대한 글을 써 본다. 고전역학은 양자역학에서 플랑크 상수가 0인 경우에 대한 근사 이론이다. 뉴턴의 역학은 여기에다가 상대성이론에서 빛의 속력이 무한대인 경우에 대한 근사이론이다. 즉, 흔히 “물리학과”에서 이야기하는 고전역학이란 플랑크 상수는 0이고 빛의 속력은 유한한 경우에 대한 역학 이론이다. 이런 포함관계가 […]

Read more

소셜 그래프 게임의 분석

소셜 그래프 게임은 최근에 새로 생긴 도박의 한 형태이다. 게임 방식은 아주 간단한데, 판돈을 걸면 게임이 시작된다. 그래프에 숫자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올라가는데, 그 숫자만큼의 배율에 판돈을 곱해서 보상을 받는다. 단, 플레이어가 게임을 먼저 “종료”해서 적당한 배율을 얻어내야 한다. 만약 숫자를 올리고 있는 딜러가 먼저 “종료”한다면 판돈은 딜러가 가져가고 플레이어는 보상을 받지 못한다. 게임을 언제 종료할 것인가는 전적으로 플레이어와 딜러의 선택이다. 또한, 딜러와 플레이어는 서로 상대방이 언제 종료할 것인지 알지 못하는 상태에서 게임을 하게 된다. 이 게임은 위와 같은 인터페이스를 갖고 있는데 […]

Read more

함수를 함수로 미분하기: 변분

물리학 문제를 풀다보면 흔히 변분 문제를 풀어야 하고, 변분 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라그랑지안이라는 함수에 관한 함수를 함수로 미분해야 하는 문제가 발생한다. 이것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일단은 흔한 미분법에서부터 시작을 해야 한다. 이 경우 는 변수가 1개인 함수이고, 그 값도 스칼라로 주어져 있게 된다. 여기서 을 로 정의해 보자. 그리고 이라고 해 보자. 그럼 이제 다음과 같은 미분이 가능해 진다. 여기서 라고 했으므로 가 성립한다. 즉, 다시 쓰면 다음과 같은 […]

Read more

Melotopia 1-7

서쪽으로 무작정 공주의 흔적을 추적하기 시작한 구출대는 빠르게 달리고는 있었지만 맞게 가고 있는지 확신할 수 없었다. 서쪽 문에서 사고를 치고 달아난 마차가 공주를 태운 마차인지 확실하게 확인된 것도 아니었고, 설령 서쪽 문으로 달아났다고 하더라도 그 이후 다른 방향으로 향했을지도 모르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루카에게는 마음 속으로 […]

Read more

스나크 사냥(6) – 제 4절 “사냥”

THE HUNTING. 이제 4절, “사냥”이다. The Bellman looked uffish, and wrinkled his brow. “If only you’d spoken before! It’s excessively awkward to mention it now, With the Snark, so to speak, at the door! 여기서는 uffish라는 신조어가 등장한다. 이 말은 루이스 캐롤이 만든 단어로, 그 […]

Read more

Avalanche photodiode 스펙 보기 (5)

슬슬 이 글의 마지막이 다가온다. 끝으로 갈 수록 대충 하는 것 같다는 느낌이 들고 있지만, 그것은 사실 느낌적인 느낌일 뿐이다. 최대한 간결하고 직감(!)적인 이해를 위해 설명을 자제하고 있을 뿐이다.(라고 믿어.) Rise time 빛이 들어왔을 때, 최대치를 찍는데 걸리는 시간이다. 물론 짧을수록 좋은 APD라고 볼 수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