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을 질러야…

2006년에 처음으로 노트북을 샀었다. 후지쯔의 ST5032라는 아주 스타일리스틱한 제품이었다. 덕분에 아이패드에 전혀 관심이 없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이건 팔았다.

2009년에 LG의 R410을 샀었다. 성능이라는 한마리 토끼를 잡았었다. 가격과 디자인은 뭐 그냥 그랬다.

2010년에 LG의 R510을 샀었다. 성능은 좋은데 매우 크다. 이건 어머니가 쓰시는 중이다.

2010년에 LG의 T290을 샀다. 성능과 배터리 시간이 좋았다. 디자인은 꽝이다. 아버지께서 쓰시기 위해 샀었는데, 나의 R410과 바꾸었다.

아무래도 T290을 팔고 노트북을 새로 사야 할 때가 된 것 같다. 이제는 성능이 딸린다. 노트북을 질러야 하는 이유는 몇가지 있는데, 1. 3년주기로 내 노트북을 샀었고 2. 내 생일이고 3. 보너스도 받았고. 4. 그분이 나를 부른다. 지름신.

후보…

맥북 에어 – 다 좋은데 내가 싫어하는 맥OS를 탑재하고 있다. 리눅스를 설치하면 성능이 떨어지는 문제가 있다.

LG – 요즘들어 LG에 대해 좋은 소리를 못 들어서 고민중이다. 보면 알겠지만 LG빠가 아니냐고 할 정도로 LG노트북만 3번을 샀었다. 사실 그 전에 LG의 LM60도 샀었다.

삼성 – 삼성은 별로 안좋아한다. 어머니가 쓰시던 Q10이후로 결코 사고싶지 않다. 삼성 노트북을 싫어하는 이유는 키보드 때문인데, 키보드가 너무 湛?느낌이다. LG노트북은 키보드가 아주 맘에 든다. 그래서 LG만 샀었던 것 같다.

HP/컴팩 – 안산다.

델 – 안산다. 싫어함.

소니 – 디자인은 예쁜데 너무 비싸다. 그리고 삼성보다 더 한 자체제작이라 리눅스 쓰기가 괴로운 면이 있다.

레노보, 에이서, 아수스, MSI, 삼보TG – 음…

지금 지르지 않고 있는 이유는 딱히 맘에 드는 제품이 없어서…

6 Comments

  1. snowall

    2012년 2월 1일 at 9:56 오전

    ㅋㅋ감사합니다~~

  2. Aptunus

    2012년 2월 1일 at 8:49 오전

    생일이시군요. 축하드립니다. ㅎㅎ

  3. snowall

    2012년 2월 1일 at 6:50 오전

    일단 키보드 터치가 제일 중요해요. 키보드가 맘에 안들면 안삽니다. 이건 한성컴퓨터의 노트북은 만져본일이 없으므로 매장에 가서 두드려봐야 알겠죠.

    같은 가격대비 성능은 좋아보이는데, 일단은 좀 무거워보이네요. 이것도 가서 들어봐야 체감이 되겠지만요.

  4. 2012년 2월 1일 at 4:42 오전

    이 바닥에서 가격대성능비의 제왕으로 몇 년째 군림하고 있는 한성컴퓨터 제품에도 한번 관심을 가져 보십시오.

    공식 웹사이트에서 카탈로그를 좀 둘러 보시면 타사의 같은 가격대 제품에 비해 두세 단계는 높은 성능, 혹은 같은 성능 제품에 비해 두세 단계는 낮은 가격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제가 한성 제품만 넷을 샀는데, 성능에 불만족한 경우는 한 번도 없었습니다. 그 가운데 둘은 우분투를 설치해서 아주 잘 썼습니다.

    아 근데 이렇게 쓰니까 꼭 한성 알바 같다…

  5. snowall

    2012년 1월 31일 at 2:19 오후

    그렇죠…

    딱히 맘에 드는게 없어서 지를 수가 없어요…ㅜㅜ

  6. 마조

    2012년 1월 31일 at 8:54 오전

    화면이 작고 타자치기 불편하다고 노트북을 사용하지 않다가 최근에 추우니까 이불 속에서 컴퓨터를 하는데 노트북이 아주 그만이네요. 아이폰보다 화면도 커서 인터넷 기사 읽기도 편하고 손목도 안아프고.

    디카도 그렇고 노트북도 그렇고 옛날 눈부시던 황금기를 지나 이제는 발전 속도가 슬슬 느려지는 느낌이라 둘 다 바꿀 때가 되었는데 저도 딱히 마음에 드는 제품이 없어요.

Leave a Reply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