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인트 제도

예전에


http://snowall.tistory.com/2199

이런 글을 쓴 적이 있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aid=0002377279&mid=shm&oid=020&sid1=101&nh=20121025065241

동아일보에서 위와 같은 기사를 냈다.

결론부터 말하면,

1. 포인트를 많이 주는 것 보다 처음부터 깎아주는 것이 소비자에게 이득이다. 즉, 10000원에 팔고 100포인트 주는 것 보다 9900원에 파는 것이 소비자에게 더 이득이라는 뜻이다. 물론 전자는 판매자에게 이득이다.

2. 포인트는 어차피 쌓게 되는 법이다. 포인트를 쌓아놓지 말고 쓸 수 있으면 무조건 쓰는 것이 이득이다. 예를 들어, 만원짜리를 천 포인트를 써서 9천원에 샀다고 하자. 이렇게 다섯번을 하면 오만원짜리를 사만오천원에 사니까 오천원 이득이다. 그런데, 오만원어치를 한번에 사만오천원에 산다고 하자. 어떤 차이가 있을까? 내가 필요할 때 마다 만원짜리를 천원 할인받아서 산다면 나는 천원을 절약하므로 계속 천원은 내 손안에 있다. 만약, 오천포인트가 있어서 만원짜리를 처음 사는 시점에 오만원어치를 산다면 다섯번에 나눠 사는 것 보다 이득이다. 왜냐하면 오천원이 처음부터 남게 되고, 이에 대한 이자가 붙기 때문이다. 계속 천포인트씩 쌓여서 다섯번에 나눠 산다면 그보다는 손해다. 하지만 오만원어치를 나중에 한번에 사면 더 손해다.

Leave a Reply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