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인식


http://news.hankooki.com/lpage/politics/201210/h2012102602363321000.htm

사교육이 심각한 문제인건 맞는데, 대책을 완전히 거꾸로 잡았다. 설마 박근혜 후보가 공식적인 공약으로 내놓지는 않겠지.

우리나라 교육 문제는 다른 많은 문제와 얽혀 있어서 어려운 문제다. “왜 사교육을 받아야 하는가?” 그 원인을 추적하면, 대학을 잘 가야 하기 때문이다.

대학을 잘 가야 하는 이유는? 대기업에 취직을 해야 하니까.

대기업에 취직을 해야 하는 이유는? 대기업이 아니면 먹고살기 힘드니까.

대기업이 아니면 먹고살기 힘든 이유는? 경제위기로 중소기업이랑 벤처기업은 언제 망할지 모르니까.

이런식으로 끝없이 파낼 수 있다.

본질을 살펴보자면, 애초에 대학은 대기업 취업을 위한 곳이 아니고, 중등교육이 대학을 가기 위해 필요한 것도 아니다.

과도한 사교육 시장은 자식을 성공시켜야 한다는 생각, 대학에 가야만 성공한다는 생각, 공교육만으로는 대학에 못간다는 생각이 어우러져 만들어낸 작품이다. “자식이 성공해야 한다”는 생각 그 자체가 틀렸다. 성공이란, 목표를 세우고 그 목표를 이루는 것이다. 명문대에 가야 성공이고 대기업에 취직해야 성공이라면, 명문대에 간 다음엔 절대 성공할 수 없고, 대기업에 취직한 다음에는 두번 다시 성공할 수 없다. 아주 많은 수험생들은 대학에 가면 뭔가 바뀔거라고 생각하고, 아주 많은 취업준비생들이 취직하면 뭔가 바뀔거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실제로는 더 힘든 날들이 기다리고 있다. 고등학교때 공부를 아무리 잘했어도 대학교 내용은 그보다 어렵고, 대학교 때 공부를 아무리 잘했어도 회사에서 시키는 일은 그게 아니다.

현재 상황에서는 교육 제도에 어떤 정책과 방향을 설정해도 무조건 그에 맞춰서 사교육 시장이 형성된다. 오히려 신성장동력이 생겼다고 좋아할지도 모르겠다. 과외를 공교육 안으로 가져오겠다는 것은 학부모에 요구해서 반응한다는 수동적인 정책이지 미래를 고민한 정책이 아니다. 학부모들이 퍽이나 좋아들 하시겠다. 어차피 과외 시킬 사람들은 과외 선생 구해서 다 시킨다.

성공해야 행복한게 아니라 행복해야 성공한 것이다. 행복은 성공의 근거이다. 행복은 결코 성공의 결과가 될 수 없다.

이 정책은 부작용이 문제가 아니라, 방향을 잘못 잡은 것이 문제이다. 대학에 꼭 가야 한다는 강박관념만 없앨 수 있다면 사교육 시장은 저절로 정상화된다. 즉, 전 지구적인 경제위기 속에서, “대학을 가봐야 소용 없다”는 사실이 밝혀져 있는데, 학부모들 마음 속에는 “대학이라도 가야하지 않겠나”하는 고정관념이 박혀있는 것이 문제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내가 “대학 가지 마라”라고 했다고 오해하면 안되는데, 중요한건 대학을 가고 안가고가 아니라 왜 대학에 가는가이다. 너는, 나는, 도대체 왜 대학에 가는 것일까. 이 질문에 답이 없으니까 다들 “일단 가고 보자”는 자세인데, 대학에 가야 하는 이유가 없다면 안가는 것이 좋다. 대학에 가야 하는 이유가 생긴 다음에 가더라도 늦지 않는다.

우리 시대가 무서운 이유는, 아이들이 꿈을 잃어버린 것은 어른들의 책임이지만, 그 결과는 온전히 아이들이 감수해야 하기 때문이다. 본인이 행복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이외에는 어떤 것도 인생의 행복을 보장하지 않는다.

8 thoughts on “현실인식

Add yours

  1. 여러분 자살 및 성폭력 등 강력 범죄 예방 홍보 하러 왔습니다. 먼저 오늘도 매우 기쁜 시간 되십시오. 만약 자살 할려고 계획 중인 분이 이 사이트 http://www.jhdh.org. 를 보시면 지옥의 처참한 실체가 겁이 나서 바보 아닌 이상 절대 자살 못합니다.(지구 어디에도 없는 소름 끼치는 엽기 사이트) 자살자는 예외 없이 지옥 가기 때문이죠.

    저의 주변에서 여러 명이 어려움으로 자살한 사례가 있었고 그들의 가정이 표현하기 힘들 정도의 어려움 격 는 것을 보고 어떻게 자살을 막을 수 있을까 고민하다 인터넷 검색으로 사이트를 하나 찾았는데 http://www.jhdh.org 종교 기관에서 만들었지만 자살 및 성 폭력범 예방 교육용으로 최적인 것 같아 염치 불구 하고 여기 저기 들어가서 자살 방지 홍보 글을 올리고 있으니 모든 종교를 초월 해서 이해를 부탁 드립니다. 그리고 여러분이 보시고 주변에 정신적으로 괴로워 하시는 분 있으시면 이 사이트를 강력히 추천 부탁 드립니다. 특히 지옥 의 실체를 소름 끼치도록 증언해 놓았더군요 지옥은 불교 천주교 이슬람 기독교 통일교 등 모든 종교 에서 인정 하고 있기에 자살 및 성폭력 범 강력 범죄 예방에 매우 효과가 있습니다. 연간 국내 자살 시도자가 10만 8천명이랍니다. 다같이 자살과 범죄 없는 밝은 사회 건설에 협조를 부탁 드립니다. 유익한 정보 잘 보고 갑니다. 여러분 뜻하신 일 소원 성취 바랍니다. 여러분의 깊은 이해를 부탁 드리오며 모두모두 행복 하세요.

  2. 부모와 자식의 인지적 동일시도 문제죠. 자식이 잘나가는 것과 본인이 잘나가는 것을 완전히 구분해야 하는데, 부모가 “부모”로써의 역할에만 충실하다보니 본인이 잘나가는 것과 자식이 잘나가는 것이 완전히 동치가 되어 버렸네요.

  3. 학부모들이 잡혀있는 고정관념은 쉽게 없어지지 않죠…

    // 사교육 시장은 아마 그 심리를 잘 이용할 겁니다. 어떤 책에서 읽었는데 어머니들끼리 모여있을 때 아들이나 딸이 타 자녀분보다 떨어져있으면 (예를 들어서 우리 아들은 전교 x등이니, 학생회장이니,…) 상당히 열등감을 느낀다고 들었습니다.

  4. 5년만 버티면! 이렇게 생각하고 있는 것이겠죠. 물론 다른 대통령 후보들도 뭔가 좋아보이는 교육 정책을 내놓고 있지는 못한 것 같아 보입니다.

  5. 중고등학생들의 자살문제에 대한 해결책이라는게 창문 열리는 넓이를 제한하거에서 보듯이 그냥 눈에 보이는 것만 덮어보려고 하는건 여전하군요….ㅋㅋ

  6. 공감.

    최근에 저는 ‘나는 커서 무엇이 되어야겠다’ 보다는 ‘나는 커서 어떻게 살아야겠다’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어요. 무엇이 되겠다를 이룬다 해도 본인 적성에 맞지 않는 경우도 많고 그래서 행복하지 않은 사람이 참 많더라고요. 그리고 목표한 무엇이 되지 못한 상실감이나 자괴감은 사람을 좀먹기도 하고요. 뭔가 되기 위해 살아가는 것보다는 어떻게 살아가고 싶기 때문에 뭐가 되려 한다는 것 쪽이 더 즐거운 인생일 것 같아요. 인생에 정답은 없겠지만 그냥 그런 생각이 드네요. ㅎㅎ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