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정의 ‘만무방’, 그리고 강경애의 ‘지하촌’ 감상






*고등학교 숙제로 제출했었던 내용이다.








만무방과 지하촌


.


모두 식민지 시대를 배경으로 쓰여진 소설이다


.


김유정과 강경애는 비슷한 시대를 살아간 사람들이다


.


당시의 시대는 일제가 탄압을 차츰 강화시켜가고 그에 따라 우리나라의 독립운동도 계속해서 거세어 가던 시대였다


.


이런 시대상황에서 발표된 두 작품은 시대를 너무나도 잘 반영하고 있다


.


두 작품 모두 한 가정에서 일어난 일들을 이야기하고 있으며


,


불쌍한 농민들을 소재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 같다


.


만무방에서는 응칠


,


응오 형제와 함께 불쌍한 소작농들이 등장하고 지하촌에서는 칠성이와 칠운이


,


그들의 어머니


,


큰년이 등이 등장하는데


,


모두 식민시대의 삶을 살아가던 농민들이다


.


두 작품에서 농민은 현실을 극복하려는 의지가 없다


.


단지 암울한 현실과 타협하고 불행한 삶을 자신의 운명으로 받아들인 것이다


.


이렇듯


,


두 작품은 비슷해 보이기도 한다


.


그러나 여러 가지 면에서 차이가 있다


.


만무방은 현실을 반어적인 표현으로 마치 즐거운 일인양 표현하고 있고


,


지하촌에서는 현실을 있는 그대로 표현하고 있다


.


만무방에서는 주인공 응칠이를 중심으로 농촌 사회의 제도의 불합리성과 모순


,


폭력성을 세밀하게 그려 보여 줌으로써 현실의 절박한 상황을 그리고 있는 작품이다


.





,


만무방에서는 응오가 자신이 애써 가꾼 벼를 자기가 오히려 도적질해야 하는 눈물겨운 상황에 놓인다


.


모범적인 농군을 반사회적 인물로 몰고 간 것은 그들이 살고 있는 시대적 상황 ‹š문이다


.


일년 농사를 짓고도 남는 것은 등줄기에 흐르는 식은땀 뿐이라는 현실은 당시의 소작농들의 상황을 잘 파악하고 있다


.


반면에


,


지하촌에서는 주인공인 칠성이의 행동을 통해서 당시 사람들의 삶과 애환을 사실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


그리고 칠성이가 병신 거지


,


큰년이가 장님이라는 설정은 특수한 상황으로 보여지지만


,


사실 그 시대에는 그리 특별하지는 않았던


,


흔히 볼 수 있는 장애인들이다


.


그리고 부잣집으로 팔려가는 큰년이와 칠성이의 아쉬운 사랑은 시대적 상황이 돈에 의해서 좌우돼는 현실이라는 것을 이야기 해준다


.


마지막 부분의 불운이 연달아서 일어나는 결말은


,


가난한 사람은 좌절할 수밖에 없는 현실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


.


일제 시대에는 서민들의 삶이란 불행하기 그지 없었다


.


만무방의 응칠이와 응오의 이야기가 실재로 있었던 일일수도 있고


,


지하촌의 칠성이 같은 청년이 불쌍하게 살아갔을 수도 있다


.


이런 일이 실제로 있었거나


,


또는 없었거나


,


우리는 이 소설을 읽으면서 현실적으로 이런 일이 가능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고


,


당시 사람들의 삶을 마치 현실인 것처럼 느낄 수 있다


.


리얼리즘의 극치다


.


우리는 이런 소설을 읽고서 일제의 탄압과 시대의 변화를 느낄 수 있으며


,


우리가 살아가는 지금 이 세상은 정말로 좋은 세상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