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 효율화

수서발 KTX의 독립법인 설립은 경쟁을 통해서 경영을 효율화 시키고 빚을 줄여서 혈세 낭비를 막는다는 의도인데.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01&aid=0006669811

민영화가 문제가 아니라 그게 공기업으로 남아있는다 하더라도 믿을 수 없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310142246295&code=920100

경영효율화를 통해 절약한 돈이 과연 고객에게 돌아올 것인가.


http://economy.hankooki.com/lpage/opinion/201312/e2013121719471348010.htm

경영효율화를 통해서 과연 공기업의 빚을 줄일 수 있을 것인가.


지금 이 마당에는 정부가 콩으로 메주를 쑨다고 해도 믿지 않을텐데.

이상하다. 어쩌려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