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무


스릴러+멜로+액션 거기에 또 뭐더라..장르를 정하기 힘든 영화였다. 내용을 요약하자면 “엔드 오브 에반게리온”이라고 하면 적절할 듯. 왜그런가는 보면 안다. 강추하고 싶지는 않고, 취향에 따라 호불호가 강하게 갈릴 것 같은 영화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