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보통 남자를 만나 보통 사랑을 하고

보통 같은 집에서 보통 같은 아이와

보통만큼만 아프고 보통만큼만 기쁘고

행복할 때도 불행할 때도 보통처럼만 나 살고 싶었는데

어쩌다가 하필 특별히 나쁜 나쁜 너를 만나서

남들처럼 보통만큼도 사랑 받지도 못하고

곁에 있을 때도 혼자 같아서 눈물 마르는 날 없게 하더니

떠난 뒤에도 왜 이렇게 괴롭혀

보통만도 못한 사람

뭐 어려운 거라고 보통 사랑하는 게

보통 여자들처럼 사랑 받고 사는 게

내리 주고 또 더 줘도 그만큼 더 멀어지는

특별한 만큼 특별한 값 하는 너 같은 사람 원한 적 없었는데

어쩌다가 하필 특별히 나쁜 나쁜 너를 만나서

남들처럼 보통만큼도 사랑 받지도 못하고

곁에 있을 때도 혼자 같아서 눈물 마르는 날 없게 하더니

떠난 뒤에도 왜 이렇게 괴롭혀

보통만도 못한 사람

이렇게 아픈 게 보통일 거라고

남들도 나처럼 똑같이 아플 거라고

나만 특별할 리 없다고 믿어보려 해도

이렇게 아픈 게 어떻게 보통일 수 있어

보통이면 정말

보통이면 정말 충분하다고 보통만 해달라고

남들처럼 보통만큼만 사랑해주면 된다고

그게 뭐가 그리 어려운 건지

맨날 내 가슴 다 찢어놓더니

떠난 뒤에도 왜 이렇게 괴롭혀

보통만도 못한 사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