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짝

반, 짝

사방천지가 깜깜한데

저 앞에 반짝이는 빛이 있어 가보았더니

별도 아니고 터널의 끝도 아니었다.

무엇이었을까.

사방천지가 밝은데

눈앞을 가로지르는 선이 있어 가보았더니

담벼락도 아니고 바다의 끝도 아니었다.

무엇이었을까.

그 끝에 있던 것은

아마도 나의 반

아마도 나의 짝

사방천지가 깜깜한데

저 앞에 반짝이는 빛이 있어 가보았더니

별도 아니고 터널의 끝도 아니었다.

2017. 1. 14. 남기환.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