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란

너무 급진적인 생각인지도 모르지만 단상을 하나 적어둔다.

사람은 다른 사람에게 자신의 사상을 강요할 권리는 일반적으로 없지만, 자신의 사상을 강요할 자유는 있다. 물론, 그렇게 강요받는 당사자 역시 자신의 사상을 바꾸지 않을 자유가 있고, 관철시킬 자유가 있으며, 자신에게 사상을 강요하는 자에게 거꾸로 본인의 사상을 강요할 자유 역시 갖고 있다. 인간은 평등하니까.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자기가 갖고 있는 자유는 생각하면서 남들이 갖고 있는 자유는 생각하지 못하는 것 같다.
이 상태를 생각하고나면 떠오르는게, 사람들이 만나서 서로 자기의 사상을 강요하면 서로 괴로우니까 자기 생각을 적당히 숨기고, 적당히 다듬어서, 서로 괴롭지 않은 상태를 유지하기 위한 사회적 규칙이 생각난다. 도덕, 예절, 윤리, 그런 것들이다.
이것들을 자신의 마음, 생각, 욕망, 사상에 솔직하지 않은 것이라 생각한다면, 그렇게 생각하는 것 또한 그 개인의 자유이다. 그리고 다시한번 말하지만, 그 생각을 그렇다고 다른 사람들에게 말하고 다니는 것도 전달하는 것도 강요하는 것도 그 개인의 자유이다. 하지만, 그러니까 다시 한번 말하지만, 보다못한 다른 사람이 그에게 닥치라고 말할 수 있다는 것 역시 자유에 포함된다는 걸 알고는 있었으면 좋겠다. 그런게 기분나쁘더라도 화내지 말라는 것은 아닌데, 최소한 자신의 자유와 모든 사람이 평등하다는 것을 알기라도 했으면 좋겠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