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

오늘은 하루종일 잤다.

아침에 일어나서 은하철도999를 시청하고, 점심먹고 잤다. 다시 저녁을 먹고 책을 잠깐 읽다가 잤다.

깨보니 TV에서 개콘을 하길래 시청하고 지금 자려고 준비하는 중이다.

개콘을 보는 내내 생각했다. 앞으로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

하고싶은 것을 지금 못하고 4년을 미루었다가 해야 한다. 그나마도 간신히 할 수 있는 목표다.

포기하는건 아까운데, 지금부터 4년간 나를 방해할 숱한 장애물들이 너무나 뻔하게 많이 보인다.

사적인 영역에서부터 공적인 영역에까지, 내가 꿈을 이루기 위해 넘어야 할 산이 끝도 없이 쌓여 있다.

포기할 생각은 없으나, 두려운 것도 사실이다.

말 그대로, 산너머 산을 넘었더니 절벽인, 대략 그런 상황이다.

지금까지, 단 한걸음을 내딛지 못해서 도전하지 못했던 일이 너무나 많다.

세상을 너무 편하게 살았던 것 같다.

지금의 나를 미루어 10년 후를 짐작하자면 나의 미래는 밝다.

심지어 내가 나의 꿈을 이루지 못한다 하더라도 나의 감정적인 행복은 보장될 정도이다.

인생의 가치를 자신의 장래희망을 이루는 것에만 둘 수 있다면 정말 좋겠지만, 나의 상황이 그것을 허락하지 않을 수 있다. 그런 상황이 되지 않도록 나 자신을 이끌어 나가야 한다.

이러한 나의 욕심과는 반대로, 나 스스로는 내가 얼마나 게으른 녀석인지 잘 알고 있다.

지금까지는 모든 일이 거의 계획대로 순조롭게 이루어져 왔다. 앞으로의 5년을 어떻게 만들어 나갈 것인지, 앞으로의 10년을 어떻게 만들어 나갈 것인지가 그 이후의 평생을 좌우할 것이다.

내가 믿어야 하는 단 한가지 진실은, 나는 아직 비교적 젊다는 것이고, 평생을 젊게 살 자신감을 지금 이 순간에는 갖고 있다는 점이다.

대학원에 있을 때, 이 길을 포기할 것인가를 하루에 수십번씩 고민했다. 2년간 수천번 고민했을 것이다. 그때마다 나의 대답은 포기하지 않는 것이었고, 지금도 하루에 여러번 고민하긴 한다. 그때마다 역시 포기하지 않는 답을 선택한다.

이 세상은, 만만히 볼 수도 없고, 우습게 볼 수도 없고, 쉽게 살 수도 없다. 그러나 만만하게 여기지 않으면, 우습게 보지 않으면, 쉽게 살지 않으면 단 하루도 제대로 버티기 힘든 세상이다. 이건 자만심이나 오만함에 관한 이야기가 아니다. 단 하루를 살더라도 그 시간을 낭비한 시간이 아니라고 생각하기 위해서는 내게는 그런 마음이 필요하다. “오늘도 힘들었어” 보다는 “오늘도 할만했어”라고 생각하지 않으면 내일을 견딜 자신이 없다.

내일 죽을것처럼 오늘을 살아가라는 말이 있다. 그거 진짜 힘든 일이다.

25세의 젊은 과학도가 과학을 공부하지 못하는 현실이 싫은 것 같다.

뭐, 4년이나 공부를 쉰 다음에 공부가 허락된다고 하니, 기다리는 수밖에 없겠지.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