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벌한 택시

광주의 교통편을 모르니 택시를 탈 수밖에 없다. 이번달 교통비는 한 20만원 정도 깨질 듯 싶다 -_-;

새벽 3시에 광주에 도착해서 아무튼 택시를 탔는데…

이 택시 기사, 좀 험악하게 생겼다. 그닥 타고 싶지 않았지만, 이미 낚여버렸으니 어쩔 수 없었다. 그 기사를 “형님~ 형님~”하는 아저씨가 옆에 붙어 있었다. 난 그 사람이 같이 탈까봐 아주아주 쫄아 있는데, 그 사람은 그냥 택시 뒷문을 열었다 닫았을 뿐 타지는 않았다. 난 그 뒷문이 열려 있을 때 누군가 숨어있지 않은가 살펴보았다. 아무도 없으니 다행이더라. 택시 강도라도 당하면 난감하잖은가. 돈 뜯기고 집에는 걸어가든가 영원히 못가든가 할테니.

택시를 타 보니, 택시 안의 실내등이 붉은색과 푸른색 LED로 된 나이트 조명이다. 어허허허…뭐야 이거. 그리고 카 오디오가 무슨 100만원짜리… 버튼을 누를 때마다 뿅뿅 소리가 난다. (진짜로 의성어 “뿅뿅” 소리 그대로다.)

아무튼 탔는데, 이 택시 기사가, 아까 그 “동생”이 자기 카 오디오를 뜯어달랬다고 해서 그냥 공짜로 주기로 했다고 마구 자랑을 한다. 그 “동생”이 작업비가 더 들어가는건 생각도 못하고 있다면서 아주 시끄럽게 떠들어 댄다. 이런 때, 기사를 기분 나쁘게 해봐야 얻을건 아무것도 없다. 난 사고라도 나지 않으려나 조심하면서 웃는 얼굴로 같이 노가리를 까 주었다.

그러다가, 카 오디오 칭찬을 좀 해줬다. 그 기사가 돈좀 발랐다고 하길래 멋있어 보인다고 얘기를 해줬더니, 이 기사분, 신나셨다. 갑자기 댄스 음악을 빵빵하게 볼륨을 올려버리는 것이다. 난 댄스 음악을 좋아하지만, 청력 손상이 걱정될 정도로 큰 소리로 듣는 것은 싫어한다. 하지만 어쩌겠나. 버텼다. 노래 가사를 듣자 하니 “미치겠어~ 정말 미치겠어~” 라는 노래가 흐르고 있었다. 그렇다. 내가 미치는 줄 알았다.

그렇게 해서, 속으로는 초 긴장한 상태지만 겉으로는 태연함을 위장한지 20분정도 달렸을까. 아무튼 광주의 자취방이 나왔다. 집 앞에서 내리는데, 요금이 8160원이 나왔다. 돈을 꺼내는데, 내 지갑에 들어있던 문화상품권을 보고 “어어, 그거 뭐예요? 달러예요? 보여줘봐요” 라고 말했다. 미친…-_-; 아무리 달러가 가뭄이고 고환율이 유지된다지만, 광주에 사는 택시기사가 달러를 신기해 할 만큼이나 귀한 돈이 되었는가?

아무튼…그 기사, 기분이 너무 좋았는지 160원 깎아줬다. 착한 아저씨였다. 하지만 두번다시 이용하고싶지는 않다.

6 thoughts on “살벌한 택시

Add yours

  1. 고생하셨습니다. 그 택시기사분이 오디오 시스템 애호가인가봐요. 소리가 너무 크다니, 그 분의 청력이 무사한지 걱정되네요.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