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의 기로

인간은 누구나 최선의 선택을 하고자 한다.

선택할 수 있는 것이 여러개가 있다. A, B, C, …

몇가지 착각에 빠질 수 있는데, 대표적으로, “내가 선택할 수 있다”고 믿는 것. 실제로 잘 살펴보면, 선택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들 중에서 몇가지는 고를 수 없는 것들이다. 좋고 나쁘고를 떠나서, 선택할 수 없는 것을 선택할 수도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내가 최선의 선택을 할 수 있다”고 믿는 것 또한 착각이다. 모든 상황에서 모든 정확한 정보를 알 수는 없으며, 모든 정확한 정보를 알고 있다 하더라도 최선의 선택을 할 수 없다.

상황은 항상 바뀌는 것이라, 내가 선택하던 상황에서는 최선이었지만 그것이 결과적으로 최악이 될 수도 있다. 반대일 수도 있고, 물론 상황이 바뀌지 않을 수도 있다.

최선의 선택을 했는데 최악이 된 경우, 얼마나 많을까.

반대로, “난 지금 최악의 선택을 해버렸어”라고 생각하는 것도 착각일 수 있다. 하나의 생각에 빠져서 절망하고만 있으면 우연히 찾아온 기회를 그대로 날려버릴 수도 있다.

어떤 상황에서도 상황에 매몰되지 않고, 절망하지도 않고 낙관하지도 않는 것이 그럭저럭 괜찮은 선택을 하는 비결이다. 최선의 선택이란 없다.

9 thoughts on “선택의 기로

Add yours

  1. 뭐 최선이고 최악이랄게 따로 있나요 ㅋㅋ

    일단 꼴리는거 -ㅂ- ㅋㅋㅋ 이거 비속어인가요 ㅋㅋ

    잘되면 좋은거고 안되면 어쩔수없는거!

  2. 대학 가도 별거 없어요 -_-;

    공부할건 많고, 강의는 지겹죠.

    뭐만 하면 그 다음부턴 좋을 것이다로 생각하는 것, 그것도 착각이죠. 선택은 끝나지 않고, 어떤 선택도 마지막이 되진 않아요.

  3. 요즘 포스팅이 좀 많아지셨네요.

    선택과 기회…. 참 어렵습니다.

    인생은 선택의 연속이고, 한 번 한 번의 선택에 따라 기회도 한 번씩 왔다갔다 하는 것 같습니다.

    물론 그 대부분의 기회는 존재조차 모르고 지나가죠. 그만큼 현명한 선택 방향 자체를 알기 힘든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부재자 투표는 하셨나요??

  4. 선거가 많이 신경쓰이시나 보군요..

    저는 대체로 후회는 의미없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잘 안하는데, 고등학교 입학 전에 노는 것을 선택했던 것은 어쩔 수 없이 후회가 됩니다ㅠㅠ

    대학만 가면….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