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대의 사기극 우주는 없다(7)

그리고 저자는 저 동영상을 5시간동안 찍었으니 지구 사진에서 대륙을 발견할 수 없다고 하는데.

구글 맵

구글에서 찾아보니 동영상에 나온 지구 모습은 대충 위와 같은 위치에서 찍은 것 같다. 저기를 보면서 저자는 ‘대륙이 거의 없으니 조작이다!’라고 하고 있다. 저자에 의하면 5시간동안 지구는 75도를 돌아가는데, 절반이 보이고 있으니 180도를 더해서 255도를 우리가 볼 수 있었다고 한다. 이건 맞다. 360도 중에서 255도라면 2/3정도, 무려 70%인데 인데 왜 대륙이 안 보이는가? 거긴 밤이니까…

저자는 세계지도를 메르카토르 도법으로 평면에 그린 것만 보아왔는지 지구의 모습에 대해 착각하고 있는 것 같은데, 메르카토르 도법은 위도가 높아질수록 넓이가 넓어지기 때문에 대륙이 엄청나게 커 보이게 된다. 하지만 실제로 지구 표면에서 바다가 차지하는 넓이는 70%정도이다. 그리고 지구의 대륙들은 비교적 뭉쳐있는 편이다. 따라서 지구의 70%를 관찰했을 때 대륙이 없이 바다만 보이는 것은 물론 가능한 일이다.

저자는 55쪽에서 ‘너희들의 나태와 오만은 머지않아 단두대가 되어 너희들의 목덜미를 내려치고야 말 것이다. 길어야 5년 안에 너희들의 희대의 사기극은 비극적인 종말을 맞이하고 말 것이다.’라고 적고 있다. 너무 호기로운 것 같지만, 2024년까지 과학자들이 지구가 평평하다고 주장할 일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지구가 75도 자전하는 동안 지구의 … 구름은 … 강력접착제라도 발라 놓은 양 대륙과 똑같은 방향, 똑같은 속도로 움직이다. 즉 구름이 자전속도와 완벽하게 동기화된 채 자전방향으로만 움직이고 있는 것이다.’라고 하고 있다. 지구 둘레는 약 4만 킬로미터이고 그게 24시간동안 돌고 있으니 저 영상에서 보이는 지표면의 속도는 시속 1600킬로미터, 초속 450미터 정도이다.(초음속!) 만약 그 사이에 구름이 지구의 자전과 동기화되지 않은채 제멋대로 움직인다면 지표면에는 초강력 폭풍이 몰아치게 된다. 강한 태풍이 불 때 부는 바람이 시속 300킬로미터정도이다. 지구의 자전과 동기화되지 않은 구름이 보였다면, 그 구름이 지나간 동네는 초토화되었을 것이다. 물론, 다행히도 저 구역은 바다밖에 없는 곳이라 대형 인명피해는 없었겠지만.

이어서, 저자는 자기가 관찰하기에는 구름의 모양이 시시각각으로 변하는데 어째서 구름의 모양이 변하지 않는가? 라고 묻고 있다. 아까 말했듯이, 인간이 땅에서 관찰하는 구름은 겨우 수 킬로미터 영역에 걸쳐 있는 것이고 우주에서 보는 것은 수천킬로미터 구역에서 움직이는 것이다. 수 킬로미터 영역에서 아무리 빨리 달려도 수천 킬로미터 구역에서 움직이는 것을 관찰할 수 있을까?

57쪽에서 저자는 지구가 75도 자전하는 동안 달은 전혀 자전하지 않았다는 걸 알 수 있다고 한다. 달의 자전주기는 1개월, 대략 700시간정도인데 그럼 5시간동안 얼마나 자전할까? 호도법 기준으로 약 2.5도다. 그걸 눈으로 보고 판단한다고? 글쎄요?

그리고 58쪽에서 ‘지구인이 달의 앞면만 관측할 수 밖에 없는 이유는 달의 자전과 공전 주기가 일치하기 때문이라고! 헌데 지구가 75도 자전하는 동안 달은 눈곱만큼도 자전하지 않고 공전만 했으니 이 날 미 동부의 지구인들은 역사상 처음으로 달 뒷면의 75%(?)을 관측할 수 있었다는 얘기가 된다.’ 고 적고 있다. 이게 왜 틀린 주장인지는 여러분들의 숙제로 남겨두도록 하겠다. 이런게 지구과학 기말고사 문제로 출제될지는 모르겠지만.

(이어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