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을 갔다옴

오늘은 친구 결혼식이 있어서 대구에 갔다왔다. 25살인데, 벌써 결혼한다고 하니 내가 늦는 것 같은 느낌이 드는데. 난 아직 여자친구가 없으니 결혼 얘기는 멀고 먼 뒤의 이야기일 뿐이다.

어쨌든, 대구에 가서 느낀점은

1. 서울에서 KTX 타고서 2시간정도 걸린다. 난 왜 장거리 여행은 기차가 좋고 단거리 여행은 버스가 좋은걸까. KTX는 참 비싼 것 같다. 빠르긴 하지만.

2. 결과적으로 축의금보다 교통비가 더 많이 나왔다. -_-;

3. 결혼식 갈때는 최소한 1명 이상의 친구를 데려가자. 피로연에서 밥먹을 때 외롭고 괴롭다.

4. 피로연 자리에서 4살짜리 여자애가 숫자를 세고 있길래 “몇까지 셀 수 있어?”라고 물어보았다. “열개!”라고 대답하길래, “열하나”를 알려주었다. 그러자 그 아이는 곧 열 아홉까지 셀 수 있었다. 천잰데?

5. 참고로, 오늘 결혼한 그 친구는 여자애였는데, 즉석에서 친구를 소개시켜준다는 걸 그쪽에서 떨떠름해 하는 것 같아서 말렸다. 아니, 내가 떨떠름했던 것일까.

6. 대구 지하철은 표에 RFID를 쓴다. 표를 구입하면 동그란 모양의 코인이 나오는데, 들어갈 때는 찍고 들어가서 나올 때는 그냥 구멍에 넣으면 수거되어 재활용된다. 서울은 아무래도 Legacy 문제 때문에 계속 자기기록 방식을 사용하는 것 같다.

7. 지하철에서 다 먹은 컵라면을 들고 다니는 남자를 발견했다. 20대 초반 정도의 오타쿠 또는 NEET라는 느낌이 팍 드는 사람이 왜 돌아다니는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발견했다. 왜 쓰냐고? 나름 서울생활 6년째인데, 지하철에서 숱하게 많이 봐 왔던 사람중에 다 먹은 컵라면을 들고 돌아다니는 사람은 정말로 처음봤기 때문이다. 정말 신기했다.

8. 나의 MP3플레이어의 연속 재생시간 측정에 성공. 약 5시간동안 플레이가 된다.

아무튼, 대구도 재미난 동네같다.

10 thoughts on “결혼식을 갔다옴

Add yours

  1. ㅎㅎ ktx 정말 빠른데 참 비쌉니다. 대부분 지역에서는 저를 역까지 바래다 준 사람보다 제가 먼저 목적지에 도착하더라고요.. ^^;;

    대전지하철도 코인같이 생긴거 쓰던데.. 새로 생긴 지하철들만 그런걸까요?

  2. 대학 다닐때 지방에서 올라온 친구들 덕분에 사투리는 별로 신기하지 않네요.

    억양이 약간 다르다는 정도로 알아듣고 삽니다.

  3. 대전 등지에서도 같은 방식의 코인을 사용하지요. 요즘 코인을 구매하고 쓰지 않고 집에 방치하는 사례 때문에 제대로 재활용 순환이 이뤄지지 않는 듯, “집에 모셔둔 코인을 가져옵시다” 캠페인 같은걸 펼치고 있더군요.

    존경하던 고등학교 쌤 결혼식때, 피로연에서 동문 한명쯤 볼 수 있을 줄 알았는데, 고등학교가 시험기간이라 선생님들도 아무도 오지 않으시고, 후배들도 아무도 없고, 해서 결국 혼자 먹었던 기억이 떠오릅니다. ㅠㅜ

  4. ㅎㅎ 저도 태어나서 대구는 딱 한번 가봤는데..가장 신기한건 경상도 사투리를 쓰는 사람들..-_-; 어찌보면 당연하거겠지만요..ㅎㅎ

    소개 시켜준다는데..떨떠름이라..아..흠…아…하..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