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U턴


원래 나의 꿈은 “과학자”

지금 하는 일은 “기획자”

이니셜은 같지만 하는일은 전혀 다르다.

지난번엔 KIST에 “인지과학, 인공지능 로보틱스” 분야로 넣었다. 물론 1차 서류전형에서 떨어졌다. 내가 이력서를 잘 쓰지 못했거나 내 이력이 그다지 별볼일 없었던 것이겠지.

이번에 병특을 한군데 지원하는데, 이번엔 IT회사다. VC++와 VB로 MPEG코덱을 개발하는 회사라고 한다. 그 외에 SI와 ERP를 하는 곳이라고 한다. 어쨌든 실수로라도 서류전형에서 합격해서 면접을 보러 가게 된다면, 만사 제끼고 면접날까지 VC++코딩을 할줄 알게 되어야만 하는 사태가 벌어진다.

GRE는 뒷전으로…-_-;

일단 구라를 쳤으니, 최종 합격하려면 구라를 현실로 만들어야 할 것이다.

친구가 말하기를 “VB는 쉬워”라고 말해서 걱정은 안하고 있지만, 그건 말로만 걱정을 안하는 거지 속에서는 불타오른다.

8월 5일이 점점 다가오고 있다. 앞으로 84일.

과연, 나는 84일 후에 의정부로 가야만 하는 것일까?


“인생은 U턴”에 대한 10개의 응답

  1. 응원 감사합니다. ^^

    제 꿈은 어디까지나 과학자입니다. 지금 프로그램 개발에 관심을 가지는 것은 병특 때문입니다.

    그리고, 지금 일하는 회사에서도 물리학/수학을 공부한 덕분에 쉽게쉽게 일하고 있습니다.

  2. 컴퓨터 쪽으로 진로를 정하신 건가요?

    무슨 일을 하시든 물리학의 빡센 트레이닝이 큰 효과를 낳으리라 믿어요~~~

  3. 제가 할줄 아는 것은 오직 C입니다…;

    그리고 Visual Basic Script를 조금 쓸줄 알지요.

    아무튼 감사합니다.

    잘 지내고는 있는데, 놀 시간이 부족해요..;

  4. 얼마전에 VB 대충 살펴봤더니 C++ 할 줄 아는 사람은 금방 배우겠더라구요. 용어만 좀 틀리고… 모양은 비슷….

    그래도 이주일은 공부해야 할 거 같더군요. ^^;;

    잘 지내시죵? 힘내세요…홧팅~

  5. 난 니 동기다.ㅋㅋ 혹시 의정부 가기 싫다면, 대전 쪽에 벤처기업을 알아보는 거도 좋을 듯. 내가 예전에 병특 취업자리 알아본데가 몇군데 있긴한데.., 정말 열심히!! 찾아보면 니가 갈만한데도 있을 거다. 혹시 의정부 가기 싫은거라면 말이야. 생각있으면 ….

  6. 우어~ 구라를 현실로 만들기 위해서 화이팅 하세요~

    취업도 고3 못지 않으니..고등학교 졸업과 동시에 정말 생지옥으로 뛰어드는 듯 하네요..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