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이야기

예전에도 몇번 언급했던 것 같은데, 나의 아버지는 중앙 청사에서 근무하시는 공무원이다.

아버지께서는 23년정도 근무하셨는데, 여전히 5급 대우다. (5급은 아니지만 5급으로 대우해준다는 뜻. 즉, 5급이 아니다)

최근, 지랄맞은 최고위급 공무원이 들어오는 바람에 인사에서도 실용주의가 도입되고 있다.

덕분에 아버지는 다시 대전 청사로 가게 될 수도 있다.

원래는 광화문 중앙청사에서 근무하시다가, 몇년 전 지랄맞은 인사담당자 때문에 대전으로 발령을 받아서 1년정도 있다가 다시 작년에 과천으로 간신히 올라왔다. 웃기는건, 아버지가 대전으로 갔기 때문에 대전에서도 한명이 서울로 올라왔는데 서로 피해를 보게 되었다는 점이다. 아버지는 나이 50이 되어 말년에 주말부부가 되었고, 덕분에 어머니께서도 숱하게 대전에 내려갔다. 그리고 대전에서 올라온 그분은 대전의 집을 팔아서 서울에 집을 장만했는데, 전세로 잡았는데도 집 크기가 절반으로 줄어들었다고. -_-;

그리고 다시 지랄맞은 최고위급 공무원 때문에 다시 섞고 있다. 과천에서 대전으로 갈 사람과 과천에 남아있을 사람을 고르는데, 어쨌거나 어디에 가고 싶다고 지원서를 받았다고 한다.

문제는 선정 기준이다. 결국은 인사 담당자가 칼자루를 쥐고 있는 셈인데, 아버지 말씀에 의하면 일 잘하는 사람은 일 많이 하라고 계속 일할 수 있는 곳으로 보내고, 일은 못하지만 인사 담당자랑 술마시면서 얘기를 좀 나눴던 사람들은 어차피 일도 못하고 일을 많이하면 안되니까 인사 담당자가 곁에 두고 두고두고 보살피면서 얘기를 나눠준다고 한다.

이 얘기에서 인사 담당자의 공무원들을 향한 사랑이 느껴지면 당신은 이명박.

(미안…)

2 thoughts on “공무원 이야기

Add your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