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개념 무가지


벤치는 사람 앉으라고 만든 것이지 신문 앉히라고 만든 것이 아니다.

분명 신문 올려두는 받침대가 있었는데, 어디로 가고 벤치에 두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개념 무가지”에 대한 4개의 응답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