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

요새 특허를 하나 쓰고 있다. 업무랑 관련된거라 내용은 얘기할 수 없지만.

이 초고를 들고 일단 박사님에게 가서 보여드리면 “이게 뭐냐?”라고 말하면서 다시 써오라고 할 거다. 일을 하고 있다는 걸 증명하기 위해서 갈굼받으러 가야 하는 슬픈 직장인의 현실이 나의 현실이 될줄이야. 그것도 그거고, 처음 써보는데 어떻게 완벽하게 쓸 수 있는지.

암튼 초고는 갈고 닦고 깎고 밀어야 완성되는 슬픈 작품이다.

2 thoughts on “초고

Add yours

  1. 저도 특허에 관심이 있으쇼. 어느 날은 ‘완전 기가막힌 아이디어다’해서

    특허검색을 했는데 이미 누가 등록해놓았으쇼.

    슬픈 것은 그 사람이 7년전에 개발한 것인데 정작 지금도 그 특허는 한푼도 벌지 못하고 있다는 것.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