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빠진 동그라미

까다롭다 눈이 높다 말들 많아도

지금까지 기다린게 너무 억울해

용감하게 혼자서도 잘 살았는데

새털같이 많은 날들 어떡해

나 빰치게 멋진 여자 찾던 내 친구

오피스텔 같이 얻어 살자 해 놓고

내 가슴에 못을 박는 그 말한마디 나, 장가간다

그대로는 힘 이 들어 포기할까도 생각했는데

지금까지 들인 공이 너무 아까워

갈 때까지 가 보는 거야

이번에는 내숭없이 다 털어놓고

몸매 좋고 이쁜여잘 사귀어 봤더니

삐뚤어진 성격까진 봐주겠는데 그녀 머리가…

마음 착한 여자라면 좋다고 했어

눈치없는 내 친구 들 그말만 믿고

진짜 맘만 착한 여잘 소개했는데

어휴, 견적이 너무 많이나와

내가 찍은 여자들은 이 핑계 저 핑계만 늘어 놓고

나를 찍은 여자들은 딴거 안보고 얼굴만 보나봐

TV에서 매일같이 보는 여자들

저 여자는 왜 저러냐 한마디 하면

내 옆에서 보고 듣던 우리 어머니

야, 쟤네들도 너같은 애 안 좋아해

얼굴 예뻐 맘도 예뻐 모두 예뻐도

나한테는 안 어울려 feel이 안 통해

못 생겼다 매력없다 남들 말해도

내 눈에만 예쁜 여자 없을까

자꾸만 변해가는 내 눈높이 나도 날 믿지 못해

눈물나게 보고 싶은 나의 반쪽은 지금은 어디에

언젠가 한 번쯤은 내곁을 스쳤을지 모를 그녀

말도 많고 탈도 많던 내 반쪽찾기 끝이 나려나



문득 떠올랐다.

—-

사랑이라는 건

이렇게 이빠진 동그라미의



빠진 이를 찾는 것과 같다.



하지만 현실을 잘 들여다 보면

별로 달라보이지 않지만.

다음과 같이 생긴 이빠진 동그라미와



아래와 같이 생긴 빠진 이가



만나는 것이다.

멀리서 볼 때는 잘 맞는 것 같아 보이지만, 가까이 잘 들여다 보면

너무 많은 틈이 있고

서로 맞지 않는 차이점이 많다.

그리고 사실상 둘이 합쳐도 완벽한 동그라미도 되지 못한다.

날 때부터 그렇게 태어 났고, 자라기도 다르게 자랐으니까.

그러니, 잘못이 있다면 둘이 만난 것 자체가 잘못일텐데

그렇다면, 완벽한 두 사람인

이런 사람과



이런 사람이 만난다면



그것은 잘 만난 것일까?

5 thoughts on “이빠진 동그라미

Add yours

  1. 적당한 기울기를 갖는 원뿔형 비유클리드공간이면 가능해요!!라고 말하고 싶은데…

    그래서 사랑이란게 기적 아닐까요. 사랑하지 않으면 맞지 않는데 정말로 사랑한다면

    그 차이마저 극복하는 거니까.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