솜사탕 만들기

퍼왔음!

————-

도너스캠프 블로거 지식기부 22번째 주인공은


여기는



melotopia, 나는 snowall



의 블로거


snowall님입니다.

snowall님은 지난 2월 열기구 만들기 교실로 지식기부를 하신데 이어 두번째 지식기부입니다.
어제 오후 서울 성동구의 조이스터디 공부방에서 도너스캠프 블로거 지식기부 22번째가 진행되었습니다.
이날은 특별히 snowall님이 실험용의상까지 준비하셨네요^^

아이들과 함께 실험도구를 꺼내고 있습니다.

지난 번 열기구를 만들어 본 아이도 있어 한결 분위기가 친숙합니다.

오늘의 주제는 ‘솜사탕 기계를 직접 만들어 알어보는 원심력’입니다. 실험에 앞서 개념을 예를 통해 아이들에게 쉽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솜사탕을 만드냐는 질문에 아이들이 여러 가지 답을 합니다. 그 중 한 가지 답은 “직접 설탕을 불에 녹이면 된다”였죠. 정말 그게 맞는 지 확인 해보기 위해 알코올 램프에 불을 켜고 아이들과 함께 직접 설탕을 녹여봅니다.

“이게 아니잖아요~” 솜사탕이 만들어지지 않자 아이들이 스스로 시행착오를 통해 알아갑니다. 그래서 선생님이 가르쳐 주신 방법을 시도해보기로 했습니다.

솜사탕 기계를 만들기 위해 잘 뚫리는 알루미늄캔에 구멍을 냅니다.

큰 구멍은 조심해서 뚫어야 하므로 선생님이 내줍니다.

이제 실험용 장치를 세웁니다. 구멍을 낸 알루미늄캔 중간을 관통하도록 철심을 끼웁니다. 캔이 도는 중심 기둥이 되지요. 캔을 받치는 철실험대도 세우고요.

냄비도 준비해 은박지로 감싸 보호합니다. 그리고 실험대 옆에 잘 맞게 배치합니다.

캔이 돌수있도록 고정을 하고 전기 모터를 달아 전극을 연결합니다. -는 -끼리 +는 +끼리 연결해야 전기가 흐른다는 것도 배웠어요.

캔 안에 설탕을 넣고 준비가 되어 알코올 램프를 캔 밑에 놓고 불을 붙입니다. 이 날 한 여학생이 알코올 램프를 씩씩하게 잘 다루어 칭찬을 받았지요. 이 날의 불담당(?) 이었습니다^^

설탕이 연기를 살짝내며 녹아갈 무렵 모터를 돌려 팬을 회전하게 만듭니다.

그러면 캔 안에 녹은 설탕이 작은 구멍으로 실처럼 빠져나오게 되죠. 그 때 안에서 밖으로 강한 힘이 생기기 때문에 캔 밖에 나무젓가락을 대고 있으면 여러 가닥의 실이 붙고 솜사탕이 만들어지는 것이랍니다.

한 아이가 젓가락을 대어 솜사탕 가닥을 모으고 있습니다.

뭉친 솜사탕을 찍으려고 했더니 벌써 다 먹어버렸어요 *.*

이렇게 스무 번 정도는 솜사탕 기계를 돌려 만들었던 것 같네요. 아이들은 질리지도 않고 신나게 만들고 또 먹었고요^^

실험시간이 길었음에도 아이들이 만드는 재미와 먹는 재미 덕분이었는지 끝까지 집중을 잘해주었습니다.
아래의 친구가 불담당(?)을 했었던 총명한 친구입니다. 직접 만든 솜사탕을 예쁜 천사날개 처럼 들고 있네요~
마무리 질의응답 시간에도 질문도 열심히하고 선생님의 답도 진지하게 잘 들었지요.
공부방 선생님께서 아이들의 이런 모습은 처음이라며 놀라기도 하셨습니다.
2번의 지식기부를 해주신 snowall님, 조이스터디 공부방의 초롱초롱한 아이들 그리고 공부방 선생님
모두 수고 많으셨습니다.
오래오래 추억에 남을 도너스캠프 블로거 지식기부 시간이었습니다~^^

2 thoughts on “솜사탕 만들기

Add yours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Proudly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askerville 2 by Anders Noren.

Up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