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자병법


드디어 손자병법을 다 읽었다.

확실히, 손자병법은 나에게 있어 시사하는 바가 크다.

전쟁은 무릇 큰 피해를 미치게 되기 때문에, 이기지 못할 전쟁은 일으키지 말고, 전쟁을 일으킨 뒤에는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고 했다.

이기기 위해서 중요한 것은 형, 세, 기가 되고, 군사들의 사기와 군기도 중요하다.

군대를 운용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상황에 맞는 판단이며, 어떠한 전술이나 전략도 항상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때마다 상황에 맞는 적절한 전략을 사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지휘관의 자질이다.

가끔 다시 찾아 읽으면서 되새겨야 할 구절들이 많이 있다.

왜냐하면, 사는 건 전쟁이나 마찬가지니까.


“손자병법”에 대한 4개의 응답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